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은 Han, Yeeun

건국대학교 현대미술 석사 수료
건국대학교 현대미술 학사

이력

[개인전]
2017 CURIOUS ISLAND, 신진작가 공모선정 (에이원갤러리, 송파)
제퍼빈스 갤러리 카페, 작가공모 선정 (제퍼빈스 갤러리 카페, 여의도)
붉은 시대 (갤러리탐 블랙파드점, 남양주)
2016 낯선 곳에서의 사색, 한예은 개인전 (갤러리 시작, 서울)

[단체전]
2017 아시아프 (DDP동대문디지털플라자, 서울)
각자의 위치 (우림갤러리, 서울)
2016 아티룸 그룹전 (마포아트센터 갤러리 맥, 서울)
미술대학 석ㆍ박사과정 연합전 <미ㆍ탐> (상암 dmc홍보관 아트갤러리, 서울)
2015 Live/Life 3인전 (가나아트스페이스, 서울)
아시아프 (문화역서울284, 서울)
벽을 세우다 (건국대학교 a&d 홀, 서울)
COAF, 그림있는여름 (웰리힐리파크, 횡성)
2014 아시아프 (문화역서울284, 서울)
잇다, 시민청예술축제 (시끌벅적미술관, 시티갤러리, 서울)
지아프,청년작가공모전 (세종문화회관, 서울)
삼청갤러리기획3인전 <부유의 조각들> (삼청갤러리, 서울)
시각의항해 (팔래드서울, 서울)
2013 덕원갤러리 그룹전시 (서울)
아시아프 (문화역서울,284, 서울)
Position2 그룹전 (노암갤러리, 서울)

인터뷰

[작가의 말]

색이라는 기호를 통해 내면의 풍경을 구상하는 작가 한예은 입니다.
제가 표현하고자 하는 풍경은 저의 개인적인 경험에서 온 기억과 감정을 기반으로 합니다.
여행을 통해 접한 풍경이 주로 배경이 됩니다. 작품을 통해 자신만의 풍경을 들여다볼 기회가 없이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휴식의 기회를 주고자 합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제가 자아가 있는 시점부터 장래희망이 화가였습니다, 중간중간 갈등이 있었지만 자연스럽게 작가의 길을 걷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감정적 계기가 있다면 어려움 속에 있을 때 감정의 분출을 통한작업을 하면서 스스로 치유됨을 느꼈고, 전시를 통해 관람객과 지인 들로부터 감정을 읽히고 공감대가 형성되는 것들을 보며 나의 이야기지만 나만의 이야기가 아닐 수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언어가 아니라 시작매체인 그림을 통해서도 충분히 소통할 수 있다는 것에 큰 자극이 되었습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저의 작품은 색이라는 물질성을 통한 비물질성인 감정 분출에 대한 연구입니다. 새로운 풍경을 만들어내는 과정을 통해 이를 표현 하고 있습니다.
감정 분출을 통한 새로운 풍경이 개인의 삶과 또 이를 접하는 대중들의 심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는 저의 연구과제입니다. 작품통한 개인적 바램은 사람들이 각자 자신의 마음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자신의 내면의 풍경을 들여다 보기를 바랍니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저의 작업은 사진기술이라는 디지털시대가 도래하면서 가능하게 된 작업입니다.
여행에서 담아온 사진들을 기반으로, 여행지에 대한 인상과 기억을 되살리면서 선택된 이미지를 기반으로 캔버스 안에 재현과 변형을 하면서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형태적인 면에서의 변형보다 '색' 이라는 요소가 큰 부분을 차지합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모두 여행에서의 일상에서의 '기억'을 바탕으로 한 작품들이기 때문에 제 삶의 일부분이자 이 시대의 일부분들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다 보니 하나하나 다 애착이 갑니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여행을 통한 기억에서 영감을 많이 받습니다. 낯선 풍경을 접하는 것이 가장 큰 영감인 것 같습니다. 여행지에서의 찰나의 순간들을 움직이는 스냅사진처럼 기억하는데 이는 그 시간에 찍은 사진들을 통해 되새김이 가능해집니다. 그리고 그 순간들은 주로 사색하는 시간, 독서를 통해서도 영감을 얻습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현재 하는 작업을 기반으로 '대상'을 넓혀가려고 합니다.
'풍경'이라는 대상에서 인물 또는 식물 등의 개체를 염두 해 두고 있습니다.
한국적인 풍경에 대한 연구 또한 진행 중 입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생명력 넘치는 색의 작가로 기억되면 좋겠습니다.
모든 답은 자신 안에 있다는 말이 있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너무 주위 시선과 앞만 보고 가는 것 같습니다. 제 작업을 통해 자신의 뒤를 돌아보고, 내면의 풍경에서 삶의 여유를 발견해 갔으면 합니다. 또 하나 바라는 점은, 후세대에 현시대 사람들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작업들을 남긴 작가라는 평을 듣고 싶습니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공원산책, 여행 계획 짜기, 동네 북카페 가서 책 읽기, 가벼운 하이킹, sns활동 등이 있습니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잘잘 한 목표들이야 많지만 한가지 쓰자면 미래에 나의 시점에서 과거, 현재의 나를 돌이켜 봤을 때 부끄럽지 않도록 사는 것입니다. 뭐 결국 소소한 데서 행복을 찾아내며 만족스럽게 살면서 긍정에너지를 주위에 퍼트리며 살고 싶습니다.


