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민율 Min Yul

이화여자대학교 회화·판화, 미술사 학사
세종대학교 지구과학 학사

이력

[개인전]
2017 <하늘에 앉다> 탐앤탐스 컬쳐 카페 프로젝트 (갤러리탐, 서울)
<나무의자+상상씨앗> (JYART, 서울)
<컬러플러스 프로젝트-민율 전> (삼화페인트, 퍼니매스, 키스갤러리콜라보레이션, 서울)
2016 민율 展, 갤러리하이 기획 초대전 (서울)
잠시...쉬어가다, 갤러리 다온 초대전 (서울)
2015 나무의자, 림갤러리 유망작가 초대전 (서울)
상상을 싹틔우다, 정월행궁나라 갤러리 초대전 (경기)
잠깐의 휴식, 다리상자 공모당선전 (서울)
2014 상상씨앗, 헤이리 예술아놀자 초대전 (경기)
소소한 이야기 둘, 화봉갤러리 기획 초대전 (서울)
2013 상상씨앗이야기, 대안공간 눈 공모당선전 (경기)
상상을 분양합니다, 성북예술창작센터 갤러리_맺음 공모 당선전 (서울)
상상틔움 - 씨앗의 재발견, 수원시 어린이 미술체험관 기획 초대전 (경기)
休, Gragia Gatto 초대전 (경기)

[단체전]
2017 <부평 옥션 화이트 세일-자선경매> (부평아트센터 갤러리 꽃누리, 경기)
<광주 디자인비엔날레>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광주)
<4的 空間> (예술공간 봄, 경기)
<From the Three Artists> (JYart 갤러리, 서울)
<비상> (인사아트프라자, 서울)
<Beauty in Grace> (한국경제신문 한경갤러리, 서울)
<쉼,> (갤러리 마롱, 서울)
<KA12창립전> (갤러리 아리수, 서울)
Asia Contemporary Art Show (Conrad, Hong Kong)
호텔 아트 페어 인 대구 (노보텔 앰배서더, 대구)
Art Jeju (하얏르 리젠시 제주, 제주도)
아트부산 국제 아트 페어 (벡스코, 부산)
Affordable Art Fair New York (Metropolitan Pavilion, New York)
<Good morning 새 아침 전> (갤러리 아리수, 서울)
2016 Kintex Spoon Art Show2016 (킨텍스, 경기)
아시아프 & 히든아티스트 페스티벌 (동대문디자인프라자, 서울)
SOAF(Seoul Open Art Fair) (코엑스, 서울)
제 1회 국제공예아트페어 YAP부스전 (SETEC, 서울)
아트 코스모폴리탄 제주 (호텔신라스테이, 제주)
<With Me-2인전> (현대백화점 갤러리H, 경기)
<YAP연말선물전> (KISS갤러리, 서울)
<대한민국 청년작가 발언 전> (갤러리 아리수, 서울)
<Relationship-2인전> (409갤러리, 경기)
