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반가우니까 최대 80% 할인!

신규 고객 한정 월 33,000원 >

어락원 (魚樂園)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김민주 작품 더보기
서울대학교 동양화 석사
서울대학교 동양화 학사

어락원 (魚樂園)

장지에 먹, 채색
110x156cm (100호), 2008 작품코드 : A0026-0027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2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4,500,000원

렌탈요금: 2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4,500,000원

큐레이터 노트

장자는 꿈 속에서 자신과 나비의 구별이 모호한 상태를 경험한 후 세상과 사물에 대한 큰 깨달음을 얻게 된다. 김민주 작가는 물 속을 헤엄치는 물고기를 바라보다 느낀 감상을 바탕으로 서로의 경계가 모호한 세상의 모습을 작품에 표현하게 된다. 이 작품속의 세상은 물고기와 사람, 또는 그 대상이 무엇이 되었든 서로를 이해하며 소통할 수 있는 곳이 된다. 서로의 모습을 이해하고, 구분짓지 않는 삶의 형태만이 존재하게 되는 것이다. 그녀의 작품은 생소한 조합을 통해 우리가 보지 못했던 새로운 시각적인 경험을 제시하고 있어 색다른 즐거움을 느낄 수 있게 된다. 또한 작가의 바람처럼 유유히 헤엄치는 반인반어의 모습을 통해 우리는 작가가 건내는 위로와 함께 휴식을 느낄 수 있게 된다.

추천 이유

김민주 작가의 작품은 멀리서보면 깔끔하지만 보다 가깝게 다가갈수록 재기발랄함이 돋보입니다. 어린 시절 보았던 인어공주와 같은 반인반어(반 인간, 반 물고기)이지만 이 그림 속의 존재는 시각적으로는 무척 낯설게 느껴집니다. 하지만 정작 물고기의 머리와 사람의 다리를 가진 이 존재는 여유롭기 그지없습니다. 많은 연잎 사이를 유유히 헤엄치며 모든 일에 무관심한듯한 표정으로 관객을 바라봅니다. 무엇이 그리 고민인지, 어떤 것도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듯한 표정입니다. 쳇바퀴 같은 일상 속의 작은 여유로움이 필요할 때, 또 타인에 대한 관용과 이해가 필요할 때 이 그림을 통해 스스로의 마음을 다독여보세요.

추천 작품

[A0864-0008] 설지(雪枝)2[A0113-0018] 어느 날 구름[A0359-0007] 안녕![A0179-0058] complete solitude. no-12[A0055-0041] 움직이는 집- 황금집[A0666-0003] The Cross _Lighthouse3[A0502-0161] SEA 6[A0150-0021] 거기,누구개[A0112-0060] 채집풍경-오름에서[A0469-0002] 또 다른 풍경-진주귀걸이[A0502-0111] KOI 111[A0596-0115] 천천히 스미다[A0846-0008] Snowy mountain 20160912[A0584-0142] 나비들[A0417-0019] 2006년 8월 1일 런던아이[A0621-0001] 꿈꾸는 나무1[A0596-0097] 그렇게 흘러간다_가을[A0451-0031] 하늘, 바다 드로잉[A0257-0015] 백공작이 있는 풍경[A0179-0025] 숲[A0729-0010] 시간을 노래하다 3[A0188-0026] 너와 나[A0666-0009] The Cross _Lighthouse12[A0578-0004] 缠绕(chanrao 전요)-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