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장유정 Jang,Youjung

건국대학교 회화 석사
건국대학교 회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6 이젠 괜찮아.. (대안공간 눈)
이젠 괜찮아 (갤러리 에이치, 춘천)
2015 장유정 개인전 (갤러리 더인)
2014 ‘안아주세요’ - 갤러리엘르 초대전
2012 ‘Paradise of Loneliness’ - 갤러리한옥 기획전
‘선인장과 나’ - 횡성군청갤러리 기획전
2010 ‘나는 지금 어디에’ - 스페이스선+갤러리 기획공모전

[단체전]
2016 히든아시아프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장유정 개인전 (7pictures x 까페인)
YAP 정기 그룹전 (갤러리 일호)
설레이는 봄, 세종마을! 전 (291갤러리)
신년선물 전 (갤러리엘르)
행복에쎄이 전 (대안공간 눈)
2015 Young Artist전 (대웅아트스페이스)
HASHTAG전 (다온갤러리)
아트페어 리뷰전 (갤러리 엘르)
아시아 탑 컨템포러리 아트 쇼 홍콩 (콘래드호텔)
YAP 써주세요 (다온갤러리)
YAP 써주세요-아뜨레 공동 기획 (뚝섬-자벌레전시관)
YAP 써주세요-아뜨레 공동 기획 (알파갤러리)
갤러리일호 기획 ‘Sixth Sense’전 (갤러리일호)
YAP ‘RETURNS’전 (폴레칸네갤러리)
신년선물전 (갤러리 엘르)
의기양양전 (POPSHOP)
신년소품전 (복합 예술공간 브하쎄)
YAP ‘RELOAD’전 (갤러리 일호)
2014 Warm heart-연탄후원전 (극동 갤러리)
세계청년비엔날레 (대구, 울산 문화예술회관)
‘색,너를 위로하다’ - 플랫폼12기획 (부산 경동 스타제이드)
건국대학교 교강사전 (건국대학교 행정관)
갤러리일호 기획 ‘모락모락’전 (갤러리 일호)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기념 ‘Peace’전 (평화화랑)
산,물,바람 부채전 (갤러리 엘르)
3&3 2014기획 3인전 (림갤러리)
Purpose of Art : Gift x Drawing전 (갤러리엘르)
‘미래를 보다’전 (갤러리엘르)
2013 Artist=artist 연말자선전 (갤러리엘르)
AHAF호텔아트페어 (콘래드호텔)
아시아프 (문화역서울284)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세종문화회관)
‘Hope against hope...’ 2인전 (헤이리 요나루키갤러리)
후소회 청년작가공모전 (갤러리 라메르)
필리핀 다바오 국제전 (다바오 SM다낭, 필리핀)
Bulls展 (갤러리 올리아)
공평기획 청년작가전 (공평갤러리)
2012 대한민국현대한국화국제페스티벌 (대구문화예술회관)
Color of New york 展 (가이아 갤러리)
Bulls展 (유나이티드 갤러리)
2011 솜털 展 2인전 (더케이 갤러리)
한 - 두바이 한국 현대미술초대전 (두바이 국립미술관)
The S展 (더케이 갤러리)
2010 Sart 선물전 (코엑스 아쿠아갤러리)
금박회화 소품전 (시티은행)
삼청갤러리기획 공중누각 3인전 (삼청갤러리)
대한민국현대한국화페스티벌 (대구-울산문화예술회관)
2009 Bulls 아트페어 부스전 (세종문화회관 광화문갤러리)
아시아프 ‘미래와 만나다’ (옛 기무사 건물)
건채회 진채전 (가이아 갤러리)
2008 진채! 현대회화로의 가능성전 (안단태 갤러리)
November 신진작가 7인전 (os 갤러리)

[기타]
2014 플링크 판화상품판매 장유정&재미킴 (까페드보통)
플랫폼12 (서래마을 아트샵)
2012 튤립아트랩 (광화문 교보문고)

인터뷰

[작가의 말]

내 그림 속 선인장들은 꿈을 꾸고 있다.
하늘을 날며, 액자 속 사진과 대화를 하며, 친구와 껴안고 외로움을 달래며,
그렇게 꿈을 꾸며 살고 있다.