<the Beginning> (에코락갤러리, 서울)
<YAP인사아트 컨템포러리아트쇼 2016> (인사아트센터, 서울)
<열음페스티벌> (문화공간 이목, 서울)
<제 2회 HARHTAG> (갤러리 다온, 서울)
<부상청년전> (국회의원회관, 서울)
<YAP> (갤러리 일호, 서울)
<설레이는 봄, 세종마을> (291 갤러리, 서울)
<서울 디지털 대학교 나눔 경매 전> (서울 디지털대학 선촌 예술원, 서울)
<8Th Good Morning 2016 새아침 전> (금보성 아트센터, 서울)
2015 COAF(Creative Orange Art Festa) (웰리힐리파크, 강원도)
ASYAAF(Asian Syudents Young Artist Art Festival ) 히든아트스타 (구 서울역사, 서울)
SOAF(Seoul Open Art Fair) (코엑스, 서울)
<행복 에세이> (대안공간 눈, 경기)
<HARHTAG> (갤러리 다온, 서울)
<YOUNG ARTIST 전> (대웅아트스페이스, 서울)
<Happy Wall Korea>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서울)
<찬란한 젊음> (모즈갤러리, 서울)
<그림아 마실가자> (마실, 서울)
YAP<포스트 잇> (다온 갤러리, 서울)
<오늘의 젊은 예술가들 展> (가가 갤러리, 서울)
YAP<써주세요> (뚝섬 전망문화콤플렉스 자벌레, 서울)
<봄, 빛을내다> (세움아트스페이스, 서울)
YAP<써주세요> (제비꽃다방, 서울)
YAP<써주세요> (알파갤러리, 서울)
<CONSOLE:위안을 주다> (폴레칸네갤러리, 서울)
<한국아티스트협회 창립전> (갤러리 M, 서울)
YAP Returns (폴레칸네갤러리, 서울)
YAP RELOAD전 (일호갤러리, 서울)
<겨울이야기-기억> (경민현대미술과, 경기)
<굿모닝 새아침전> (충무아트홀 충무갤러리, 서울)
2014 <폴레칸네 오픈전- 2인전> (폴레칸네갤러리, 서울)
YAP, <연말정산전> (캘러리카페 POP, 서울)
<12월의 선물전> (림갤러리, 서울)
<수확전> (충무갤러리, 서울)
<YAP 특별전> (갤러리 M , 서울)
<YAP-The 2st> (문암갤러리, 서울)
<비빔밥,뷔페전> (대안공간 눈, 경기)
<YAP- The 1st> (충무아트홀 충무갤러리, 서울)
<Through The Eyes Of soul> (충무아트홀 충무갤러리, 서울)
2013 <중아트마켓 1st, 2st> (경기)
2012 <l'espace 102> (중아트 갤러리 부천 소풍점, 경기)
<제 16회 나혜석 미술대전> (수원미술전시관, 경기)
2004 <뻔뻔스럽게> (쌈지스페이스, 서울)
<Thick - Skinned, Test-side, Rooseum> (말뫼, 스웨덴)

