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강예인 Kang, Yein

성신여자대학교 동양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7 치포리 갤러리 개인전

[단체전]
2016 한국민화인축제 한마당 500인전 참가

[수상/선정]
2017 한국민화진흥협회 공모전 우수상
2016 제2회 대한민국민화대전 특선

인터뷰

[작가의 말]

기억의 순수함을 그리는 동양화가 강예인 입니다.
그림을 그림으로써 기억이 되살아나고 나를 찾아가게 되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어렸을 때부터 그리는 걸 좋아했어요. 당연하게 그림은 제 전부가 되었고 저를 표현할 수 있는 건 그림뿐이라는 걸 알았을 때 본격적으로 작가를 생각했어요.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장소에 대한 기억으로 작업을 시작하게 되었고 그때의 기억과 함께한 사람들, 그 곳의 소리, 온도, 습도 그리고 그날의 기분들로 인해 새로운 기억이 생기는 것을 가장 순수하게 표현하려고 했어요. 그 기억을 떠올리면 그때의 감정이 되살아나는 것 같은 환상 속으로 빠져들게 됩니다. 환상 속의 기억은 명확하고 뚜렷한 것이 아니고 희미하게나마 남아있는데 마치 아지랑이가 피어오르는 것만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켜 황홀감을 느끼게 하지요.
기억은 나를 따뜻하게 감싸고 위로해주는 것만 같았고, 나에겐 따뜻한 순간이고 그 기억이 머릿속에서 아른거리기 때문에 기억을 아지랑이라고 생각했어요. 어딘가 불안해 보이는 여자아이는 나를 투영시킨 존재로 과거의 기억에서 더 나아가 미래로부터 다가올 현재가 주는 불안감과 설렘 같은 감정을 드러내고 싶었어요. 저의 작품을 보면서 제가 느낀 감정들을 공감하고 각박한 세상 속에서 행복함을 느낄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아요.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그때그때 표현 방식이 조금씩 다른 편인데 처음에는 먹 위주의 작업을 했어요. 요즘에는 진채화 위주로 작업해요. 기분에 따라 어둡기도 하고 화려하기도한 작품을 하게 되는데 그림이야 말로 작가를 가장 잘 알 수 있는 매체가 아닐까 싶어요.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모든 작품이 애착이 가지만 가장 즐기고 행복하게 작업을 했던 <아지랑이2> 작품이 가장 애착이 가요. 그때의 감정 하나하나를 그림 속에 녹여내려고 노력했던 게 기억나요. 그리고 막힘없이 편안하게 그렸기 때문에 더 잘된 작품이라고 생각했어요.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언제 어디서든지 영감을 얻을 수 있어요, 지금 느끼는 감정이나 기록하고 싶은 기억을 항상 메모하거나 간단한 그림으로 남겨둬요. 그렇게 하다보면 제가 느끼는 감정의 폭이 점점 확장 되고 저에 대해 잘 알게 되는 것 같아요.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좀 더 다양한 방법으로 작업을 해보려고 해요. 평면작업만 해왔었는데 더 확장시켜서 설치나 영상도 같이 작업해볼까 하고 있어요.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누군가 제 그림을 보고 그림이 참 순수하다는 말을 했어요. 그 말이 참 좋아요.
제 감성이 다른 사람들에게도 느껴지고, 따뜻한 작품을 그리는 행복한 작가라고 기억되고 싶어요.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해서 예쁜 곳 여기저기 돌아다녀요. 그때그때 느꼈던 감정을 일기처럼 기록하고 있어요.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막연한 목표지만 나중에 작품전시 겸 카페를 차리고 싶어요.


작품

강예인 작가의 작품이 11 점 있습니다.

언론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