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하나 Seo, Ha Na

한양대학교 미술학 학사

이력

[개인전]
2016 초대개인전 <FOREST: Green & Gold> (갤러리 가비, 2016년)
2015 초대개인전 <FOREST: Seen, Unseen> (갤러리 가비, 2015년)
초대개인전 <모던민화> 인더페이퍼 (인더페이퍼, 2015년)

[기타]
저서 <모던민화>
설화수, 정관장, 려, 코렐 등 제품 아트워크 및 디자인 개발

인터뷰

[작가의 말]

평면작업을 하고 있으며, 전통적 요소와 현대적 이야기를 결합한 <모던민화>라는 장르를 창시하였습니다.
가장 대중적인 모던민화 뿐 아니라 더욱 내밀한 이야기를 담은 숲 연작들, 기업과의 협업을 통핸 패키지 작업 등 다양한 방향으로 작품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제 기억속 최초의 장래희망은 화가였습니다. 그때가 유치원 다닐적이었는데, 커가면서 꿈이 계속 바뀌었었지만 돌고 돌아 결국은 화가가 되었어요. 마침내 꿈을 이루고, 이제는 더 좋은 작품들로 소통하고자 꾸준히 작업하고 있습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작품의 소재들은 나뭇잎, 꽃, 책 각종 소품 등 일상에서 흔히 볼수 있는것들에서 시작합니다. 거창하고 대단한 것이 아니라 좀더 자세히 들여다봐야 보이는 작은것들에서 오는 아름다움과 기쁨을 이야기 하고있습니다. 특히 <모던민화> 프로젝트에서는 전통적 요소와 현대 일상생활에서 볼수 있는 오브제들을 접목하여 대중적으로 한발 더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어요.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한지에 분채,석채등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안료가 종이에 스며드는 질감이 재료의 특성을 겉으로 더 드러내기보다는 안쪽으로 깊이있게 다져가는 것 같아 좋습니다. 그것과 마찬가지로 작업을 하는 과정을 통해 스스로 내면을 다스리고자 합니다. 작업에서는 색감을 중요하게 생각해 마음에 드는 톤이 나올때까지 수십번-수백번이고 붓질을 하며 작업 하고 있습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특별히 어떤작품에 애착을 갖기 보다는 매 작품에 애정을 갖고 작업에 임하고 있어요.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매일의 평범한 일상속에서 아이디어를 찾고 드로잉들을 하고, 또 그것이 모여 하나의 작품이 됩니다. 지난 여행의 추억들이, 간밤에 꾼 꿈이야기가 더해지기도 하고요. 제 삶의 조각조각들이 모여 작품에 스며들고 있습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평범하게 사는것이 가장 어렵고, 또 가장 행복한 일이라는걸 한해 한해 갈수록 깨닫게 됩니다. 앞으로도 그 평범한 일상의 아름다움을 다양한 작품으로 풀어가며 관객과 만나보고자 합니다. 계속 꾸준히요.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그림이란, 예술이란 어려운 것이 아니라 누구든 접하고 경험해볼 수 있는 것으로 각인되고 싶습니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작업실에 화초들이 꽤 많이 있어요. 이제 화분 좀 그만늘려야지- 하면서도 풀들이 자라는 걸 보면 너무 즐거워서 또 키우게 됩니다. 말도 걸어주고, 쓰다듬어 주기도 하며 화초들 돌보는게 작업 외에 혼자 즐기는 시간이예요.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언제나 건강 챙기기가 1순위 입니다. 건강하지 않으면 작업도 할수 없고, 맛있는것 먹으러 신나게 돌아다니기도 어려워지니까요. 요즘 먹는것 신경 많이 쓰며 요가를 하고 있어요. 작업을 위해서 체력은 필수예요.


작품

서하나 작가의 작품이 14 점 있습니다.

최신등록순   I   제작연도순

언론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