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80% 할인에 HAY 테이블까지!?

~ 4/22(월) 신청 고객 한정

수영하는 사람2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이경하 작품 더보기
서울대학교 서양화 석사
서울대학교 서양화 학사

수영하는 사람2

캔버스에 목탄, 유채
97x97cm (60호), 2013 작품코드 : A0140-0014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1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4,000,000원

렌탈요금: 1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4,000,000원

큐레이터 노트

예술작품에서 인간은 자연을 정복하기도, 자연에 압도당하기도 한다. 자연 앞에서 인간은 한낱 작은 존재에 불과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고 더 나아가 자연을 극복하는 모습으로 묘사되기도 한다. 이경하 작가의 작품에서 인간은 얼핏 보면 어마어마한 배경에, 광활한 자연에 압도당하는 것처럼 보인다. 목탄으로 그려진 밤하늘처럼 캄캄한 바다, 깊이를 알 수 없는 골짜기와 절벽은 도저히 인간의 힘으로는 극복할 수 없는 환경처럼 그려져 있다. 그곳에 놓인 작은 인간들은 이러한 절망적 상황에서 저마다 무엇을 바라보는지, 무엇을 생각하는지 궁금함을 자아낸다. 크고 작음, 강함과 나약함이 대비되는 상황은 막막하고 어두워 보이지만 사실은 우리 삶이 이러한 어둡고 깊이를 알 수 없는 어려움과 어둠 속에 자리하고 있다고 생각해보면 그리 낯설지 않은 풍경일 것이다. 나약해 보이는 인간이지만 이러한 어둠과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앞 길을 호기심 어린 눈으로 깊은 바다를 바라보는 그림 속 사람들의 모습, 한 발짝 한 발짝 디디며 산을 내려가는 등산가의 모습은 인간만이 이 두려움을 떨칠 수 있는 가장 강한 힘의 소유자라는 것을 말해준다.

추천 이유

칠흑같이 어두운 바다 속에 수영하는 사람의 모습이 보입니다. 바다는 너무나도 검고 큰 반면, 그 곳에 있는 사람의 모습은 별로 특별할 것이 없어 보이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바닷속 수영하는 사람의 모습에 시선을 뺏기는 이유는 바로 그 사람이 주는 희망과 극복의지 때문일 것입니다. 아마도 수영하는 사람의 모습은 이렇게 크고 어두운, 사실은 불길하고 막막하기까지한 바다의 모습은 개의치 않는 듯, 무심히 그리고 열심히 나아가고 있는 모습입니다. 큰 바다 앞에서는 참 작고 힘없는 존재처럼 보이는 인간이지만. “사람은 죽음을 당하지만 지지 않는다”는 헤밍웨이의 소설 <노인과 바다>의 한 구절처럼, 이러한 거친 환경 속에서도 인간 고유의 의지, 에너지, 개성은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을 말해주는 듯한 작품이라 더욱 의미 있는 것 아닐까요? 자유로운 창조의 공간, 개인적 사색의 공간, 휴게실 등 어디에 배치해도 보는 이에게 의미를 전달해 줄 그림입니다.

추천 작품

[A0760-0002] swan#8[A0152-0001] 목도리[A0378-0044] 데미안30[A0741-0004] 기억-Short-haired lady at caf?[A0500-0073] 가지마오![A0772-0024] 마음의 행로1997-2[A0500-0021] 산책[A0561-0004] 부재,그너머1[A0741-0014] 기억-Pokhara boat guy[A0152-0006] 흰장갑[A0741-0009] 기억-Old man holding Godiva in Belgium[A0390-0010] ggun 1[A0378-0006] 울고있는 여자[A0556-0008] Waterscape[A0093-0025] Face Off [A0772-0037] 마음의 행로2012-48[A0242-0006] 무제[A0500-0031] 공 하나가 안보여?[A0772-0032] 마음의 행로2011-24[A0500-0017] 그리움[A0816-0023] 암묵적 소통 (Tacitly)[A0210-0010] 단원 김홍도(檀園 金弘道)-설리화송(雪裏畵松) / Danwon drawing a pine tree in the falling snow[A0390-0007] 역삼동 카페[A0257-0059] 소녀와 종달새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