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os 2

작품
view in room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작품코드: A010-002

Chaos 2

캔버스에 유채
97x194cm (120호), 2011

* 운송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30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8,000,000원

렌탈요금: 30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8,000,000원

큐레이터 노트

박용호 작가는 유년 시절 수차례의 이사를 다니면서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건물들에 무질서한 양식들이 섞여 있다는 것을 발견하였다. 조화를 이루지 못하고 시대와 출처가 제 각각인 요소들과 그것들을 어우르지 못하고 우두커니 서 있는 건물들의 기형적인 외관을 바라보며 작가는 자신에 내제되어 있는 혼돈을 보았다고 고백한다. 그래서 작가는 작품을 통해 한국의 건축 양식에 투영된 현대인과 근원적인 혼돈의 상태(카오스)를 함께 고찰하고자 한다. 고대 건축물 위에 조화를 이루지 못한 채 올라앉은 현대 건축물을 보면 대한민국 현대사의 혼란스러움을 느낄 수 있으며 더불어 우리가 오늘날 가져야 할 정체성에 대한 의문을 품게 된다.

추천 이유

무게감이 느껴지는 이 작품은 분위기를 압도하는 작가의 진중함이 묻어납니다. 하지만 그것이 어두움으로 이어지지는 않습니다. 높게 솟아오른 건축물이 정교하고 선명하게 표현되어 있을 뿐 아니라 배경을 이루고 있는 청명한 하늘이 공간감을 살려주기 때문입니다. 한 공간에 과거부터 현재까지 있어왔을 법 한 건축물들이 하나의 건물에 나타나는데 시간과 공간 그리고 삶에 대해 생각할 수 있게 할 뿐 아니라 각 건물의 시대와 출처를 가늠함으로써 그림을 보는 또 하나의 재미를 얻을 수 있습니다.

추천 작품

[A124-068] Spring in winter series 3[A334-012] 마음이 날다_27[A026-021] 산수유람[A213-004] A Girl[A572-006] illusion6[A411-006] 뱃놀이[A110-024] 바람이 흘러가는 제주의 하루[A141-007] 남산 다람쥐[A455-014] 전주에서[A346-006] perspective[A633-003] untitled[A143-054] 밭[A612-035] 사군자-매[A121-019] 조용히 들려오는 벚꽃의 노래소리에 귀를 기울여 본다[A438-013] 적막[A300-028] 해금 연향악채보(宴享樂彩譜): 유초신(柳初新) 상령산(上靈山)[A215-015] 놀이P[A144-001] 유기적풍경[A300-002] 조율연회도병 (眺律London宴會圖屛)[A433-007] sunrise[A060-035] cubing in cube[A614-003] 제부도8월 (Jebudo Island in August)[A592-004] 더미 소나무 #37 (Pine Dummy #37)[A017-011] 장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