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80% 할인에 HAY 테이블까지!?

~ 4/22(월) 신청 고객 한정

비 내리는 날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판매된 작품
임시호 작품 더보기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 학사
계원예술대학교 영상디자인 학사

비 내리는 날

캔버스에 유채
80x132cm (60호), 2014 작품코드 : A0073-0012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큐레이터 노트

사람은 자기만의 내면세계를 가지고 있다. 바쁜 일상과 수많은 해야 할 일들로 인해 사람들은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지 못하고 감추곤 하지만 개인이 느꼈던 감정은 내면에 오롯이 자리를 잡고 있다. 임시호 작가는 끊임없는 관찰과 탐구, 또 지웠다 그리기를 반복하는 작업을 통해 대상이 가지고 있는 내면의 감정에 가장 가까이 다가가는 작품을 그려낸다. 그래서 감상자는 작품 속 인물의 내면을 좀 더 깊이 있게 파고들 수 있다. 작가가 달리는 몸에 주목하는 것도 달리는 행위가 내면세계로 연결될 수 있는 통로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심장 박동이 빨라지고 숨이 찰수록 내면세계는 비워지고 성찰과 미적 체험이 그 자리를 채운다. 작가는 이 순간을 계속된 외부 자극으로 가득한 피로 사회에서 인간이 자신의 내면과 맞닿는 휴식의 순간으로 포착한다.

추천 이유

어떤 상황에서 느끼는 감정은 명확하기보다 불확실하고, 그래서 감정이 커질수록 혼란스러움을 느끼게 됩니다. 하지만 그 어떤 감정을 느낀다는 것은 내가 살아있다는 느낌과 연결이 되기도 하고, 그래서 많은 사람이 가끔은 불확실에 대한 두려움을 잊고 감정에 푹 빠져 있고 싶어 합니다. 임시호 작가의 작품은 감정의 순간을 기록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특정한 상황이나 풍경, 또는 인물의 모습을 그리고 있지만, 이 작품을 본 뒤 남는 것은 형상이 아닌 감정의 잔상입니다. 마치 어떤 사건이나 장소를 떠올렸을 때, 당시에 느꼈던 감정이 떠오르는 것과 같습니다. 딱딱하거나 차가운 느낌이 드는 공간에 변화를 주고 싶다면 감성을 가득 담은 이 작품으로 공간을 채워보세요.

추천 작품

[A0307-0002] Red light #4[A0168-0011] Close Relation[A0326-0006] 빗 속에서….[A0559-0024] 진실을 삼켜버린 나무[A0168-0022] 비오는 날[A0164-0016] 빨간상황p19[A0094-0002] 우리가 가는 길, The way we go[A0097-0011] 응결-burning[A0540-0054] 마이클 잭슨 (Michael Jackson)[A0140-0001] 바다를 바라보는 세사람[A0935-0003] 숲에 온 아이[A0093-0009] 공존(共存)[A0448-0015] 불꽃[A0706-0033] 아를의 정오[A0153-0037] Meditation[A0073-0022] 빛을 찾아서 02[A0160-0006] The Moment[A0364-0024] Nichtdasein #35[A0154-0004] Orange Paradise - 무릉도원[A0768-0029] 작업[A0164-0020] couple[A0618-0005] Homage to Tinker Bell[A0168-0033] 색의 연상 : Hotel Color Series3[A0093-0014] 상생(相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