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메인 작품보기 작가보기 큐레이터추천 전시정보 서비스소개
로그인
회원가입
고아빈 Koh, A-bin

홍익대학교 동양화 석사
고려대학교 미술학 학사

이력

[개인전]
2015 LOVE, LOVE, LOVE (갤러리 이마주, 서울)
2013 A Pond Affair (갤러리 더케이, 서울)
2012 A tale of dragon (목인갤러리, 서울)
2008 한국현대회화-동양화새천년선정 청년초대작가 (한가람 미술관, 서울)
2007 雅彬_好色奇行(아빈_호색기행) (갤러리 킹, 서울)

[단체전]
2016 큐피트 전 (키다리 갤러리, 서울)
2015 화랑미술제 (삼성 coex D홀, 서울)
어포더블아트페어 (DDP, 서울)
한일수교정상화 50주년 기념, 한일교류전 in 센다이 (주센다이 대한민국총영사관, 일본)
2014 YMCA + YWCA (갤러리 이마주, 서울)
VACANCE IN GALLERY IMAZOO (갤러리 이마주, 서울)
LOVE 100-사랑, 그 아름답고 소소한 이야기들 (지포뮤지움, 제주)
시대정신과 동양회화의 표현의식 (재단법인 한원미술관, 서울)
2013 토끼와 거북이_휴양지에서 만난 예술 (양평군립미술관, 경기)
제 15회 단원미술제 (안산단원미술관, 경기)
2011 부산국제아트페어 (부산문화회관, 부산)
Pink City Art Project 2011 Contemporary Art Exhibition of India & Korea (Jawahar Kala Kendra, Jaipur, INDIA)
Pink City Art Project 2011 Contemporary Art Exhibition of India & Korea (의정부 예술의 전당, 경기)
2010 구로아트밸리 갤러리2주년 기획전_노래하는 눈_FUN&POP (구로아트밸리, 서울)
갤러리 킹 기금 마련전_황금빛 모서리 (갤러리 킹, 서울)
2009 이브자리 코디센 8주년 기념 국제전시회_PINK CITY 展 - 2인전 (이브 갤러리, 서울)
2ndARTFAIR-서교난장 (갤러리 킹, 서울)
첫번째 실험- NEW ENERGY (서교예술문화센터)
갤러리 킹 리뷰전_이관기념 (갤러리 킹, 서울)
제 5회 디디움展 (GS THE STREET GALLERY, 서울)
2008 한국현대회화2008-기획Ⅲ 동양화새천년 선정 청년 초대작가展 - 부스개인전 (한가람 미술관, 서울)
제 4회 디디움展 (모란갤러리, 서울)
thank you展 (JS ART 갤러리-PAJU, 경기도 파주)
cafe art market 展 (까페 사다리, 갤러리 킹, 서울)
delphic game 展 (갤러리 벨벳인큐베이터, 서울)
쉼(,)展 (JS ART 갤러리-PAJU, 경기도 파주)
서교난장:New Generation Art Fair (상상마당, 갤러리킹 ,서울)
2007 레인보우 샤베트-꿈의 기록 展 (까페VW, 서울)
com_com_ 디지털 확성기 展 (덕원 갤러리, 서울)
2006 미(美)끼展 (갤러리 꽃, 서울)
제 3회 디디움展-SUPER MACRO (갤러리 가이아, 서울)
숨은그림찾기 - 서래마을 물들이기 프로젝트 (갤러리 루브, 서울)
동락(同樂)프로젝트展 (갤러리 꽃, 서울)
크로아티아와 한국 가상교류 展 (갤러리 꽃, 서울)
프린지 페스티발-내부공사“HELLO?”展 (갤러리 꽃, 서울)
제 7회 고미회 展 (라이시움, 고려대학교, 서울)
2005 KOREA&JAPAN ART STUDENT IN RESIDENCE (동경학예대학교, 일본)
2004 한일교류전-시작과 재회 (라이시움, 고려대학교, 서울)

[작품소장]
목인박물관, 양평군립미술관

[수상/선정]
2013 제 15회 단원미술제 동양화부문 우수상

[레지던시]
2011 INDO - KOREAN ARTIST CAMP (organised by ICA gallery, vyom art centre)

인터뷰

[작가의 말]

