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박용선 Park, Yongseon

원광대학교 불교학, 禪조형예술학전공 석사
충남대학교 조소 학사

이력

[개인전]
2016 ‘線에서’ (이공갤러리, 대전)
2011 ‘유사한 시선’ (오픈스페이스 배, 부산)
2010 ‘Similitude-스페이스씨 기획초대전’ (스페이스씨, 대전)
2009 ‘갤러리 미고 Young Artist Project’ (갤러리 미고, 부산)
2008 ‘큐브스페이스 기획초대전’ (cubespace , 서울)
2006 ‘반지하 기획초대전’ (대안공간 반지하, 대전)
2005 ‘natural’ (이공갤러리, 대전)
2004 ‘짧은 책’ (이공갤러리, 대전)
2003 ‘Drawing’ (Café Handy man, 대전)

[단체전]
2017 ‘평창비엔날레, 다섯 개의 달: 익명과 미지의 귀환’ (e-zen, 강릉)
2016 ‘중동 마을에는 사연도 많지’ (중동 작은미술관, 대전)
‘/Odysseia’ (오픈스페이스 배, 부산)
2015 ‘감각과 기억’ (dtc갤러리, 대전)
2014 ‘Art Road77 아트페어2014’ (리오갤러리, 헤이리)
‘Reminding Space’ (스페이스 배, 부산)
‘水平線-2’ (스페이스 씨, 대전)
‘art study - seven’ (갤러리 이즘, 대전)
2013 ‘What's on’ (경기창작센터, 안산)
‘어린이 꿈틀’ (경기도 미술관, 안산)
‘드로잉, 생각의 시작’ (아트팩토리, 헤이리)
‘찾아가는 오픈 갤러리-오픈마인드 예술가, 기업의 문을 열다’ (킨텍스, 서울)
‘이야기하는 사물 - 신세계갤러리 기획전’ (신세계갤러리, 광주)
2012 ‘오픈 마인드 예술가, 기업의 문을 열다’ (KOTRA 오픈갤러리, 서울)
‘프로젝트대전2012:에네르기’ (대전시립미술관, 대전)
‘선셋 장항페스티발-공장미술제’ (장항 미곡창고, 장항)
‘錦上添花’ (모리스갤러리, 대전)
2011 ‘2011 Local to Local-Busan in Taipei’ (Taipei Contemporary Art Center, 타이페이,대만)
‘Aizu Art College’ (Yamabiko Gallery, 미시마,일본)
‘MMAC Festival in Tokyo’ (HIGURE 17-15cas contemporary art studio, 도쿄,일본)
‘2011 Hive Air 마당발 네트워크전’ (hive space A, 청주)
‘대전-생테티엔느 교류전’ (대전시립미술관, 대전)
‘사물의 편에서 보다’ (대안공간 충정각, 서울)
‘반디의 여명-救出作展’ (대안공간반디, 부산)
‘새 움트다’ 자라섬 국제바깥미술전 (자라섬, 가평)
2010 ‘集積’ (루미안갤러리, 서울)
‘2010 Local to Local-동아시아 커넥션’ (백제병원, 부산)
‘빛 2010’ (광주시립미술관)
‘현대미술, 정체성을 묻다’ (부산대 아트센터, 부산)
‘Decentered’ (광주시립미술관, 부산시립미술관)
‘사물의 재발견’ (킴스아트필드미술관, 부산)
‘뜻밖의 미술’ (롯데갤러리, 대전)
2009 ‘반지하, 시간에 대한 고백’ (대안공간 반지하, 대전)
‘Decentered’ (아르코미술관, 서울)
‘원더풀아트-리빙퍼니쳐’ (청주창작스튜디오)
‘Time of Image’ (청계창작스튜디오, 서울)
‘Blue Dot Asia2009’ (한가람미술관, 서울)
‘Beijing SOGO international Art Fair’ (sogo, 중국)
‘조각의 경계에 서서’ (cubespace, 서울)
2008 ‘Door to Door 6-in Daejeon’ (대안공간 반지하, 대전)
‘숲속 미술관’ (오픈스페이스배, 부산)
‘perceptions-사물,물질,이미지’ (UNCgallery, 서울)
‘하정웅청년작가초대전’ (광주시립미술관)
‘국제 禪조형예술 전’ (전북예술회관, 전주)
2007 ‘대전시립미술관 젊은 작가전’ (대전시립미술관)
‘禪과 일상’ (Galerie im Bhf Lennep, 독일)
2006 ‘Going Public- 가야를 꿈꾸다’ (대성리고분일대, 김해)
‘禪과 일상’ (오덴탈시청갤러리, 독일)
‘미술가가 꿈꾸는 모델하우스’ (열린미술관, 대전)
‘Aspect, X-Ray 전’ (대청호미술관, 충주)
‘Nov-Dec-22’ (Bibi space, 대전)
2004 ‘Knitting&Collecting’ (Bibi space, 대전)
2003 ‘박용선 . 이강욱’ (Space Mom, 청주)

[작품소장]
2011 대전시립미술관 (대전)
2006 오덴탈 시청 갤러리 (독일)

[수상/선정]
2017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 대청호 프로젝트공모 선정 (청주)
2009 Door to Door in Daejeon 6 작가 선정 (대전)
2008 하정웅 청년작가 선정 (광주)
2007 Five Rising Artists 선정 (대전)

[레지던시]
2013 기획레지던시 - 10개월 (경기창작센터, 안산)
2008 단기입주작가 - 6개월 (openspace Bae, 부산)

인터뷰

[작가의 말]

나의 관심은 사물이나 인간과 자연, 현상들의 관찰에서 찾은 특정한 이미지들에 있습니다.
나에게는 작품이 실체로써의 대상, 개별 예술로써의 파악이기보다는 상황과 공간, 지각에서 경험하는 신체적, 감각적 경험이 중요합니다. 작업은 드로잉, 입체, 설치, 영상 등 다양한 매체로 작업하고 있습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어릴 적부터 그냥 혼자서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어요.
혼자 노는 것이 즐거웠어요. 미술이란 것이 혼자서도 지루하지 않은 놀이 같아요.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가까운 주변의 사물이나 현상들을 새롭게 바라봤으면 좋겠어요. 익숙한 것들에서 좀 더 많은 의미와 가치들을 발견했으면 합니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원래의 사물이 갖는 이미지에 저의 간단한 기술(간섭)로 의미나 느낌을 증폭하는 방식을 선호합니다. 이미 사물의 이미지가 지닌 ‘자연’스러운 상태는 많은 이야기나 관여를 필요로 하지 않는 다는 생각에서 그렇습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대학시절 작업했던 자료들을 들춰 보곤 합니다. 때때로 작업이 답답하게 느껴질 때, 그때의 온기나 열정이 느껴져서 ‘지금’을 환기하곤 합니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일부러 영감을 얻으려 쫓지는 않아요. 그냥 일상 속에서 무언가 특별하게 다가오는 ‘순간‘, ‘것‘들을 주목하고 관찰, 탐색하길 즐깁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기회가 된다면 새로운 경험을 해 보고 싶어요. 새로운 환경과 조건은 늘 새로운 이야기를 발견하고 살필 수 있는 작업의 소재와 재료를 만들어 줍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제 몸에 꼭 맞는 잘 어울리는 ‘작업의 옷’을 걸친 사람이었으면 좋겠습니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영화보기. 음악듣기. 가벼운 산책. 물끄러미 있기.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재즈트럼펫 연주.


작품

박용선 작가의 작품이 21 점 있습니다.

언론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