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80% 할인에 HAY 테이블까지!?

~ 4/22(월) 신청 고객 한정

bau-4952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주문불가
조세진 작품 더보기
홍익대학교 회화 석사
홍익대학교 회화 학사

bau-4952

종이에 연필, 파스텔
24x18cm (1호), 2013 작품코드 : A0029-0001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큐레이터 노트

조세진 작가는 분노나 공포로 인한 감정적인 폭발을 빠른 붓질과 드러난 연필선, 강한 색감으로 거칠게 나타낸다. 이러한 작업을 통해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은 고통과 고통의 극복이다. 여기에서 고통은 아득히 먼, 어쩌다 한 번 닥쳐오는 사건이 아니다. 삶에서 빈번히 마주하는, 그래서 상처를 딛고 다시금 일어나 또 겪고야 마는 일상적 고통이다. 그런가 하면 여기에서 고통은 일방적이지 않다. 고통을 가하는 자와 당하는 자가 하나이기도 하며, 때로는 관계가 역전된다. 작가는 이를 통해 고통이란 고통을 느끼는 자에 의해 정의 내려지는 것이 아닌가 질문하며, 고통을 적나라하고 처절하게 직시하되 사소하게 받아들이기를 제안한다. 그러나 몸과 마음의 괴로움은 쉬이 잊히지 않는 것, 작품을 바라보며 상기된 일상적 고통은 여전히 아프게 다가온다.

추천 이유

상처, 고통, 소외 등 괴로움의 흔적이 연필 선으로 드러나 있는 작품입니다. 그래서 작품을 보고있으면 그 아픔이 내면 깊숙이 다가옵니다. 하지만 동시에 상처, 소외, 균열, 붕괴의 이미지와 이를 포용하고 감싸 안는 강렬한 색채감이 돋보이는 작품이기도 합니다. 생각이 너무 많아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할 때, 이 작품은 그 무엇보다 좋은 친구가 되어줄 수 있습니다. 이 작품과 함께 내면의 아픔을 나눠 보세요. 조세진 작가가 전하는 위로의 목소리가 들려올 것입니다.

추천 작품

[A0359-0012] Flying[A0537-0059] 그리운 날에24[A0472-0017] 우리時代 神話 (Myth of our time)[A0825-0004] 초저녁[A0451-0009] 별빛이 내리는 바다[A0621-0024] 휴식을 꿈꾸다2[A0732-0019] Untitled[A0904-0018] 사유의흔적  2012-18[A0722-0016] forest in my mind 1-4 [A0584-0128] 푸른밤[A0496-0013] “2016.11.12”[A0179-0060] 물빛과불빛[A0666-0020] The Cross_Lighthouse19, Hope[A0926-0007] Berlin fountain[A0880-0039] 비상-#14[A0717-0006] Radiant City_해운대[A0289-0003] Senses 1553[A0703-0027] 낯선도시에서 꿈을 꾸다. no.2[A0525-0030] 빛이 그리다[A0724-0001] 무명(無名)하다[A0283-0006] Heading to..1[A0179-0012] 사려니 숲 No-1[A0584-0178] 흰나비, 흰꽃[A0438-0027] 들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