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반가우니까 최대 80% 할인!

신규 고객 한정 월 33,000원 >

내 귀에 서커스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최상진 작품 더보기
국민대학교 회화 학사

내 귀에 서커스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오일파스텔, 스톤스프레이
91x61cm (30호), 2010 작품코드 : A0145-0017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9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2,300,000원

렌탈요금: 9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2,300,000원

큐레이터 노트

우리나라 모더니즘 미술의 선구자인 구본웅 화백은 세 살 때 유모의 실수로 등을 다쳐 평생 척추 장애를 안고 살았음에도 화려한 듯 거친 색채와 대담한 표현이 돋보이는 작품들을 남겼다. 최상진 작가 역시 본인의 이명ㆍ난청을 소재로 적극 활용한 작품들로 주목을 받고 있다. 자신이 이명과 난청을 겪는 이유가 귓속에 사는 가공의 두더지인 ‘파티나몰’이 외부의 소리들을 먹어 치우고 놀이의 대상으로 삼기 때문이라는 설정이 흥미롭다. 이때 파티나몰은 청동이 녹슬어서 생기는 ‘파티나(patina)’와 두더지, 이중 간첩을 뜻하는 ‘몰(mole)’의 합성어이다. 파티나몰의 존재로 인해 몇 안 되는 소리를 조합하여 본래의 의미를 유추하다 보니 제대로 된 소통이 힘들어 오해가 생겨나는 것이다. 이러한 일련의 작업들을 통해 감상자들이 소통의 장애를 간접적으로나마 체험하고, 자신의 모습을 돌아보게 하는 것이야말로 작가의 궁극적인 의도라고 할 수 있다.

추천 이유

일본의 추리 소설가이자 마술사인 아와사카 쓰마오는 “마술사, 추리 소설가, 그리고 사업가, 군인, 정치가는 예로부터 사람의 주의를 딴 데로 돌리는 ’미스 디렉션’의 달인이었다.”라는 말을 남겼어요. 그의 말처럼 정치란 대중의 관심을 현실의 문제에서 다른 곳으로 슬쩍 돌려놓는 마술 내지 서커스 같은 건지도 모르지요. 최상진 작가 역시 이 그림에서 이명과 난청으로 인해 남의 말을 유추 해석할 수밖에 없는 처지를 서커스에 빗댐으로써 오늘날의 정치적, 사회적 상황을 꼬집고 있답니다. 대화와 소통을 강조하는 현대 사회에서 오히려 ‘진정한 소통’이 실종되어 가는 아이러니한 현실을 고발한 이 그림은 소박한 선과 파스텔 톤의 색감을 통해 공간에 생기를 부여하는 동시에, 오늘날 우리에게 언어란 무엇인지 되새겨 볼 기회를 줄 거에요.

추천 작품

[A0904-0038] 사유의흔적  2017-28[A0396-0004] Blue veil on the green[A0904-0015] 사유의흔적  2012-31[A0345-0026] 휴식의 숲[A0417-0003] 구경꾼3[A0274-0007] 구름퐁[A0135-0137] Reminisce #06[A0135-0128] The performance of wind #120[A0825-0126] 씨름[A0174-0095] Dodo in Tokyo I[A0081-0073] 숲속의 향연2[A0135-0098] The performance of wind #105[A0428-0035] 크리스마스 트리[A0055-0101] 파초 4[A0254-0036] Surf time [A0174-0070] Hide n seek II[A0135-0101] GOING #8[A0386-0018] Melting Pot 10-8[A0264-0008] 남산[A0337-0045] The Rhythm Ⅱ[A0301-0009] Going Home[A0264-0024] 부산[A0201-0048] Quit wait One [A0399-0018] 산책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