작품

한예은 작가의 작품이 30 점 있습니다.

최신등록순   I   제작연도순

kauai rooster

캔버스에 유채
46x38cm (8호)

kauai rooster

캔버스에 유채
46x38cm (8호)

for a little while

캔버스에 유채
24x33cm (4호)

for a little while

캔버스에 유채
24x33cm (4호)

let's travel to Curious island

캔버스에 유채
73x53cm (20호)

walk together

캔버스에 유채
73x53cm (20호)

there's one thing that naver change

캔버스에 유채
73x53cm (20호)

break out of cloud

캔버스에 유채
65x91cm (30호)

wait for spring

캔버스에 유채, 아크릴
61x91cm (30호)

curious island

캔버스에 유채
80x117cm (50호)

paradise

캔버스에 유채
80x116cm (50호)

scenery#8 (The last leaf)

캔버스에 유채
90x72cm (30호)

scenery#2

캔버스에 유채
73x61cm (20호)

scenery#1

캔버스에 유채
112x162cm (100호)

정적

캔버스에 유채
65x53cm (15호)

piece of scenery

캔버스에 유채
24x33cm (4호)

piece of scenery

캔버스에 유채
24x33cm (4호)

Flow in to the time

캔버스에 유채
53x41cm (10호)

Anse source dargent

캔버스에 유채
46x53cm (10호)

비진도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유채
53x65cm (15호)

Avid canyon

캔버스에 유채
73x91cm (30호)

La Digue_oil on canvas

캔버스에 유채
73x91cm (30호)

Avid canyon_oil on canvas

캔버스에 유채
80x117cm (50호)

THE ROAD seemed forever

캔버스에 유채
117x80cm (50호)

THE ROAD seemed forever

캔버스에 유채
117x80cm (50호)

The River Runs Through It

캔버스에 유채
80x117cm (50호)

Avid Canyon

캔버스에 유채
112x162cm (100호)

Paradise

캔버스에 유채
112x162cm (100호)

A River Runs Through It

캔버스에 유채
112x162cm (100호)

An other world

캔버스에 유채
112x162cm (100호)

