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한예은 Han, Yeeun

건국대학교 현대미술 석사 수료
건국대학교 현대미술 학사

이력

[개인전]
2017 붉은 시대 (갤러리탐 블랙파드점, 남양주)
2016 낯선 곳에서의 사색, 한예은 개인전 (갤러리 시작, 서울)

[단체전]
2017 각자의 위치 (우림갤러리, 서울)
2016 아티룸 그룹전 (마포아트센터 갤러리 맥, 서울)
미술대학 석ㆍ박사과정 연합전 <미ㆍ탐> (상암 dmc홍보관 아트갤러리, 서울)
2015 Live/Life 3인전 (가나아트스페이스, 서울)
아시아프 (문화역서울284, 서울)
벽을 세우다 (건국대학교 a&d 홀, 서울)
COAF, 그림있는여름 (웰리힐리파크, 횡성)
2014 아시아프 (문화역서울284, 서울)
잇다, 시민청예술축제 (시끌벅적미술관, 시티갤러리, 서울)
지아프,청년작가공모전 (세종문화회관, 서울)
삼청갤러리기획3인전 <부유의 조각들> (삼청갤러리, 서울)
시각의항해 (팔래드서울, 서울)
2013 덕원갤러리 그룹전시 (서울)
아시아프 (문화역서울,284, 서울)
Position2 그룹전 (노암갤러리, 서울)

인터뷰

[작가의 말]

색이라는 기호를 통해 내면의 풍경을 구상하는 작가 한예은 입니다.
제가 표현하고자 하는 풍경은 저의 개인적인 경험에서 온 기억과 감정을 기반으로 합니다.
여행을 통해 접한 풍경이 주로 배경이 됩니다. 작품을 통해 자신만의 풍경을 들여다볼 기회가 없이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휴식의 기회를 주고자 합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제가 자아가 있는 시점부터 장래희망이 화가였습니다, 중간중간 갈등이 있었지만 자연스럽게 작가의 길을 걷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감정적 계기가 있다면 어려움 속에 있을 때 감정의 분출을 통한작업을 하면서 스스로 치유됨을 느꼈고, 전시를 통해 관람객과 지인 들로부터 감정을 읽히고 공감대가 형성되는 것들을 보며 나의 이야기지만 나만의 이야기가 아닐 수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언어가 아니라 시작매체인 그림을 통해서도 충분히 소통할 수 있다는 것에 큰 자극이 되었습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저의 작품은 색이라는 물질성을 통한 비물질성인 감정 분출에 대한 연구입니다. 새로운 풍경을 만들어내는 과정을 통해 이를 표현 하고 있습니다.
감정 분출을 통한 새로운 풍경이 개인의 삶과 또 이를 접하는 대중들의 심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는 저의 연구과제입니다. 작품통한 개인적 바램은 사람들이 각자 자신의 마음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자신의 내면의 풍경을 들여다 보기를 바랍니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저의 작업은 사진기술이라는 디지털시대가 도래하면서 가능하게 된 작업입니다.
여행에서 담아온 사진들을 기반으로, 여행지에 대한 인상과 기억을 되살리면서 선택된 이미지를 기반으로 캔버스 안에 재현과 변형을 하면서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형태적인 면에서의 변형보다 '색' 이라는 요소가 큰 부분을 차지합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모두 여행에서의 일상에서의 '기억'을 바탕으로 한 작품들이기 때문에 제 삶의 일부분이자 이 시대의 일부분들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다 보니 하나하나 다 애착이 갑니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여행을 통한 기억에서 영감을 많이 받습니다. 낯선 풍경을 접하는 것이 가장 큰 영감인 것 같습니다. 여행지에서의 찰나의 순간들을 움직이는 스냅사진처럼 기억하는데 이는 그 시간에 찍은 사진들을 통해 되새김이 가능해집니다. 그리고 그 순간들은 주로 사색하는 시간, 독서를 통해서도 영감을 얻습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현재 하는 작업을 기반으로 '대상'을 넓혀가려고 합니다.
'풍경'이라는 대상에서 인물 또는 식물 등의 개체를 염두 해 두고 있습니다.
한국적인 풍경에 대한 연구 또한 진행 중 입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생명력 넘치는 색의 작가로 기억되면 좋겠습니다.
모든 답은 자신 안에 있다는 말이 있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너무 주위 시선과 앞만 보고 가는 것 같습니다. 제 작업을 통해 자신의 뒤를 돌아보고, 내면의 풍경에서 삶의 여유를 발견해 갔으면 합니다. 또 하나 바라는 점은, 후세대에 현시대 사람들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작업들을 남긴 작가라는 평을 듣고 싶습니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공원산책, 여행 계획 짜기, 동네 북카페 가서 책 읽기, 가벼운 하이킹, sns활동 등이 있습니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잘잘 한 목표들이야 많지만 한가지 쓰자면 미래에 나의 시점에서 과거, 현재의 나를 돌이켜 봤을 때 부끄럽지 않도록 사는 것입니다. 뭐 결국 소소한 데서 행복을 찾아내며 만족스럽게 살면서 긍정에너지를 주위에 퍼트리며 살고 싶습니다.


작품

한예은 작가의 작품이 20 점 있습니다.

언론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