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발뮤다 에어엔진 100% 증정

2월 25일까지!

순간의 단면-2017-12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판매된 작품
최승윤 작품 더보기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조형예술 학사

순간의 단면-2017-12

캔버스에 유채
27x22cm (3호), 2017 작품코드 : A0102-0275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큐레이터 노트

세상은 남자와 여자, 하늘과 땅, 낮과 밤과 같은 반대되는 개념들이 조화를 이루며 균형을 이루고 있고, 끊임없는 자기 부정을 통해 발전을 이루고 있다. 최승윤 작가는 이러한 세상의 이치를 화면 위에 담아낸다. 화면에 나타나는 색감에서 차가움과 뜨거움, 밝음과 어두움, 상반되는 느낌이 든다는 점이 독특하다. 또한, 역동적인 붓 터치를 멈춤으로써 완성된 이 작품은 무한한 역동성을 뿜어내며, 살아 움직이는 것 같은 느낌마저 들게 한다. 그림을 그리다 보면 세상이 보이고, 그 세상을 나만의 방식으로 표현하는 순간이 행복하다는 작가의 말처럼 감상자는 작품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을 가질 수 있다.

추천 이유

작품을 보는 순간 무한한 역동성과 생명력을 느낄 수 있습니다. 어디서부터 시작되었는지 혹은 어디로 향하고 있는지 짐작도 되지 않는 선의 움직임이 화면을 가득 메우고 있고, 이 움직임들은 움직이는 중인지 혹은 완전히 멈추어버린 것인지조차 단정하기 어렵네요. 하지만 너무 복잡하게 생각하지 않아도 됩니다. 더없이 평온해 보이는 바다에도 끊임없이 조류가 흐르고 있는 걸 보면 무엇을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그 개념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화면 위에서 자유롭게 춤추고 있는 것 같은 선의 움직임을 느끼다 보면 지루한 일상에서 새로운 감각이 일깨워지는 것을 경험할 수 있을 것입니다. 현대적이고 감각적인 이 작품으로 공간의 품격은 물론 일상의 활력을 더해보세요.

추천 작품

[A0613-0006] 기억된 후각의 풍경 (Olafsfjordur Smellscape)[A0677-0002] A pattern of lines[A0857-0026] 순환의 풍경 2[A0108-0041] memory of[A0425-0070] 나의 안에서[A0234-0025] Shell Memory[A0849-0092] Untangled X[A0593-0043] THE NEW YEAR [A0577-0001] Surf's Up[A0511-0011] signature burger[A0429-0029] 뭉클한 폭발[A0577-0008] Surf's Up[A0102-0007] 자유의 법칙-9[A0318-0013] The Same Earth 516[A0073-0114] 키스 [A0226-0013] Still remember[A0669-0015] 가시(Thorn)[A0605-0009] 선을 긋는 행위[A0055-0079] 움직이는 집-파초 3[A0478-0018] 청량리08[A0593-0062] the Resurrection 03[A0001-0019] 생명의 그물[A0525-0035] 빛이 그리다[A0182-0015] 사라지는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