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메인 작품보기 작가보기 큐레이터추천 전시정보 서비스소개
로그인
회원가입
서상익 Seo, Sangik

서울대학교 서양화 석사 수료
서울대학교 서양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5 Days of none of some (윤아르떼, 상하이, 중국)
화가의 성전 (갤러리 기체, 서울)
Monodrama (자하미술관, 서울)
2014 소외한 자들의 공간 - 드로잉전 (갤러리 기체, 서울)
2013 익숙한 풍경 (갤러리 선 컨템포러리, 서울)
2010 Circus (인터알리아, 서울)
2008 녹아내리는 오후 (리나 갤러리, 서울)

[단체전]
2016 ‘시선 - 보는것과 보이는 것’전 (UNC갤러리, 서울)
‘그림, 시대의 얼굴’전 (롯데갤러리 타워점, 서울)
‘멘토멘티’전 (수정갤러리, 성신여대, 서울)
‘Be My Love’ (롯데갤러리 타워점, 서울)
‘인사이드 드로잉’ (일우스페이스, 서울)
2015 ‘회화. 시간을 멈추다’ (아뜰리에 아키, 서울)
‘자기소개서’ (동덕갤러리, 서울)
‘돌아봄’ (갤러리잔다리, 서울)
2014 ‘New Opening’-UNC갤러리 이전개관전 (UNC갤러리, 서울)
‘Artroad 77’ (아트팩토리, 헤이리, 경기)
‘기억의 편린들’전 (갤러리LVS, 서울)
2013 ‘한국현대회화 33인’전 (강동아트센터, 서울)
‘소소하지 않은 세계’전 (아뜰리에 아키, 서울)
‘다색다감’전 (갤러리 잔다리, 서울)
2012 ‘회화의 예술’전 (학고재, 서울)
‘극적 시퀀스’전 (인터알리아, 서울)
‘비틀즈 50년-결성 50주년 특별전’ (롯데갤러리 본점, 서울)
‘작은그림’전 (서울옥션 강남점, 서울 / 장흥아트파크, 경기)
2011 ‘서포트’전 (토탈미술관, 서울)
‘인터알리아 2008~2011’전 (인터알리아, 서울)
‘다색다감-설중지몽’전 (갤러리 잔다리, 서울)
‘어떤연극 2’전 (아트팩토리, 헤이리, 경기)
‘그림 속 그림’전 (롯데갤러리 안양점, 경기)
‘홈런-희망을 쏴라’ 프로야구 30주년 기념전 (롯데갤러리 영등포점(서울), 광복점(부산))
‘작은 그림’전 (서울옥션, 서울)
‘조우하는 드로잉’전 (갤러리 잔다리, 서울)
2010 ‘Do Window vol.2’전 (갤러리 현대, 서울)
‘거꾸로 달리는 시계’전 (이천 시립미술관, 경기)
‘직관’전 (학고재 갤러리, 서울)
‘알레고리아’전 (갤러리 밥(구 쌈지), 서울)
‘I M ART & Artist lll’ (I M Art 갤러리, 서울)
‘Zero in’전 (Salon de H, 서울)
‘330인전’개관 33주년 기념전 (선갤러리, 서울)
2009 ‘스펙터클과 현대미술’전 (텔레비전 12, 서울)
‘윈도우’전 (갤러리 현대, 서울)
‘회화에 묻다’전 (한전아트센터, 서울)
‘Beyond Realism’전 (봉아트 갤러리, 서울)
‘Some Places’ 전 (갤러리 인, 서울)
SCOPE NewYork (링컨센터, 뉴욕)
‘현대미술의 풍경 : 마음의 표정’전 (롯데아트갤러리, 서울)
2008 IYAP2008 Mapping the future of Art (인터알리아, 서울)
‘소소한 그러나... 소중한’전 (미공간 봄, 춘천)
‘Dialog in Between’전 (우석홀, 서울대학교)
‘꿈꿀 권리’전 (아트팩토리, 파주 헤이리)
‘현상과 환상’전 (AKA Seoul 갤러리, 서울)
‘상상’전 (스페이스 라이슬라, 서울)
2007 우수청년작가전 (갤러리 가이아, 서울)
13회 미술세계 선정 젊은 작가 발언전 (갤러리 라메르, 서울)
2006 ‘어떤 연극’전 (갤러리 NV, 서울)
2005 ‘존재와 표상’전 제 3회 우수청년작가 기획전 (갤러리 가이아, 서울)

[작품소장]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광주시립미술관, 인터알리아, 갤러리 잔다리, 갤러리 류, 하나은행(삼성역점), 하나대투증권(청담점), 텔레비전12, 스타벅스 코리아, 국순당, 심팩 장학재단, 벤타코리아, 영화사 싸이더스, 3Partners 등

[강의경력]
현재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성신여자대학교, 선화예술학교 출강

인터뷰

[작가의 말]

