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작가 정보 더보기
김지선 Kim, Ji Sun

서울대학교 서양화 석사
서울대학교 서양화, 시각디자인 학사

렌탈/전시중

Canvas Gardening_05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91x117cm (50호), 2016
작품코드: A007-028

렌탈요금: 1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5,000,000원

* 운송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view in room

거실 1  /  White
공간
 / 
배경색

큐레이터 노트

김지선 작가의 작품에는 작가의 과거 기억이나 순간적인 감정 상태가 반영되어 있다. 작품의 소재는 실제로 화단에서 볼 법한 꽃들이지만 과거의 기억에 현재의 시점을 조합하여 현실적이기보다 디자인적이고 패턴화된 형태를 보여준다. 이렇게 만들어진 캔버스 화면은 작가의 의식이 구축한 상상의 공간이 된다. 그림을 그리기에 앞서 어떤 공간을 상상하고 상상 속의 공간을 단색의 선을 통해 먼저 시각화한다고 말한 작가는 무제한적으로 확대된 듯 혹은 축소된 듯한 작품 속 공간을 창조해 관람자들이 저마다 다른 기억을 떠올리거나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한다.

추천 이유

펜화 작업을 많이 한 김지선 작가는 캔버스 작업에서 역시 특유의 세밀한 선과 장식적이고 화려하고 디자인적인 꽃들의 생동감을 연출합니다. 김지선 작가는 부분의 완성도와 구성에 집중하여 작업하면서 자연스럽게 화면의 완결된 전체 모습이 구현되는 방향으로 진행합니다. 작업을 ‘상상 속 공간을 시각적으로 구현해 내는 것’이라고 정의한다는 작가는 현실적이지 않은 꽃과 화단의 모습이지만 섬세한 필체로 묘사하여 가까이 다가갈수록 멀리서는 보지 못했던 다양한 요소들을 발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상상력을 자극하는 작품을 통해 일상 공간에 색다른 변화를 줄 수 있을 것입니다.

김지선 작가의 다른 작품

[A007-001] A black veil_01[A007-002] A black veil_02[A007-003] A black veil_04[A007-004] A black veil_05[A007-005] 어떤 곳_03[A007-006] 어떤 곳_06[A007-007] 어떤 곳_07[A007-008] 어떤 곳_10[A007-009] 흐르는 길[A007-010] Canvas Gardening[A007-011] Densely covered canvas_01[A007-012] Densely covered canvas_02[A007-013] Densely covered canvas_03[A007-014] Densely covered canvas_04[A007-015] A botanical veil[A007-016] Densely covered canvas_06[A007-017] Densely covered canvas_07[A007-018] sharp plants[A007-019] Wild Flowers[A007-020] Canvas Gardening_02[A007-021] Canvas Gardening_03[A007-022] Canvas Gardening_04[A007-023] Wild Flowers_02[A007-024] Densely Covered Canvas_07[A007-025] Do Not Enter My Garden_01[A007-026] Do Not Enter My Garden_02[A007-027] Do Not Enter My Garden_03
현재 작품

추천 작품

[A308-023] 전달사항[A537-010] 그리운 날에[A073-011] 눈 내리는 날[A092-011] Never Came[A491-021] 자유로운 질서[A049-015] value[A502-037] KOI 59[A339-012] floating days_떠다니는 날[A381-022] 어떤 흔적(시리즈)[A348-023] 에셔를 생각하며[A249-086] Reflective 16045[A154-007] Orange Paradise - 환상의 섬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