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메인 작품보기 작가보기 큐레이터추천 전시정보 서비스소개
로그인
회원가입
박미경 Park, Mi-Kyoung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 석사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 학사

이력

[개인전]
2016 여명 (구루지 갤러리, 서울)
여명 (구루지 갤러리, 서울)
2015 원형의 파노라마 수다방 갤러리 (서울)
원형의 파노라마 (수다방 갤러리, 서울)
2014 역사 없는 밤의 세계 (송은 아트큐브, 서울)
역사 없는 밤의 세계 (송은 아트큐브, 서울)
2008 An Obscure island (갤러리175, 서울)
An Obscure island (갤러리175, 서울)

[단체전]
2017 설원기와 21인 (이화익 갤러리, 서울)
설원기와 21인 (이화익 갤러리, 서울)
2015 구루지 (구루지 갤러리, 서울)
소마 드로잉: 무심 (소마 미술관, 서울)
Summer Love (송은 아트 스페이스, 서울)
구루지 (구루지 갤러리, 서울)
소마 드로잉: 무심 (소마 미술관, 서울)
Summer Love (송은 아트 스페이스, 서울)
2014 장가계 창작 작가전 (풀만, 중국)
반딧불 (지오갤러리,인천)
형상화된 일상의 낭만적 저항 (키미아트, 서울)
OCI 창작 스튜디오 입주 작가전 (OCI 미술관, 서울)
장가계 창작 작가전 (풀만, 중국)
반딧불 (지오갤러리,인천)
형상화된 일상의 낭만적 저항 (키미아트, 서울)
OCI 창작 스튜디오 입주 작가전 (OCI 미술관, 서울)
2012 Unfinished Journey (카이스 갤러리, 서울)
BOB UP (오스 갤러리, 전주)
중앙 미술대전 (예술의 전당, 서울)
Unfinished Journey (카이스 갤러리, 서울)
BOB UP (오스 갤러리, 전주)
중앙 미술대전 (예술의 전당, 서울)

[수상/선정]
2014 서울 문화재단 예술 창작 지원 사업. 공모 선정 (서울)
서울 문화재단 예술 창작 지원 사업, 공모 선정 (서울)
2013 송은 문화재단 아트큐브 작가 선정 (서울)
송은 문화재단 아트큐브 작가 선정 (서울)
2012 제34회 중앙미술대전 (중앙일보, 서울)
제34회 중앙미술대전 (중앙일보, 서울)

[레지던시]
2014 중국 장가계 창작 레지던시 (중국)
중국 장가계 창작 레지던시 (중국)
2013 oci 미술관 레지던시, 입주 작가 선정 (서울)
oci 미술관 레지던시 (입주 작가 선정, 서울)

인터뷰

[작가의 말]

우리는 저마다 현재의 시점에서 기억되는 것을 재구성하며 자신만의 기억의 섬에서 살아간다. 심리학자 바틀렛 (F.C Bartlett)은 기억이란 수동적 현상이 아니라 능동적 구성임을 강조하며, 의식적으로 기억(memory)대신 상기(re-membering)라는 표현을 쓴다. 기억속의 흔적을 존재론적 관점에서 다루는 작가들과는 달리 나의 작업은 기억의 발아증식 과정을 염사 하는 것에 중점을 둔다. 즉 하나의 점, 하나의 선에서 발아된 감정의 흐름을 제어하지 않으면서 기억의 생성과정을 시각적인 노이즈로 재현한다.
An Obscure island - 스쳐 지나 가며 보았던 장소에 대한 기억이 마치 거대한 생명체처럼 생성하구 증식되고 또 소멸하는 반복적 과정을 통해 강한 생명력을 가진 그 무엇으로 재탄생된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뜻하지 않던 사고로 힘든 투병생활을 하면서 육체에 대한 고통보다 알 수 없는 두려움에 현실을 받아들일 수가 없었다. 진부하게만 느껴 왔었던 삶과 죽음은 현실과 비현실의 끝없는 혼돈 속으로 나를 내몰았다. 당시엔 그저 힘든 현실을 벗어나기 위해 그림 속 나만의 세계를 만들어 도피처로 삼아왔던 것 같다.
자신에 대한 혐오와 일상의 공허를 메워주기위한 '그림그리기' 는 이제는 나와 닮은 그들의 기억 속 아픔과 현실의 삶 속에서 내면의 진정성을 내 작품을 통해 볼수 있기를 희망한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초기작부터 지금까지 나의 작화 태도는 현실의 풍경을 재현적으로 포착하지 않고, 무너지고 해체되는 기억의 잔존물로 파악하는 시점을 일관 되게 유지해 왔다.
An Obscure island-과거부터 지금까지해온 연장작업은, 나에게 새겨진 과거 특정한 장소에 대한 기억이 현실과 결합하여 새로운 이미지로 확장되어 기억의 발아-증식-분열 과정을 드러낸다. 표현의 과정에서 선적인 붓놀림으로 쓸어내리거나 휘감아 돌리는 반복을 통해 이미지들은 섞이고 엮어서 끊임없이 재구축되어 기억속 공간의 동선을 남긴다.
기억속의 이미지가 또 다른 이미지를 끌어당길 때마다 표면층 사이로 구체적인 현상들이 나타났다가 사라진다. 표면층 아래에 다닥다닥 들러붙은 흐릿한 이미지들은 흡사 다중 인화된 사진의 초현실적인 풍경처럼 몽환적이고 모호한 착란의 세계이지만 부조리한 일상의 어느 한순간드러낸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나이프를 사용하여 경직되고 날선 단선의 흔적들은 사라지지않는 기억속 상처와 예민한 정서를 나타내며, 색을 자제하여 이미지의 실루엣을 불투명하지만 어두운 밝음이 산란하는 현상을 반복하여 이중적인 내면의 모습을 드러내고자 함이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동굴-암흑으로 뒤덮인 동굴에서 바깥의 밝은 빛을 찾아 나아가는 듯한 여명의 암시를 표현한 작품으로 빛과 어둠에 관하여 좀더 깊게 생각할수 있었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모든 종류의 풍경 (자연적이든, 인공적이든), 기괴한 자연현상에 의해 파생된 수많은 이미지들은 나의 내면적 풍경에 표현적 영역을 넓혀주며 작품의 진중함과 진득함을 더해준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지금의 현실은 나에게 아직 미궁의 이미지로 남아있다. 그러나 내가 바라보는 현실이 어느 지점에 맞닿을지는 알 수가 없다. 아마 도착한 순간 또 다른 이미지로 변하기 때문이다. 계속된 이미지 증식과 그 이후 분열하는 또 다른 이미지들은 애초에 뿌려진 이미지 기억을 근거로 확장되고 그 지점으로 여행을 떠난다.
나에게 작업은 현실과 나를 이어주는 길고 험한 여행길이다. 그 텅 비어있는 공간속으로 무수한 풍경들이 들어왔다가 그림이 되어 나가고 나는 다시 그곳을 채우기 위해 여행을 계속해 나아갈 것이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나의 심리 풍경을 통해 상처의 씻김과 의식의 안식을 얻기를 바란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특별한 취미는없다.
돌아 다니거나 움직이는 것을 싫어한다.
가끔 하루종일 누워서 오래된 영화나 애니메이션을 본다.
나에게 취미는 작업하나로도 벅차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매력적인 여자,사람이 되고싶다.


작품

박미경 작가의 작품이 22 점 있습니다.

언론보도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