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반가우니까 최대 80% 할인!

신규 고객 한정 월 33,000원

붉은 커튼 앞에 앉은 소년 a boy sitting in front of red curtain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곽은지 작품 더보기
홍익대학교 회화 학사

붉은 커튼 앞에 앉은 소년 a boy sitting in front of red curtain

캔버스에 유채
146x112cm (80호), 2014 작품코드 : A0131-0006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20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3,200,000원

렌탈요금: 20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3,200,000원

큐레이터 노트

예술가는 존재의 본질을 탐구하는 사람들이다. 그리고 예술 작품은 탐구의 결과물이다. 곽은지 작가는 일상적인 풍경을 묘사함에 있어 잘려나간 부분만을 보여주거나 그림의 일부를 비운다. 바로 이러한 여백과 모호함을 통해 대상의 참모습에 다가갈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이미지들은 서로를 침범하거나, 어긋남으로써 빈 공간을 만들어낸다. 이러한 ‘사이 공간’은 결과만 중시하는 현대인들이 잊고 있던 ‘소소한 감정이나 경험’이 개입될 수 있는 여지를 준다. 작가의 손에서 작품을 완결하는 대신 틈새를 남겨둠으로써 보는이의 상상과 참여를 이끌어내는 것이다.

추천 이유

작가가 말하는 사이 공간은 네모 형태의 텅 빈 공간이나 짙은 그림자로 표현될 뿐 아니라 대상과 대상의 경계가 불명확하여 서로의 영역을 침범하는 것으로 표현되기도 합니다. 창가에 걸터앉은 소년은 커다란 꽃 한 송이를 들고 있습니다. 소년의 얼굴은 구체적으로 묘사되어 있지 않고 흐릿하게 표현되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소년이 어떤표정을 짓고 있는지 그리고 무엇을 바라보고 있는지 상상하게 됩니다. 예술 작품이 작가의 생각을 담은 하나의 퍼즐이라면 잘려진 퍼즐의 조각을 통해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것은 오롯이 관객의 몫이 됩니다. 이 작품이 어떤 이야기를 펼쳐나갈지 여러분의 상상에 달려 있습니다. 상상의 유희를 마음껏 즐겨 보세요.

추천 작품

[A0654-0031] 7 years old [A0073-0058] self-portrait[A0654-0035] 7 years old [A0306-0007] 다이빙[A0627-0007] Sweet sweet girl[A0266-0081] 풍경 5[A0559-0008] 낯선 공간의 너[A0540-0062] 하와이 브릴리언트 5 (Hawaii Brilliant 5)[A0176-0015] 평등한 시선 (Equal Gaze)[A0266-0073] 순천만 1[A0559-0029] 소녀의 인형[A0576-0010] 홍콩을 거닐다[A0164-0017] 빨간상황p20[A0168-0033] 색의 연상 : Hotel Color Series3[A0126-0004] portrait_little#2[A0093-0056] 국가대표[A0170-0008] 성산관일 城山觀日[A0654-0055] 7 years old [A0306-0014] orange jump[A0091-0002] Wanderlei Silva[A0093-0009] 공존(共存)[A0370-0005] 공존[A0094-0002] 우리가 가는 길, The way we go[A0364-0006] Nichtdasein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