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윤지원 Youn, Jeewon

동덕여자대학교 회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7 순간의 순간 (갤러리耽)
2016 Amor Fati (7pictures x belle ville)

[단체전]
2017 서울아트쇼 (코엑스)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목포예술회관)
동경전 (경희대학교미술관)
아시아프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서울미술대상전 (한전아트센터갤러리)
서울모던아트쇼 (예술의전당)
저 별이 기억하는 풍경-성북동을 그리다 (성북동작은갤러리)
서울,경기우수졸업작품전 (동덕아트갤러리)
2016 서울아트쇼 (코엑스)
서리풀 ART FOR ART (유중아트센터)
아시아프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수상/선정]
2017 서울미술대상전, 장려상
2016 서리풀 ART FOR ART 입선
전국대학미술공모 입선

인터뷰

[작가의 말]

자연의 순간은 타성과 게으름을 일깨우며,
고정된 시선을 돌려 빛을 향해 걸어 나가게 한다.
찰나의 순간을 흘려보내는 것이 아닌,
겸허히 순간과 순간을 피워내는 존재의 시간들은 겸허한 가르침이다.

나는 지금 이 순간,
살아지는 것이 아닌 살아내야겠다.
살아냄으로 빛을 찾고,
살아냄으로 피어나야겠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말할 수 없는 감정과 어떤 찰나에 지나갔던 감정들이 소멸되는 것이 아닌 그리는 행위를 통해 다시살아나고, 이 살아남은 시각적인 언어로 존재함은 큰 감정의 동요을 주곤 했다.
이 감정의 동요가 감동인지,흥분인지,슬픔인지 정확히 꼽지는 못하겠지만 한가지 확실한 건 그리는 순간 복잡한 감정의 축적이 나를 작가로 이끈 동력이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화면 속 쌓아올린 시간과 개현하는 대상의 모습을 통해 현상을 넘어선 존재로서 실재하는 대상의탐구와 실재함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먹은 동양이론에서 모든 존재를 가장 진실하게 표현 할 수 있는 색으로 여겨진다.
작업을 통해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이 운명에 스민 이야기이기에 개념에 접근에 있어서 가장 적합한 재료와 색감이라 생각했으며 표현하게 되었다.
선적 표현은 화면에 사용된 수묵이 양의 기운이기에 음과 양의 조화를 이루기 위한 표현이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존재가 끝을 받아들이고, 정지가 아닌 또 다른 도약을 위한 시작으로 순간을 받아냄을 그린 "A crucial moment" 시리즈에 가장 애착이 간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한국무용이나 발레에서 보여주는 몸선에서 영감을 얻는다.
인체에서 보여주는 아름다운 선과 무용에서 보여주는 조화는 나에게 영감의 보고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좀 더 다양한 이야기를 담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연구를 하고자 한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좋은 그림을 그리는 작가.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자전거 라이딩.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태초의 모습을 간직한 장소에 가보는 것.


작품

윤지원 작가의 작품이 5 점 있습니다.

언론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