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80% 할인에 HAY 테이블까지!?

~ 4/22(월) 신청 고객 한정

파란 그림자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임시호 작품 더보기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 학사
계원예술대학교 영상디자인 학사

파란 그림자

캔버스에 유채
160x130cm (100호), 2014 작품코드 : A0073-0013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2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0,000,000원

렌탈요금: 2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0,000,000원

큐레이터 노트

사람은 자기만의 내면세계를 가지고 있다. 바쁜 일상과 수많은 해야 할 일들로 인해 사람들은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지 못하고 감추곤 하지만 개인이 느꼈던 감정은 내면에 오롯이 자리를 잡고 있다. 임시호 작가는 끊임없는 관찰과 탐구, 또 지웠다 그리기를 반복하는 작업을 통해 대상이 가지고 있는 내면의 감정에 가장 가까이 다가가는 작품을 그려낸다. 그래서 감상자는 작품 속 인물의 내면을 좀 더 깊이 있게 파고들 수 있다. 작가가 달리는 몸에 주목하는 것도 달리는 행위가 내면세계로 연결될 수 있는 통로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심장 박동이 빨라지고 숨이 찰수록 내면세계는 비워지고 성찰과 미적 체험이 그 자리를 채운다. 작가는 이 순간을 계속된 외부 자극으로 가득한 피로 사회에서 인간이 자신의 내면과 맞닿는 휴식의 순간으로 포착한다.

추천 이유

어떤 상황에서 느끼는 감정은 명확하기보다 불확실하고, 그래서 감정이 커질수록 혼란스러움을 느끼게 됩니다. 하지만 그 어떤 감정을 느낀다는 것은 내가 살아있다는 느낌과 연결이 되기도 하고, 그래서 많은 사람이 가끔은 불확실에 대한 두려움을 잊고 감정에 푹 빠져 있고 싶어 합니다. 임시호 작가의 작품은 감정의 순간을 기록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특정한 상황이나 풍경, 또는 인물의 모습을 그리고 있지만, 이 작품을 본 뒤 남는 것은 형상이 아닌 감정의 잔상입니다. 마치 어떤 사건이나 장소를 떠올렸을 때, 당시에 느꼈던 감정이 떠오르는 것과 같습니다. 딱딱하거나 차가운 느낌이 드는 공간에 변화를 주고 싶다면 감성을 가득 담은 이 작품으로 공간을 채워보세요.

추천 작품

[A0521-0012] 여전히 내성적인[A0073-0003] The kiss[A0112-0076] 채집풍경-지난 생각[A0364-0025] Nichtdasein #36[A0073-0011] 눈 내리는 날[A0031-0033] 서울관광객[A0093-0038] Monologue Series(5)[A0254-0018] Summer story[A0702-0011] 물컵을 든 손[A0816-0009] 암묵적 소통 (Tacitly)[A0364-0017] Nichtdasein #.31[A0654-0010] 비키니를 입고 싶었지만[A0140-0006] 수영장을 칠하는 사람 Painting a Pool[A0417-0025] 꿈의 창가에서[A0312-0012] PM 11:30[A0093-0014] 상생(相生)[A0224-0003] 누군가의비누방울[A0116-0043] 푸른 드레스의 지성(知性)(The Intellect in Blue Dress)[A0096-0001] schemed happening-kiss2[A0116-0021] 호피사과를 든 청년[A0442-0046] 행복한 여인 [A0258-0034] Line[A0168-0001] Blue-서울의 카페[A0884-0030] 멋지게 추운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