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반가우니까 최대 80% 할인!

신규 고객 한정 월 33,000원

귀나비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최상진 작품 더보기
국민대학교 회화 학사

귀나비

캔버스에 유채
61x61cm (20호), 2011 작품코드 : A0145-0014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6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720,000원

렌탈요금: 6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720,000원

큐레이터 노트

우리나라 모더니즘 미술의 선구자인 구본웅 화백은 세 살 때 유모의 실수로 등을 다쳐 평생 척추 장애를 안고 살았음에도 화려한 듯 거친 색채와 대담한 표현이 돋보이는 작품들을 남겼다. 최상진 작가 역시 본인의 이명ㆍ난청을 소재로 적극 활용한 작품들로 주목을 받고 있다. 자신이 이명과 난청을 겪는 이유가 귓속에 사는 가공의 두더지인 ‘파티나몰’이 외부의 소리들을 먹어 치우고 놀이의 대상으로 삼기 때문이라는 설정이 흥미롭다. 이때 파티나몰은 청동이 녹슬어서 생기는 ‘파티나(patina)’와 두더지, 이중 간첩을 뜻하는 ‘몰(mole)’의 합성어이다. 파티나몰의 존재로 인해 몇 안 되는 소리를 조합하여 본래의 의미를 유추하다 보니 제대로 된 소통이 힘들어 오해가 생겨나는 것이다. 이러한 일련의 작업들을 통해 감상자들이 소통의 장애를 간접적으로나마 체험하고, 자신의 모습을 돌아보게 하는 것이야말로 작가의 궁극적인 의도라고 할 수 있다.

추천 이유

작가에 따르면, 우리 뇌에 있는 꽃밭에는 귀 모양처럼 생긴 귀 나비들이 살고 있어요. 그래서 이들 나비 무리가 일제히 팔랑거리면서 날갯짓을 할 때면 뇌 속의 언어들은 뒤죽박죽이 되곤 한답니다. 오늘 서울에서 공기를 살랑거리게 한 나비의 날갯짓이 다음 달 북경에서 폭풍우를 몰아치게 할 수도 있다는 ‘나비 효과’처럼, 소리의 작은 차이가 의미의 엄청난 차이를 가져올 수도 있으니까 말이지요. 자칫 무겁게 다가올 수 있는 ‘진정한 소통의 의미’라는 주제를 간결한 선과 산뜻한 색채, 따듯한 질감을 통해 표현한 이 그림은 차갑고 딱딱한 공간에 아늑한 정감과 동심의 정취를 불어넣어 줄 거에요.

추천 작품

[A0564-0017] Time for Existence19[A0693-0049] gaze1[A0017-0025] 번개를 처음 본 레오[A0839-0002] 징크스-탑2[A0641-0018] Blossom_꽃을 피우다[A0703-0024] Latent Utopia no.20_2[A0707-0017] controller_sculpture#1[A0517-0010] a deer landscape[A0764-0051] Symbolic Transference-The Scence of Geometric Still-Life 2[A0118-0012] Oedipus and sphinx[A0222-0001] He-story[A0540-0046] 폴리스 스토리 9 [A0817-0018] 거짓[A0222-0014] He-story[A0511-0017] ideal moments[A0411-0019] 소소한 행복[A0617-0003] galaxy(休) [A0623-0006] 동상이몽[A0297-0020] 의식의 흐름[A0186-0041] 화가의 여행풍경 그리고 식사[A0041-0069] Virtual imagine- Don't stop singing 5[A0153-0036]  Pure Spirit[A0790-0023] 도시공원-만남 [A0459-0095] The shi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