과거의 작품은 주로 네러티브를 중시하는 스토리텔러였습니다. 일상을 통해 이뤄지는 상상과 몽상, 그리고 혼재된 그 양상을 통해 드러나는 컨텍스트. 요즘은 소재와 스토리를 뛰어넘어 그림 그 자체에 대한 고민과 물감의 사용방식에 대한 연구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그 고민이 어느정도 해결되어 소재와 형식에서 보다 자유로워질 수 있길 바라고 있습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학부 3학년때 에니메이션일을 하다가 한계를 느끼고 그만둔 후, 회화를 통해 나의 이야기를 펼쳐보고자 결심을 했던 기억입니다. 특별한 계기라고 하긴 그렇고 이후 운이 좋아 자연스레 작가의 길로 들어서게 된 듯 합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결국 우리의 존재는 표면적인 감각을 통해서만 증명되기 보다는, 현상과 기억, 상상, 시간의 전후관계, 이해불가의 영역 등 다중적이고 포괄적인 관념을 통해서만 증명된다고 생각합니다. 전 그림이 그 다중적 포괄적인 관념공간으로 그 존재를 설명하기에 적절한 매체라 생각합니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형상을 어느정도 구축하고 또 파괴하는가? 그리고 그 구축과 파괴의 방식은 무엇인가? 포토리얼리즘이나 팝아트처럼 기계적 재현법과도 거리를 두고, 신표현적 표현법과도 거리를 두고자 합니다. 그렇다고 전통적 아카데미즘에 철저히 따르고자 하지도 않습니다. 결국 제가 찾고 있는 지점은 기계적 신표현주의가 아닐까 합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엄마의 정원'입니다. 어머니가 뇌출혈로 쓰러지시고 나서 마비증세로 거동이 불편하실 때 그린 그림인데, 아들로서 어머니에 대하 가지고 있는 여러 감정과, 어머니의 당시 상황 때문에 애착이 많이 가는 작품입니다. 현재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이 소장하고 있는데, 인물이나 어머니 등 많은 주제로 외부전시에 작품이 대여되어 볼 수 있는 기회가 꽤 있을 듯 합니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소설, 영화, 스쳐지나가는 광고나 사진 등 영감을 얻는 루트는 다양합니다. 가장 많이 얻는 곳은 일상과 일상속에서 문득문득 스쳐지나가는 잡생각들입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우선 표현방식의 접점을 꾸준히 찾아나가고, 인물 시리즈와 기존의 네러티브 회화를 형식적으로 좀 더 발전시켜나갈 생각입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그냥 그림에 있어서는 최선을 다한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군요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작업실에서 영화나 책을 많이 보기도 하고, 기타를 치며 시간을 보내기도 합니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작품활동 외에는 특별히 목표라는 걸 가져본 적이 없군요. 하나 있다면 누군가를 진정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이 되는것입니다.


작품

서상익 작가의 작품이 43 점 있습니다.

자연의 법칙

캔버스에 유채
130x194cm

자연의 법칙 - No Alarm

캔버스에 유채
146x112cm

프리드리히의 숲

캔버스에 유채
97x162cm

일요일 오후 4시

캔버스에 유채
130x162cm

익숙한풍경 - MOMA PS1의 아침

캔버스에 유채
97x146cm

익숙한풍경6

캔버스에 유채
97x146cm

익숙한풍경2

캔버스에 유채
89x130cm

익숙한풍경 - 녹아내리는 문

캔버스에 유채
162x112cm

익숙한풍경 - No.371앞의 초상

캔버스에 유채
100x80cm

에스겔 25장 17절

캔버스에 유채
112x146cm

엄마의 정원

캔버스에 유채
130x162cm

양들을 위한 시간

캔버스에 유채
146x112cm

오늘도 채펄린은 날지 못했다

캔버스에 유채
162x130cm

네?!

캔버스에 유채
91x73cm

사연많은 도시

캔버스에 유채
97x162cm

무엇이 나를 남자로 만드는가2

캔버스에 유채
130x162cm

대화의 시간

캔버스에 유채
162x130cm

녹아내리는 오후

캔버스에 유채
146x89cm

나를 위한 나라는 없다

캔버스에 유채
89x146cm

길들여지지 않기

캔버스에 유채
112x146cm

그리고…아무도 오지 않았다2

캔버스에 유채
146x112cm

그리고…아무도 오지 않았다

캔버스에 유채
97x130cm

그 숲의 비밀2

캔버스에 유채
130x194cm

그 숲의 비밀

캔버스에 유채
91x73cm

Usual Suspect

캔버스에 유채
91x91cm

Use your illusion

캔버스에 유채
130x162cm

Remember

캔버스에 유채
130x197cm

Play the game

캔버스에 유채
97x146cm

NG

캔버스에 유채
130x194cm

Another day - 잊혀진 풍경

캔버스에 유채
97x162cm

Another day - no fear

캔버스에 유채
162x130cm

Another day - lost highway

캔버스에 유채
112x162cm

Circus-2

캔버스에 유채
73x117cm

혁명의 밤 - 삐라를 뿌려라

캔버스에 유채
146x112cm

너무 늦은건가

캔버스에 유채
130x194cm

스톡홀름 신드롬

캔버스에 유채
97x162cm

무지와 나태의 밤

캔버스에 유채
182x259cm

나를 위해 기도해주오

캔버스에 유채
162x130cm

불면의 과학

캔버스에 유채
112x162cm

익숙한 풍경-변덕과 욕망

캔버스에 유채
194x259cm

Parrel Subway

캔버스에 유채
93x190cm

Nice Dream

캔버스에 유채
97x146cm

Circus3 (Paint it Black)

캔버스에 유채
97x162cm

언론보도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