사막과 같이 거칠고 삭막한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선인장은 가시와 딱딱한 표면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런 환경에 적응해 살고 있는 선인장의 모습이 메마른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삶과 비슷하다 여겨졌습니다. 겉을 강하게 포장해 자신만의 방법으로 극복하며 살아가는 우리 현대인의 모습을 여러 상황에 놓인 선인장으로 그리게 되었습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어릴적 부터 그림그리는 시간이 가장 행복했어요. 그래서 대학교와 대학원까지 회화과를 가게 되었고 그림그리는 삶이 당연하다고 항상 생각하고 살았던거 같아요. 그림그리는거 말고는 할 줄 아는게 없게 된거죠. 그림을 그리다 보니 그안에 나만의 세계가 존재하게 되었고.. 그 결과물을 용기내어 발표하게 되면서 작가의 삶이 자연스럽게 이어진거 같아요.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외롭고, 삶이 힘들어 그 고통을 벗어나기 위한 현대인들에게 혼자가 아니라는 메시지를 주고 싶었습니다. 척박한 사막에서 혼자 꿋꿋하게 잘 자라나는 선인장이 현대인의 삶과 비슷함 느꼈으며 그들에게 서로를 위로할 수 있는 삶의 파트너의 존재가 얼마나 큰 위안이 되는지를 알려주고 싶은 마음 입니다.
또한 스스로에게 힘을 불어넣어 어려운 상황에서도 꿋꿋하게 살아남아 예쁜 꽃까지 피우는 생명력 강한 선인장. 이런 선인장을 통해 앞만 보고 달려가면서 꿈을 잊고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위안과 즐거움 그리고 희망을 주고 싶습니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재료는 동양화재료인 분채를 이용하여 작업을 합니다. 분채는 동양화물감의 원료인 가루인데요. 이 분채와 아교를 섞어 채색을 합니다. 그냥 일반물감이랑 다른 점은 장지(한지를 여러 겹 겹쳐 만든 종이로 2합,3합 등 여러 종류가 있다)라는 종이 위에 채색을 할 때 차곡차곡 물감이 쌓여 발색력이 훨씬 좋기 때문입니다. 선인장 가시들은 새필로 하나하나 정성스럽게 그린답니다.^^ 그림의 제일 마지막에 이 가시를 그리거든요. 아무 생각 없이 오로지 붓끝에 집중하여 하나하나 가시를 치며 완성되어 가는 선인장을 보면 정말 기분이 좋고 그 과정을 위해 밑 작업을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에요. 그 정도로 저는 마지막에 선인장 가시를 그릴 때가 가장 기분이 좋아요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2010년도 대학원 시절 작업 시리즈인 <나는 지금 어디에>에 작업들입니다. 그때의 심정은 사회로 내던져지기 전의 불안하고 현실의 괴리에 갇혀 이상을 보지 못한 채 고개숙인 선인장으로 저의 간절하고 애절한 마음을 담아 선인장의 가시를 하나하나 그렸던 기억이 있어요.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아이디어나 영감을 받기 위해 일부러 여행을 간다거나 관련된 책을 찾아보거나 등등을 하지 않아요. 저는 여행을 가서 스케치를 많이 해 와도 딱히 그 안에서 떠오르는 영감은 없더라 구요. 그렇게 일부러 찾아서 그린 그림 안에는 제가 없었어요. 오히려 길거리나 커피숍,, 출.퇴근 하는 회사원 또는 등 하교를 하는 학생들, 어딘가 바쁘게 다니는 사람들을 관찰하며 그들은 정말 행복한 삶을 살고 있는지를 제 자신에게 질문 하곤 해요. 그러한 일상생활, 매일 일어나고 당연히 살고 있는 삶 속에서 제 나름대로의 영감을 얻곤 해요.
물론 제가 느끼지 못한 점들.. 여행을 통해 생각의 정리, 복잡함을 잊고 즐거운 마음으로 재충전하며 이런 감정들이 활력소가 되어 더 작업을 열심히 하게 되는 부분은 있겠지요.
저는 그냥 꾸미지 않은 내 생각들로 그때그때 메모를 하고 스케치를 합니다. 생활을 하다 보면 읽게 되는 문구나 주로 일상생활에서 볼 수 있는 상황들에서 생각을 얻어 작업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외로운 현대인의 삶을 바탕으로 그림을 그리지만 그 안에 변화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내 상황에 따라 그림 스타일이 변하게 되었는데요. 작년에 결혼을 하면서 친구들이나 주변에서 "이제 안 외롭겠네?"라고 물어요. 음..사람은 누구나 외로운 거 아닌가요? 누구와 함께 있다고 외롭지 않은 것은 아니죠..이렇게 얘기하면 또 결혼생활에 문제 있다고 생각하려나?ㅋ 저 결혼생활은 아주 만족해요. 같이 사는 사람이랑 이 정도면 잘 맞다 생각하구요.^^
앞으로 어떤 작업들이 나올지는 저도 궁금해요. 주제는 같은 맥락이죠...현대인들의 외롭고 고독한 삶 속에 일어나는 크고 작은 에피소드들을 그릴 겁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몇 년전 어느 나이 지긋하신 아주머니 한 분께서 제 그림을 보시곤 동화책을 보는 것 같다는 말씀을 해주셨어요.
그 분의 말처럼 제 그림을 보면 공감이 되고 잠시 어른동화책을 보며 꿈을 꾸는 듯한 느낌이 드셨으면 좋겠어요.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취미활동이라 영화보는 거 좋아하구요.. 그림그리는 거 말고...아! 요즘에는 글씨를 좀 잘 써보고자 붓글씨를 쓰러 다니고 있어요.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지금처럼 평범한 삶 속에서 가족들과 행복하게 잘 살아가는거요.^^이것도 목표가 될수있으려나~


