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발뮤다 에어엔진 100% 증정

2월 25일까지!

고난과 시련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이준희 작품 더보기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조형예술 석사
홍익대학교 회화 학사

고난과 시련

캔버스에 유채
162x130cm (100호), 2011 작품코드 : A0173-0003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구매가격: 2,000,000원

구매가격: 2,000,000원

큐레이터 노트

스스로 “회화적인” 그림을 그리고 싶다고 한 이준희 작가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도구로서의 회화가 아니라 회화 자체를 강조한 작업을 하고자 한다. 이러한 점에서 이준희 작가는 순수한 시각적 쾌감의 결정체로서 회화의 부활을 꿈꾸는 혁명가라 할 수 있다. 캔버스 가득 펼쳐진 과감하고 두터운 붓 터치와 자유로운 선들은 그 자체로 강렬한 시각적 쾌감을 선사한다. 회화적 조형성이 두드러지는 작품이지만 그 안에서 사랑과 욕구 등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는 점에서 그의 작품은 구상과 추상 등 특정한 양식이나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작가만의 독특한 에너지를 발현한다.

추천 이유

형태의 생략과 과장, 거칠고 대담한 붓 터치, 분열적인 색면의 구성, 현란한 동적 이미지는 보는 사람들에게 시각적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특히 자유롭게 뻗어 나가는 선과 강렬한 색의 조합은 독특한 에너지를 발산해 시선을 압도합니다. 한 눈에 알아보기는 어렵지만 작품을 보고 있으면 인물의 모습이 드러납니다. 작품 속 인물이 어떤 상황에 처해있는지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는 없지만 거친 색감과 붓질에서 날것의 감정이 그대로 느껴집니다. 평범한 공간에 다듬어지지 않은 개성과 에너지를 더하고 싶다면 이준희 작가의 작품이 현명한 선택이 될 것입니다.

추천 작품

[A0094-0011] Just the way you are[A0438-0044] 파란꿈[A0017-0018] 장마철[A0460-0016] Triumph[A0164-0078] someone 15[A0712-0077] we are the world [A0816-0010] 암묵적 소통 (Tacitly)[A0688-0004]  Sealed Smile[A0559-0022] 슬픈 시간의 종말[A0531-0012] 로맨틱 피크닉[A0129-0027] Digital Self I-1[A0752-0004] 여인 III[A0870-0012] 초겨울 Early Winter[A0752-0016] 기린 목 여인 I[A0177-0012] 나의 이야기 4[A0620-0006] Persona[A0884-0005] 외톨이[A0460-0013] Smile_Xi[A0712-0044] 비오는 날의 연가[A0168-0007] Two Space[A0500-0030] 갈등[A0160-0015] The Lovers[A0531-0002] summerholic[A0471-0008] 염광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