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작가 정보 더보기
고영미 Ko, Young Mee

연세대학교 미디어아트 석사
홍익대학교 동양화 석사
홍익대학교 동양화 학사

사랑

한지에 채색
41x32cm (6호), 2012
작품코드: A002-023

렌탈요금: 39,000 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000,000 원

* 운송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큐레이터 노트

고영미 작가는 최근 만장기를 통한 문자도 작업을 선보이는가 하면 제사나 의식을 치를 때 사용하던 병풍이나 색동 커튼을 차용한 작업을 시도했다. 이는 작가가 그간 보여주었던 사회적 약자의 삶을 애도하는 자세에 부합하는 것으로서 기존 작업의 주제가 확장 변용된 것이기도 하다. 새로운 작업 가운데 특히 눈길을 끄는 건 얼룩 글자로, 작가는 이에 대해 생명의 탄생과 소멸이 한 점에서 시작되어 다시 점으로 사라지는 것에 착안하여 글자를 얼룩 자국처럼 변형했다고 밝힌 바 있다. 얼룩 글자는 눈물이 떨어져 번진 것으로도 보이며, 이러한 눈물 이미지는 색동 커튼 뒤로 몸을 숨긴 눈물 방울과도 연결된다. 표현 형식은 달려졌어도 작가의 눈은 여전히 힘없는 여린 존재들의 아픔과 상처에 머물러 있다. 기나긴 만장 행렬처럼 계속해서 이어지는 작가의 애도 작업으로 우리 역시 사회의 상처를 아프게 돌아보게 된다.

추천 이유

고영미 작가가 만장, 병풍, 색동 커튼 등을 활용한 새로운 작업을 시도하면서 기존에 즐겨 쓰던 색감에도 변화가 생겼습니다. 화려한 밝음에서 차분한 밝음으로 변화하면서 작품에서 사회적 약자를 돌아보는 마음이 더욱 직접적으로 표현됩니다. 더불어 이전의 작품들에서 엿보이던 은유와 위트가 줄어든 대신에 애도의 마음이 한층 짙고 진지하게 드러나 있기도 합니다. 슬픈 감정은 충분히 간직하되 어둡지 않은 고영미 작가의 작품으로 추모의 시간과 공간을 만들어 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추천 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