사랑에 대한 호기심과 사랑을 향한 동경과 사랑에 대한 궁금증.
보이지 않는 사랑의 세계를 그리는 고아빈입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아주 어렷을때부터 화가라는 직업을 매우 동경해왔고, 늘 그림을 그리거나 만드는 일을 해왔던 것이 결국 자연스럽게 작가의 길로 들어서게 된 것 같습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사랑입니다. 지극히 개인적이면서도 너무나 보편적인, 그런 사랑의 실체와 그 사랑안에 있는 우리를 알고 싶어서요.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재료적인 측면에서 말씀드리자면, 순지를 5배접한 종이 위에 아교와 백반을 섞은 물로 반수를 하고, 그 위에 분채와 석채, 방해말 등을 쌓아 올려 두텁게 올리는 정통적인 진채화 방식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시간이 많이 드는 작업임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방식을 고집스럽게 고수하는 이유는, 전통을 계승한다는 생각도 있지만, 안료가 주는 특유의 따듯하고도 우아한 색감때문입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사실 모든 작품이 애착이 갑니다. 하나하나마다 이야기가 있어요. 제 작업방식의 특성상 모두 오랜기간 작업을 한 것들이라 누구 하나만 꼭 집어 말하기가 어려울 것 같아요.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저의 삶에서, 드라마에서, 성경에서, 또 책과 영화, 내 주변의 모든 이들의 사랑의 모습에서 영감을 받습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여전히 사랑에 대해서 말할 것 같습니다만, 지금과는 조금 다른 방식으로 전개되지 않을까요? 지금껏 조금씩 변해왔던 것 처럼요.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사실, 사랑을 많이 받는 사람이 되고 싶고 제 그림 역시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글쎄요....없는 것 같은데요.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사랑하는 사람들과 편안하고 따듯한 삶을 사는 것.


작품

고아빈 작가의 작품이 13 점 있습니다.

언론보도

짜릿한 사랑보다 소소한 사랑 '화폭'에 담다
고아빈 작가는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갤러리 이마주에서 오는 24일부터 네 번째 개인전을 연다. 고 작가는 그간 삼국유사의 처용 설화를 모티브로 한 ‘테일 오브 드레곤’(A Tale of Dragon)연작 등을 통해 강렬한 색감으로 독특한 에로티시시즘을 구축한 화가로 주목 받았다. 이번 전시에서 고 작가는 ‘러브, 러브, 러브’라는 주제로 클림트의 ‘키스’와 얀 반 에이크의 ‘아르놀피니 부부의 초상’ 등의 명작을 패러디한 작품을 선보인다. 전시를 준비한 이진아 큐레이터는 “고 작가가 이번에 선보인 신작들은 특정 명화를 배경으로 설정하면서 명화가 가지고 있는 상징적 요소를 차용하거나 대체하며 새로운 의미를 부여한다”며 “비현실적인 풍경 안에 담긴 일상의 판타지를 통해 소소한 사랑이 얼마나 귀하고 소중한 것인지 역설적으로 풍자한 작품들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9월 5일까지.
이데일리
[헬레나의 그림이야기] '보편성 속 독창성' 그려내는 작가 고아빈
최근 정우성 김하늘 주연의 영화 ‘나를 잊지 말아요’가 개봉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기억상실증에 걸린 남자, 그리고 그 남자를 변함없이 사랑하는 여자. 이러한 다소 진부한 소재를 주축으로 하고 있다 하더라도, 대중은 여전히 사랑이야기 그리고 멜로라는 장르에 열광하며 여하간의 기대를 갖고 있는 것 같다. 이처럼 ‘사랑’이라는 테마 그리고 사랑에 관한 이야기는 세대를 아우르는, 보편적인 공감대를 형성하는 힘이 있다. 그래서 자칫 진부하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이는 대중이 늘 꾸준히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소재이다. 예술 작품에 ‘사랑’이라는 테마를 도입했을 때도 마찬가지인데, 이처럼 보편적이고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주제에 본인만의 색깔을 입혀 나타내고 있는 작가가 있다. 바로 한국의 전통적인 재료를 활용해 서양화와 비슷한 느낌의 작품을 만들어내고 있는 한국화가 고아빈이다.
뉴스인
한국화가 고아빈의 'Love, Love, Love'
클림트의 '키스', 얀 반 에이크의 '아르놀피니 부부의 초상'이 한국화로 재탄생됐다. '보리의 화가'로 유명한 이숙자 화백의 제자인 한국화가 고아빈이 고전 명작을 패러디한 작품을 선보인다.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갤러리 이마주에서 제 4회 개인전을 오는 24일부터 연다. 'Love, Love, Love'를 주제로 손에 잡히지 않는 '사랑'의 특별함을 캔버스에 담아냈다.
NEWSIS.COM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