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발뮤다 에어엔진 100% 증정

2월 25일까지!

45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주문불가
이겨레 작품 더보기
서울대학교 서양화 석사
서울대학교 서양화 학사

45

캔버스에 유채
130x130cm (100호), 2012 작품코드 : A0067-0005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큐레이터 노트

15세기 북부 이탈리아와 베네치아의 화가인 만테냐, 벨리니 등은 값비싼 목재 패널 대신에 한 ‘캔버스’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오늘날 캔버스가 유화와 동의어로 통할 정도로 널리 쓰이고 있는 이유 중의 하나는 독특한 질감 때문이다. 그런데 이겨레 작가가 주목한 것은 캔버스의 질감보다는 캔버스라는 존재 그 자체이다. 그는 일정한 무게를 지니고 공간을 점유한 사각의 형태인 캔버스를 십분 활용하여, 줄거리를 지닌 작품 속의 상황을 구체적으로 전달하고 있다. 예컨대 작품 속 인물은 특정 영역에 매달려 있거나 그 영역을 밀고 있는데, 그 지점과 캔버스의 가장자리를 일치시키는 식이다. 그런가 하면 투명하고 흐릿하거나 흘러내리고 뿌려지는 물감의 속성을 그대로 노출시켜 물감 자국이 밀대질의 흔적, 폭설, 언덕 등의 형상으로 보일 수 있는 여지를 주기도 한다. 이처럼 캔버스의 물리적 성질과 물감 자국을 활용함으로써, 작가는 보는 사람이 작품 감상에 적극적으로 임하여 작가와 의사소통을 하도록 이끌고 있다.

추천 이유

살면서 자신이 변화시킬 수도, 피할 수도 없는 상황을 가리켜 ‘한계상황’이라고 합니다. 이겨레 작가는 캔버스의 구획된 프레임 안에 줄거리를 떠올려 봄 직한 내용을 그려 넣어, 한계상황을 구체화하고 있어요. 인물들은 캔버스의 위쪽 경계에 매달려 있거나, 캔버스 왼쪽 부분을 밀거나, 캔버스 모서리에 기대거나 그것을 당기는 등, 캔버스의 특정 부분과 영향을 주고받고 있지요. 풀 또한 45도 기울어진 언덕에서 생존을 위해 버티고 있고요. 어떻게든 살아 보려고, 잘해 보려고 애쓰는 이들의 고군분투에서 우리네 삶의 희로애락을 봅니다. 삶이란 정해진 결과물이 아니라 노력이 쌓여 이루어 가는 과정일 테니까요.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적절하게 거리를 둔 채 상황을 곱씹어 보게 만드는 것이 특징인 이들 그림은 회사의 사무실 등에 배치하면, 차분한 인상을 주는 가운데 적극적이고 진취적인 사고를 북돋아 줄 수 있을 거예요.

추천 작품

[A0126-0045] 그녀의 시간 no.5 [a moment of her life  no.5][A0258-0034] Line[A0540-0058] 하와이 브릴리언트 1 (Hawaii Brilliant 1)[A0097-0003] 응결-Wild sea[A0042-0013] City Cage 08-1[A0541-0003] The Last scene in Nice[A0816-0009] 암묵적 소통 (Tacitly)[A0257-0006] 소녀의 책상[A0112-0075] 채집풍경-연인[A0164-0093] Man sitting on the chair[A0168-0001] Blue-서울의 카페[A0052-0001] 원더우맘(wonderwoMom) 여행을 시작하다[A0176-0013] 찰나 (Eternity)[A0654-0008] 첫 입학 [A0257-0030] rubber doll2[A0156-0003] Get Closer[A0116-0057] 마리아와 동자[A0093-0040] Simulation(2)[A0228-0026] 지금 없는 긍정적 결합-왜 그랬어요? 왜 그랬어요?? #2[A0654-0026] 7 years old [A0093-0007] Collision[A0500-0075] 님향한 일편단심[A0364-0021] Nichtdasein #.4[A0816-0005] 암묵적 소통 (Tacit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