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발뮤다 에어엔진 100% 증정

2월 25일까지!

The performance of wind #117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판매된 작품

The performance of wind #117

캔버스에 혼합재료
130x162cm (100호), 2017 작품코드 : A0135-0123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큐레이터 노트

임미량 작가는 감각, 감정과 같은 추상적인 존재마저도 시각화하고 단순화하는 데 능숙한 작가다. 이는 작가의 커리어와도 관련이 있는데, 기업의 그래픽 디자이너로 일했을 당시 임미량 작가는 주로 기업의 CIP (Corporate Image Identity Program) 작업, 쉽게 말하면 기업의 로고를 제작하는 일을 했다. 기업의 로고를 제작하는 일은 추상적이고 관념적인 브랜드의 가치를 소비자에게 시각적으로 전달하는 일이다. 따라서 임미량 작가 작업은 대상에 대한 깊이 있는 관찰력을 바탕으로 하되 대상의 물리적 속성에 얽매이지 않는 자유로움이 있다. 여기서 오는 표현의 무한한 가능성은 캔버스 위에 예상치 못했던 운동성과 속도감으로 발현되어 참신하고 창의적인 모습으로 나타난다. 그렇기 때문에 임미량 작가의 작품은 단 한번을 보더라도 초현실적이고 신비로운 작가 특유의 스타일로 기억에 남는다.

추천 이유

임미량 작가의 작품에서 색의 시작점은 주로 검은색입니다. 이는 생명력을 점진적으로 극대화 시키기 위한 작가의 의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작품을 보고 있으면 검은색이 곧 푸른색으로 그리고 푸른색은 다시 보라색으로 계속해서 변화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끊임없이 변화하며 멈추지 않을 것 같은 역동성을 가진 이 작품은 굉장한 에너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나의 지점을 향해 수렴하는 듯하면서 때로는 밖으로 확장되는 듯한 비정형적 대상들은, 감상자가 작품과 더욱 자유롭고 유연하게 소통할 수 있도록 합니다. 작품과 끊임없는 이야기를 나누면서 잃어버렸던 상상력을 되찾아 보세요. 정체된 일상에 참신한 아이디어와 영감을 불러일으킬 것입니다.

추천 작품

[A0843-0002] Trace2[A0837-0022] 바다 30[A0062-0022] Coexistence no.2[A0283-0039] piece as a whole[A0498-0016] Painting for painting 15no11[A0192-0017] 밤을 켜다(Turn on the night)[A0112-0069] 채집풍경-한라산 설문대할망[A0102-0290] 순간의 단면-2017-27[A0584-0046] 푸른형상2[A0530-0008] Following Nature- Gen 007 2016[A0435-0008] Fantasy Town[A0484-0029] Swaying Flowers[A0800-0010] c[A0564-0022] Bluespring[A0236-0004] River[A0434-0006] 흐르는 기억의 장소 No. 01[A0498-0008] Painting for painting 15no02[A0102-0187] 정지의 시작-2016-65[A0381-0040] 어떤 흔적-7[A0102-0167] 정지의 시작-2016-45[A0129-0002] A certain self 2[A0102-0029] 정지의 시작-2014-9[A0417-0020] 2006년 12월 30일 아쿠아리움[A0862-0022] 갇혀진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