작품

장유정 작가의 작품이 51 점 있습니다.

안아주세요

장지에 채색
34x24cm

유토피아

장지에 채색
72x117cm

깊은 밤에도..

장지에 채색
73x60cm

Want you

장지에 채색
27x44cm

함께

장지에 채색
25x25cm

Want you

장지에 채색
41x53cm

With us

장지에 채색
27x35cm

돌고돌아 결국은 가루가되어

장지에 펜 드로잉
33x24cm

안아주세요

장지에 채색
24x38cm

이젠 괜찮아

장지에 채색
25x25cm

나는 지금 어디에

장지에 채색
100x80cm

세상은 원래 힘든거야

장지에 채색
45x53cm

속닥속닥

장지에 채색
117x73cm

"안녕~''

장지에 채색
91x73cm

Paradise of Loneliness

장지에 채색
73x117cm

exit

장지에 채색
73x117cm

하나,둘,셋!

장지에 채색
73x117cm

나는 지금 어디에

장지에 채색
100x80cm

Hope against hope

장지에 채색
41x32cm

괜찮아..

장지에 채색
65x100cm

꿈 속에서도

장지에 채색
80x130cm

아무렇지 않은 척

장지에 채색
66x53cm

Paradise of Loneliness

장지에 채색
73x182cm

Where am I

장지에 채색
39x73cm

Cheer up!

장지에 채색
155x73cm

조금만 더

장지에 채색
155x73cm

alone

장지에 채색
53x73cm

헤어지지말자

장지에 채색
19x48cm

그냥..친구

장지에 채색
65x91cm

토닥토닥

장지에 채색
50x61cm

Stunt flying

장지에 채색
100x74cm

Flying

장지에 채색
61x73cm

안아주세요

장지에 채색
60x91cm

꿈꾸다

장지에 채색
53x45cm

조금 더 가까이

장지에 채색
41x53cm

말하고 싶은 비밀

장지에 채색
58x87cm

암흑 속 일지라도..

장지에 채색, 금박
90x90cm

만개하는 꽃

장지에 채색
90x90cm

Stunt flying

장지에 채색
65x91cm

Flying

장지에 채색
61x73cm

Want you

장지에 채색, 금박
41x53cm

앗!

장지에 채색, 금박
61x73cm

내가 살고 있는 곳

장지에 채색, 금박
61x73cm

밤에도..

장지에 채색, 금박
60x91cm

안녕!

장지에 채색
52x73cm

안아주세요

장지에 채색, 금박
52x73cm

좋은데 미워

장지에 채색
73x61cm

암흑 속에서도

장지에 채색, 금박
46x53cm

꽉 잡아

장지에 채색
73x61cm

미운데 좋아

장지에 채색, 금박
53x46cm

친구하기 싫은 날

장지에 채색, 금박
53x46cm

언론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