언론보도

"개인의 불안·욕망에 대한 성찰 돋보여"
"이제 막 40대에 접어든 해에 20대 작가들의 작품을 볼 수 있는 기회는 신선한 체험이었어요. 내 학창 시절 작업보다 훨씬 잘 만든 작품들이었고, 그래서 저를 반성하게 했지요." (박경근 작가) 조선일보와 서울디자인재단이 공동 주최하는 '2017 아시아프(ASYAAF: Asian Students and Young Artists Art Festival)'가 전시에 참여할 550명의 작가를 최종 선정했다. 지난달 26일 마감한 '2017 아시아프' 참여 작가 공모에는 국내외 대학생 및 젊은 작가 2801명이 지원, 5대1이 넘는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국내 작가 450명, 해외 작가 100명이 선정됐고, 국내 작가는 분야별로 평면 368명, 입체 31명, 미디어아트 51명이 뽑혔다. 올해 10회를 맞은 아시아프는 1부(7월 25일~8월 6일)와 2부(8월 8~20일)로 나뉘어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터 알림2관에서 개최된다. 30세 이상 작가들이 참여했던 '히든 아티스트'전(展) 대신 지난 9년 동안 아시아프에 참여해 '아시아프 프라이즈'상을 받은 역대 수상자와 4회 이상 선정돼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을 대상으로 한 특별전이 개최된다. ‘2017 아시아프’ 1차 심사위원들이 컴퓨터 모니터로 지원 작가의 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유용상 작가, 최정주 독립 큐레이터, 강재현 사비나미술관 큐레이터, 정현영 작가, 류동현 페도라프레스 편집장, 김형미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정나영 소마미술관 학예부장. ‘2017 아시아프’ 1차 심사위원들이 컴퓨터 모니터로 지원 작가의 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유용상 작가, 최정주 독립 큐레이터, 강재현 사비나미술관 큐레이터, 정현영 작가, 류동현 페도라프레스 편집장, 김형미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정나영 소마미술관 학예부장. /김지호 기자 1차 평면 심사를 맡은 김형미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는 ""시대적·사회적 맥락에서 개인의 불안, 내적 욕망에 대한 심도 깊은 고찰을 보여주는 작품이 많았다""며 ""장시간 노동을 통해 완성한 작품들이 상당수 눈에 띄었다""고 했다. 1·2차 입체 부문을 심사한 권오상 작가는 ""조각 외에 공예가 대거 참여한 것이 특이했다""며 ""조금 더 실험적인 작품이 많지 않았던 것은 아쉽다""고 했다. 참여 작가 명단과 분야별 심사평은 아시아프 홈페이지(asaaf.chosun.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조선일보
[2017 프랜차이즈] 탐앤탐스, "지속적으로 신진작가 발굴할 것"...2017 '갤러리탐' 전시 오픈
"커피 프랜차이즈 탐앤탐스는 오는 3월 2일까지 수도권에 위치한 11개 매장에서 제20차 ‘갤러리탐(Gallery耽)’ 전시를 진행한다. 갤러리탐은 탐앤탐스가 신진작가 발굴을 위해 2013년부터 진행해 온 문화예술후원프로젝트 중 하나다. 지금까지 100여 명의 작가를 소개하고, 1500여 작품을 전시했다. 탐앤탐스는 프리미엄 매장인 블랙과 탐스커버리를 전시 공간으로 제공한다. 전시 기획부터 리플릿 제작, 작품 설치와 마지막 철수 작업까지 운영 전반을 책임지고 있다. 전국 매장에서 갤러리탐 전시 정보를 홍보한다. 탐앤탐스 공식 SNS와 블로그를 통해서도 전시 정보를 안내 중이다. 