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반가우니까 최대 80% 할인!

신규 고객 한정 월 33,000원 >

Toooo Smart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최상진 작품 더보기
국민대학교 회화 학사

Toooo Smart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유채, 오일파스텔
194x130cm (120호), 2011 작품코드 : A0145-0007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30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8,400,000원

렌탈요금: 30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8,400,000원

큐레이터 노트

우리나라 모더니즘 미술의 선구자인 구본웅 화백은 세 살 때 유모의 실수로 등을 다쳐 평생 척추 장애를 안고 살았음에도 화려한 듯 거친 색채와 대담한 표현이 돋보이는 작품들을 남겼다. 최상진 작가 역시 본인의 이명ㆍ난청을 소재로 적극 활용한 작품들로 주목을 받고 있다. 자신이 이명과 난청을 겪는 이유가 귓속에 사는 가공의 두더지인 ‘파티나몰’이 외부의 소리들을 먹어 치우고 놀이의 대상으로 삼기 때문이라는 설정이 흥미롭다. 이때 파티나몰은 청동이 녹슬어서 생기는 ‘파티나(patina)’와 두더지, 이중 간첩을 뜻하는 ‘몰(mole)’의 합성어이다. 파티나몰의 존재로 인해 몇 안 되는 소리를 조합하여 본래의 의미를 유추하다 보니 제대로 된 소통이 힘들어 오해가 생겨나는 것이다. 이러한 일련의 작업들을 통해 감상자들이 소통의 장애를 간접적으로나마 체험하고, 자신의 모습을 돌아보게 하는 것이야말로 작가의 궁극적인 의도라고 할 수 있다.

추천 이유

이 그림에서 ‘파티나몰’들은 폭격기들이 온통 하늘을 뒤덮고 있는 절박한 상황에서도 자신의 옷에 달린 후드로 귀를 덮은 채, 스마트폰만 들여다보고 있어요. 반면에 작가는 후드를 벗고 귀를 쫑긋 세우는 한편,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대신에 하늘을 쳐다보면서 눈앞의 현실을 직시하고 있지요. 이명과 난청을 겪는 귀로 주변의 소리를 듣는 작가는, 주변 사람과 단절된 상태로 스마트폰이 보여 주는 제한된 현실만 받아들이는 사람들에게서 묘한 동질감을 느낀다고 고백해요. 동화 같은 상상력, 경쾌한 색채와 깔끔한 묘사가 돋보이는 이 그림은 자칫 무미건조해 보일 수 있는 공간에 생동감과 활력을 불어넣어 주는 것은 물론, 진정한 소통의 의미에 대해 곰곰이 생각해 볼 기회도 함께 줄 겁니다.

추천 작품

[A0559-0009] 잔혹한 여행[A0088-0006] 14th Louis - 5[A0377-0083] Good luck in 꽈리[A0154-0001] Orange Paradise - 산책길[A0540-0027] 몬스터 킹콩 (Monster Kingkong)[A0174-0047] 복불복[A0364-0010] Nichtdasein #.19[A0594-0003] C1712[A0784-0012] 보금자리를 찾아서[A0711-0020] 숨바꼭질[A0377-0061] 주묵(朱墨), 꽈리를 밝히다[A0020-0038] vita town[A0154-0003] Orange Paradise - 썰매놀이[A0195-0021] 쉬다[A0266-0081] 풍경 5[A0307-0015] star#1[A0188-0065] 꽃 피는 산[A0559-0004] 부서져버린시간[A0551-0003] A thousand flowers[A0118-0013] 지옥의 문을 지키는 케로베로스[A0548-0003] Pluto[A0184-0018] 상(像), 상(上), 상(想) 하다[A0377-0069] Good luck in 꽈리[A0693-0037] PANOPTICON6-voyeuri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