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반가우니까 최대 80% 할인!

신규 고객 한정 월 33,000원 >

花鳥(화조)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김인영 작품 더보기
서울대학교 서양화 석사
서울대학교 서양화 학사

花鳥(화조)

캔버스에 아크릴, 에나멜채색
65x50cm (15호), 2009 작품코드 : A0137-0003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6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2,000,000원

렌탈요금: 6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2,000,000원

큐레이터 노트

김인영 작가의 작품은 충돌되는 성질을 가진 요소들의 흥미로운 긴장관계로 가득차 있다. 전통적인 동양의 화조도와 산수화에서 소재와 화면 구성을 차용하되 재료로는 매끈하고 인공적인 현대적 재료인 에나멜 페인트를 선택했다. 얇은 종이 위에 먹의 농담으로 가볍게 그려지는 산수화와 달리 중력에 의해 이리저리 흘러내리는 에나멜페인트 덩어리들에서는 재료가 가지는 묵직함이 느껴진다. 풍경에서 출발한 작품이지만 페인트가 서로 섞이고 흘러내리면서 만들어내는 색과 형태가 더욱 중점적인 인상을 좌우해 추상화의 성격이 강하다. 작가는 창작과정에서 우연히 생겨나는 형태가 이끄는 연상작용을 따라가기도 하고, 때로는 관객의 연상작용을 염두에 둔 채 계획적으로 형태를 유도하기도 한다. 이렇게 의도와 우연 사이의 긴장을 유지함으로써 작가는 ‘본다’는 감각과 ‘안다’는 인식 사이의 불일치를 다루는 암시적인 공간을 구축해낸다.

추천 이유

김인영 작가의 작품은 가까이서 자세히 볼 때와 멀리서 한눈에 캔버스를 다 담을 때가 굉장히 다릅니다. 작품을 가까이에서 보면, 다양한 색감의 페인트가 캔버스 위에서 자유롭게 어우러져 있는 모습이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옵니다. 마치 추상화처럼 무엇을 그린 것인지 명확한 형태를 가지고 있지 않아 한눈에 알아 볼 수는 없지만 넘쳐나는 색감만으로도 두 눈이 충분히 즐겁습니다. 그러나 조금 떨어져서 한 시야에 캔버스를 담아 보면 어떤 이에게는 나무가, 어떤 이에게는 꽃과 새가 눈에 들어올 것입니다. 동양화적인 소재를 서양화적인 기법으로 표현해내 참신하게 다가오는 이 작품은 우리에게 신선한 경험을 하게 해줍니다. 제한된 공간에서도 마치 자연을 향해 창을 낸 듯한 효과를 줄 수 있는 작품입니다.

추천 작품

[A0376-0015] 첨첨(添添)201505[A0669-0004] 일심(一心)의 바다(Sea of silent mind)[A0459-0054] Peacefully-12[A0584-0077] 어린시절의 별들1[A0579-0043] Nature in L7[A0056-0076] Landscape[A0487-0001] A series of moments - Love[A0175-0195] W.A.Mozrt_Twinkle Twinkle Little Star Var.11[A0672-0318] see318[A0141-0103] 푸른 숲[A0104-0013] The days of someone's dream[A0396-0029] Blue and Pink Field [A0557-0006] 만화경(Kaleidoscope)[A0449-0005] 1706[A0476-0006] Nostalgic melodies[A0449-0029] City-8[A0600-0004] 자연 그리고…에너지 171004[A0672-0143] see143[A0672-0220] see220[A0774-0008] RP1704_59  [A0137-0016] Waterfall[A0672-0043] see43[A0684-0001] Harmony[A0780-0020] Internal L. Universe Series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