현재 ▲김선우 작가의 ‘도도새를 찾아서’(블랙 압구정점) ▲신제이 작가의 ‘여전히 내성적인’(도산로점) ▲김소현 작가의 ‘빛이 색이 되는 순간’(청담점) ▲송광찬 작가의 ‘마주보다’(이태원점) ▲김경연 작가의 ‘TRAFFIC JAM’(명동 눈스퀘어점) ▲조은주 작가의 ‘오늘과 같은 나날들’(청계광장점) ▲신지혜 작가의 ‘일상다반사’(남양주 유기농테마파크점) ▲한예은 작가의 ‘홍색시대’(파드점) ▲김호성 작가의 ‘Blur City’(더 스토리지점) ▲임상희 작가의 ‘달빛을 탐하다’(탐스커버리 건대점) ▲김예임 작가의 ‘기억의 틈바구니에서 헤매이다’(문정 로데오점) 전시를 진행하고 있다. 탐앤탐스 관계자는 “올해는 갤러리탐 전시를 위한 오프라인 플랫폼을 준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진작가들이 활동 범위를 넓힐 수 있도록 새로운 발전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조선BIZ
장대한 자연 앞에서 자아와 마주 하다
"한예은 작가는 2012년 미국과 2014년 하와이 등을 여행하며 이국적인 풍경을 접했다. 그러면서 한 작가는 낯선 공간에서 자신의 내재된 감정과 마주 했다. 그는 넓은 대지와 산등성, 하늘 높이 치솟은 산맥과 그 장대함에 강한 인상을 받으며 무한하고 예측불가능한 자연의 모습에 자신을 대입시켰다. 그는 자신의 심리상태를 작품에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색과 형태, 구도를 그만의 조형언어로 밀도 있게 구축했다. 강한 붓터치와 색으로 묘사된 풍경은 작가의 내면을 여과 없이 보여주는 동시에 시각적 자극과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
아시아투데이
탐앤탐스, 2017년 첫 ‘갤러리탐’ 전시 오픈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 브랜드인 '탐앤탐스'가 오는 3월 2일(목)까지 수도권 소재 11개 매장에서 제20차 ‘갤러리탐(Gallery耽)’ 전시를 진행한다. 갤러리탐은 탐앤탐스가 신진작가 발굴을 위해 전개 중인 문화예술후원프로젝트 중 하나로 2013년부터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탐앤탐스는 프리미엄 매장인 블랙과 탐스커버리를 신진작가들의 전시 공간으로 제공하고 전시 기획부터 리플릿 제작, 작품 설치와 마지막 철수 작업까지 운영 전반을 책임지고 있다. 갤러리탐 신진작가의 작품 홍보에도 발벗고 나서고 있다. 전국 매장에 설치된 영상기기를 통해 갤러리탐 전시 정보를 상영하고 탐앤탐스 공식 SNS와 블로그를 통해 전시 정보를 안내한다. 또 블로그와 SNS에 능한 대학생 공식 서포터즈 ‘프레즐러’를 통해서도 적극 홍보에 나서고 있다. 제20차 갤러리탐 전시는 최근에 오픈한 블랙 더 스토리지 매장을 포함하여 블랙 9개, 탐스커버리 1개, 탐앤탐스 1개 매장 등 총 11개 매장에서 진행된다. ▲블랙 압구정점에서는 김선우 작가의 ‘도도새를 찾아서’展, ▲도산로점에서는 신제이 작가의 ‘여전히 내성적인’展, ▲청담점은 김소현 작가의 ‘빛이 색이 되는 순간’展, ▲이태원점은 송광찬 작가의 ‘마주보다’展, ▲명동 눈스퀘어점에서는 김경연 작가의 ‘TRAFFIC JAM’展, ▲청계광장점은 조은주 작가의 ‘오늘과 같은 나날들’展, ▲남양주 유기농테마파크점은 신지혜 작가의 ‘일상다반사’展, ▲파드점에서는 한예은 작가의 ‘홍색시대’展, ▲더 스토리지점에서는 김호성 작가의 ‘Blur City’展이 열리고 있다. ▲탐스커버리 건대점에서는 임상희 작가의 ‘달빛을 탐하다’展, ▲문정 로데오점에서는 김예임 작가의 ‘기억의 틈바구니에서 헤매이다’展을 만나볼 수 있다. 탐앤탐스 문화사업본부 관계자는 “신진작가들에게 전시 기회를 주고자 시작한 갤러리탐이 어느새 20회를 맞이하게 되었다. 그간 100여 명의 신진작가를 배출하고, 1천 500여 작품을 전시하는 등 가시적 성과도 거뒀다”며 “2017년에는 갤러리탐의 히스토리가 담긴 라이브러리와 아뜰리에 콘셉트의 작업 공간을 운영하는 등 새로운 오프라인 플랫폼도 계획하고 있다. 앞으로도 신진작가들의 활동 범위를 넓힐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구상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다졌다. "
