EVENT

반가우니까 최대 80% 할인!

신규 고객 한정 월 33,000원

무제3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이준희 작품 더보기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조형예술 석사
홍익대학교 회화 학사

무제3

캔버스에 유채
112x145cm (80호), 2015 작품코드 : A0173-0014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20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600,000원

렌탈요금: 20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600,000원

이용후기

b_house_ji_d
@b_house_ji_d님의 클래식한 무드가 돋보이는 공간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
더보기

큐레이터 노트

스스로 “회화적인” 그림을 그리고 싶다고 한 이준희 작가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도구로서의 회화가 아니라 회화 자체를 강조한 작업을 하고자 한다. 이러한 점에서 이준희 작가는 순수한 시각적 쾌감의 결정체로서 회화의 부활을 꿈꾸는 혁명가라 할 수 있다. 캔버스 가득 펼쳐진 과감하고 두터운 붓 터치와 자유로운 선들은 그 자체로 강렬한 시각적 쾌감을 선사한다. 회화적 조형성이 두드러지는 작품이지만 그 안에서 사랑과 욕구 등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는 점에서 그의 작품은 구상과 추상 등 특정한 양식이나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작가만의 독특한 에너지를 발현한다.

추천 이유

형태의 생략과 과장, 거칠고 대담한 붓 터치, 분열적인 색면의 구성, 현란한 동적 이미지는 보는 사람들에게 시각적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특히 자유롭게 뻗어 나가는 선과 강렬한 색의 조합은 독특한 에너지를 발산해 시선을 압도합니다. 한 눈에 알아보기는 어렵지만 작품을 보고 있으면 인물의 모습이 드러납니다. 작품 속 인물이 어떤 상황에 처해있는지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는 없지만 거친 색감과 붓질에서 날것의 감정이 그대로 느껴집니다. 평범한 공간에 다듬어지지 않은 개성과 에너지를 더하고 싶다면 이준희 작가의 작품이 현명한 선택이 될 것입니다.

추천 작품

[A0669-0022] 빛으로 가는 길(The Way to Light)[A0693-0019] Evil Eye Series 9[A0854-0013] 윙크남발[A0367-0015] 막연함[A0498-0010] Painting for painting 15no04[A0672-0187] see187[A0540-0052] 마이 비비드 선글라스 1 [A0181-0014] Puzzle 1309[A0342-0021] 난문(難問)_1[A0580-0018] At the space_저기에 뼈다귀가 탐이 난다[A0459-0046] Between cool and passion(8)[A0800-0020] c[A0828-0060] Structure-Sunset[A0814-0001] untitled_00[A0672-0145] see145[A0173-0050] 반구상연구10[A0502-0061] KOI 124[A0523-0084] Remember 02[A0091-0060] Unfamiliar face[A0450-0011] figure landscape #1[A0498-0093] 3 Dimensional Shape[A0819-0016] blue wounds (red) 02[A0248-0018] 주말[A0192-0023] Happy bir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