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발뮤다 에어엔진 100% 증정

2월 25일까지!

찬란한 순간_A Moment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박다정 작품 더보기
홍익대학교 동양화 석사
경북대학교 한국화 학사

찬란한 순간_A Moment

천에 채색, 자수
41x31cm (6호), 2013 작품코드 : A0156-0011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3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800,000원

렌탈요금: 3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800,000원

큐레이터 노트

박다정 작가는 '기억'과 '순간' 그리고 '영원'을 다룬 작품을 그려온 작가다. 시간의 단면인 순간은 영원히 남는다. 작가는 천에 파스텔 분홍, 하늘색, 회색과 흰색으로 얼룩덜룩한 무늬를 그린 후 그 위에 문구를 자수로 새겼다. 영원히 남을 찰나를 아득한 색채로 표현하는 동시에 그 위에 말을 단단히 묶어두었다. 작가가 표현하는 기억은 철학자 롤랑 바르트의 개념인 '푼크툼(punctum)'에서 영감을 받았다. 푼크툼은 개인의 기억에서 비롯된 주관적인 이미지다. 기억 속에서 주관적으로 재구성되는 세계들은 영원할 것이므로 작가는 그 기억을 이루는 순간들의 영속성에 주목한다. 영원히 살 수 있는 인간은 없지만 어느 찰나, 그 삶의 단면에서는 영원할 수 있다. 그렇기에 삶의 어느 순간이든 빛나고 귀중하며 찬란하다. 삶은 찬란한 순간들의 연속이지만 우리는 그 사실을 종종 잊는다. 작가의 작품은 찰나를 놓치며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지금 이 순간을 보듬어 볼 기회를 전한다.

추천 이유

박다정 작가는 유독 시간의 흐름, 기억에 관한 작품을 많이 그렸습니다. 몇 년 전 동생을 잃은 비극을 겪은 후부터 기억과 영원 등을 주제로 작업을 진행해왔다고 합니다. 작품의 색채는 밝지만, 가볍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그보다 아련하고 아득한 느낌이 강합니다. 얼룩덜룩한 무늬들은 마음이 일렁이는 순간을 묘사한 것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어느 하루 찬란하지 않은 순간이 있을까요. 삶은 찬란한 순간들의 연속이지만 우리는 그 사실을 종종 잊곤 합니다. 어디로 달아나 버릴지 모르는 짧은 순간, 작가는 그 순간을 묶어두기 위해 자수로 꼼꼼히 문구를 새겨놨습니다. 정신없이 바쁜 일상 속에서 흘러가는 찰나의 순간 혹은 기억이 문득 아쉽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이 작품이라면 아쉬운 마음을 달래줄 수 있지 않을까요? 감각적인 색채와 감성을 자극하는 문구로 공간의 분위기를 한껏 살릴 수 있을 것입니다.

추천 작품

[A0197-0016] Over the rainbow[A0055-0148] 성당[A0424-0002] 마음 속에 가끔 그런 것들이[A0084-0011] 109m[A0675-0033] Sounds[A0564-0024] Time for Existence21[A0771-0007] 달과 홍시[A0871-0004] Paradise of Dreams Ⅱ[A0231-0060] Layered color 2017-3, 45.5X38[A0271-0014] 천사가 간직한 영원한 햇살[A0430-0003] Pray for a child_잉태[A0334-0029] 마음이 날다_46[A0621-0100] little forest3[A0803-0017] HIDE-AND-SEEK NO.1_3[A0430-0005] Pray for a child_잉태Ⅳ[A0297-0044] 차라리 몰랐으면 좋았을 몇가지[A0790-0026] city nomad3[A0204-0008] 아담의 창조[A0668-0012] 맞지않은 콘센트[A0171-0008] 못다 오른 꿈[A0615-0012] remember #05[A0815-0019] 이브의 탄생전야[A0764-0030] In and Out-The Five Seasons[A0786-0001] 엄마의 방#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