MNB
탐앤탐스, 2017 첫 갤러리탐 오픈
"탐앤탐스가 오는 3월 2일까지 수도권 소재 11개 매장에서 제20차 갤러리탐(Gallery耽) 전시를 진행한다. 갤러리탐은 탐앤탐스가 신진작가 발굴을 위해 전개 중인 문화예술후원프로젝트 중 하나다. 프리미엄 매장인 블랙과 탐스커버리를 전시 공간으로 제공하고 전시 기획부터 리플릿 제작, 작품 설치, 철수 작업까지 운영 전반을 책임진다. 또한 작품 홍보를 위해 전국 매장에 설치된 영상기기를 통해 갤러리탐 전시 정보를 상영하고 탐앤탐스 공식 SNS와 블로그에서 전시 정보를 안내한다. 또 대학생 공식 서포터즈 '프레즐러'가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제20차 갤러리탐 전시는 최근에 오픈한 블랙 더 스토리지 매장을 포함해 블랙 9개, 탐스커버리 1개, 탐앤탐스 1개 매장 등 총 11개 매장에서 진행된다. ▲블랙 압구정점에서는 김선우 작가의 '도도새를 찾아서'展, ▲도산로점 신제이 작가의 '여전히 내성적인'展, ▲청담점 김소현 작가의 '빛이 색이 되는 순간'展, ▲이태원점 송광찬 작가의 '마주보다'展, ▲명동 눈스퀘어점 김경연 작가의 'TRAFFIC JAM'展, ▲청계광장점 조은주 작가의 '오늘과 같은 나날들'展, ▲남양주 유기농테마파크점 신지혜 작가의 '일상다반사'展, ▲파드점 한예은 작가의 '홍색시대'展, ▲더 스토리지점 김호성 작가의 'Blur City'展이 진행 중이다. 또한 ▲탐스커버리 건대점에서는 임상희 작가의 '달빛을 탐하다'展, ▲문정 로데오점 김예임 작가의 '기억의 틈바구니에서 헤매이다'展을 만나볼 수 있다. 탐앤탐스 문화사업본부 관계자는 ""신진작가들에게 전시 기회를 주고자 시작한 갤러리탐이 어느새 20회를 맞이했다""며 ""그간 100여 명의 신진작가를 배출하고, 1500여 작품을 전시하는 등 가시적 성과도 거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2017년에는 갤러리탐 히스토리가 담긴 라이브러리와 아뜰리에 콘셉트의 작업 공간을 운영하는 등 새로운 오프라인 플랫폼도 계획 중""이라며 ""앞으로도 신진작가들의 활동 범위를 넓힐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구상하겠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시티스케이프 코리아 2017 호텔·리조트에 예술작품 판매
아틱에리아는 예술가들을 지원하고 미술 작품을 판매하는 회사다. 이번 ‘시티스케이프’ 박람회에 유일하게 아트&갤러리 부스로 참가했다. 아틱에리아의 ‘아트 모델 하우스’는 호텔, 리조트, 레저업체 등에 공간예술을 접목시켜 다양한 예술 작품을 판매하는 사업이다. 건물 실내 공간의 가치를 높여 부동산 가치를 한층 올려준다는 평가다. 회사가 선발한 10명의 작가 포트폴리오를 부스 내에 전시한다. 호텔, 리조트 관계자 및 방문객에게 작품을 보여줄 예정이다. 작가들의 추상화, 인테리어 소품 등도 판매한다. 최승윤, 준코리아, 이준원, 이혜윤, 안소현, 김보경, 한예은, 장서원, 김예은, 송진욱 작가의 작품이 전시된다. 판화, 동양화, 서양화를 접목한 작품과 풍경화, 사진 등이다. 아틱에리아 관계자는 “건축물 속의 미술 작품은 인테리어의 일종”이라며 “방문객에게 멋과 아름다움을 전하며 투자 가치로서도 큰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전시한 미술품을 교체함으로써 새로운 분위기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국경제신문
아트원TV 뉴스
동영상 기사
ART1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