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발뮤다 에어엔진 100% 증정

2월 25일까지!

Ambivalent Behavior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최상진 작품 더보기
국민대학교 회화 학사

Ambivalent Behavior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사금, 유채, 오일파스텔
182x227cm (150호), 2011 작품코드 : A0145-0006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40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0,500,000원

렌탈요금: 40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0,500,000원

큐레이터 노트

우리나라 모더니즘 미술의 선구자인 구본웅 화백은 세 살 때 유모의 실수로 등을 다쳐 평생 척추 장애를 안고 살았음에도 화려한 듯 거친 색채와 대담한 표현이 돋보이는 작품들을 남겼다. 최상진 작가 역시 본인의 이명ㆍ난청을 소재로 적극 활용한 작품들로 주목을 받고 있다. 자신이 이명과 난청을 겪는 이유가 귓속에 사는 가공의 두더지인 ‘파티나몰’이 외부의 소리들을 먹어 치우고 놀이의 대상으로 삼기 때문이라는 설정이 흥미롭다. 이때 파티나몰은 청동이 녹슬어서 생기는 ‘파티나(patina)’와 두더지, 이중 간첩을 뜻하는 ‘몰(mole)’의 합성어이다. 파티나몰의 존재로 인해 몇 안 되는 소리를 조합하여 본래의 의미를 유추하다 보니 제대로 된 소통이 힘들어 오해가 생겨나는 것이다. 이러한 일련의 작업들을 통해 감상자들이 소통의 장애를 간접적으로나마 체험하고, 자신의 모습을 돌아보게 하는 것이야말로 작가의 궁극적인 의도라고 할 수 있다.

추천 이유

작가는 이명과 난청을 앓고 있는 자신의 상황과 ‘수해’라는 사회적 사건을 동일시하여 ‘귓속 동물원(파티나 이어)’이라는 가상의 공간에 펼쳐 보이고 있어요. 난간을 경계로 그 안쪽의 파티나몰들은 물난리 복구를 위해 발을 벗고 나섰습니다. 그러나 난간 바깥쪽의 파티나몰들은 여유롭게 팔짱을 끼고 사태를 구경만 하거나, 앞다투어 카메라를 들이대느라 정신이 없지요. 작가는 자신에게 소통의 장애는 이명과 난청 때문에 일어나는 것이지만, 의미 있는 사건에 대해 왜곡 보도와 은폐를 조장하는 언론에 의해서도 사회적 소통의 장애가 일어날 수 있음을 말하고 있습니다. 투명성과 평등을 강조하는 현대 사회에서 오히려 ‘진정한 소통’이 실종되어 가는 아이러니한 현실을 고발한 이 그림은 소박한 선과 파스텔 톤의 색감을 통해 공간에 생기를 부여하는 동시에, 오늘날 우리에게 언어란 무엇이고 정의란 무엇인지 되새겨 볼 기회를 줄 거에요.

추천 작품

[A0703-0023] Latent Utopia no.20_1[A0102-0263] 정지의 시작-2017-1[A0154-0032] Winter night paradise[A0871-0023] in paradise - 밤의 산책 Ⅰ[A0244-0018] 품다[A0362-0004] 십장생 서울 여름[A0174-0063] Broadcasting[A0638-0006] 9a.m.[A0699-0004] Dreams come true!![A0032-0017] 낙하(樂下) #3[A0763-0001] 달항아리가 있는 풍경[A0584-0085] 환상지도1[A0729-0116] Under the Sea 2[A0053-0006] Shift Scene #6[A0558-0033] 지금여기-3[A0429-0022] 반딧불의 밤[A0695-0040] 상생(옥 화병)[A0880-0030] 비상-#5[A0398-0023] I am within and without[A0055-0010] 아담과 이브1[A0582-0032] 기자회견[A0174-0031] 넌 할 수 있어[A0170-0009] 섬[A0445-0017] 음반자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