[작품소장]
서울동부지방법원, 충무아트홀 충무갤러리, 서울디지털대학교, 자동차연구원, ㈜선진, ㈜ 매스씨앤지, ㈜에스엔케이인터네쇼날 등

[수상/선정]
2012 제 16회 나혜석 미술대전 입상

[기타]
YAP(Young Artist Power)1기, KA12 정회원

인터뷰

[작가의 말]

어느 누구에나 마음 속 깊이 숨겨 놓은 감성이 있습니다.
조금은 어린아이처럼 유치해서, 비생산적인 감정들이어서, 너무 바쁜 생활 속 시간이 없어서 등의 이유로 어느 순간 잊혀 진,마음속 작은 감성들. 이러한 아주 소소한 감성들을 작품을 통해 말하고 싶습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대학에서 지구과학과를을 졸업하고 직장생활을 하다가 어느 날 문득 ‘난 이일을 평생 할 수 있을까?’, ‘평생 한다면 행복하게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결론은‘ 아닐 것 같다’였고 내가 진짜 하고 싶은 일에 대해 생각하게 됐습니다. 그리고 바로 하던 일을 그만 두고 다시 미대 1학년에 입학해서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나무의자>시리즈나 <상상씨앗>시리즈, 그리고 준비중인 시리즈 들은 일상에서 찾는 소소한 위로 같은 것입니다. 요즘 사람들은 소소한 것들의 중요성을 잊고사는 것 같습니다.
더 잘나가기 위해,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남들보다 더 우위에 있기 위해 놓쳐 버린 이러한 소소함이,사실은 삶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행복의 조건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들게 만드는것 입니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주로 유화작업을 많이 합니다. 그리고 그때그때마다 설치나 영상작업을 병행하기도하는데 작품을 구상하고 그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이 더 잘 드러는는 방법을 선택합니다. 전시장소에 따라 표현방법이 달라지기도 합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나무의자> 시리즈 초창기에 그린 노을 지는 하늘의 나무의자가 있습니다.
그 그림을 전시할 때 나이 지긋하신 관람객 중 한분이 그림 앞에서 한참을 서 계시다가 눈물을 흘리셨습니다. 우연히 그분과 대화를 나누게 됐는데 뉘엿뉘엿 기우는 하늘이, 나뭇잎 다 떨구고 앙상한 가지만이 남은 나무가, 그리고 그 위 쓸쓸해 보이는 의자가 마치 이제 인생의 끝자락에 서있는 자신 같아 우셨다고 하셨습니다. 하지만 그 쓸쓸함 속에 위안이 있어서 좋았다는 말씀을 하셨을 때 나도 가슴 먹먹해졌던 기억이 납니다. 내 그림 앞에서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며 울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감사함과 그러한 것에 대한 작가로서의 책임감 같은 것을 동시에 느끼게 해 준 그림입니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길을가다가, 책을읽다가, 영화를 보다가, 누군가와 대화를 나누다가, 밥을먹다가 등등 일상의 소소한 모든일들에서 작업의 영감을 얻습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소소한 이야기 시리즈들을 만들어가고 있는 중입니다.
<나무의자> ,<상상씨앗 이야기>나 지금 준비 중인 <짧은 꼬리 고양이 트리>,<소소한 시간이 피어나다> 는 짧은 동화 같은 이야기를 가진 작업들입니다.
이런 작업들이 쌓여 나중에 마치 책장에서 편안히 책을 꺼내보듯 볼 수 있는 전시를 하고 싶습니다. 내가 늘어놓는 이러한 여러 가지 이야기들이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랍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자주 듣는 질문이지만 참어려운 질문인것 같습니다. 어떻게 기억되는 작가가 되길 바라는지 찾아가고 있는 중입니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고양이 두마리에게 길들여 지기, 책수집, 안되는 일 도전했다가 빨리 포기하기.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효도하기, 봉사하기, 착하게살기 바람직하게 살아보기.
지금까지 그러지 못해 언젠가는 그렇게 살아보고 싶습니다.


작품

민율 작가의 작품이 79 점 있습니다.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73x61cm (2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50x73cm (2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73x91cm (3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73x61cm (2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65x51cm (15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73x61cm (2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91x117cm (5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73x100cm (4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100x80cm (4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91x73cm (3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46x53cm (1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46x53cm (1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33x77cm (변형 12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33x77cm (변형 12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33x77cm (변형 12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20x20cm (3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20x20cm (3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20x20cm (3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130x162cm (10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45x53cm (1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45x53cm (1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73x91cm (3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27x27cm (5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53x73cm (20호)

니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20x20cm (3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46x53cm (1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73x61cm (2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25x25cm (4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41x32cm (6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41x32cm (6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73x91cm (3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27x27cm (5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32x41cm (6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46x53cm (1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46x53cm (10호)

상상씨앗

캔버스에 유채
162x130cm (10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46x53cm (1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38x46cm (8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53x65cm (15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50x65cm (15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130x162cm (10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46x53cm (1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46x53cm (1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24x41cm (6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24x41cm (6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65x91cm (3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65x91cm (3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65x91cm (3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91x65cm (3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46x53cm (1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73x91cm (3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38x46cm (8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53x65cm (15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73x91cm (3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73x91cm (3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46x53cm (1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46x53cm (1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46x53cm (1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46x53cm (1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46x53cm (1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80x117cm (5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91x73cm (3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91x73cm (3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61x73cm (2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97x130cm (6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65x91cm (3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112x146cm (8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50x73cm (2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80x100cm (4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130x162cm (10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50x73cm (2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97x162cm (10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50x73cm (20호)

나무의자

캔버스에 유채
117x91cm (50호)

상상씨앗

캔버스에 유채
130x194cm (120호)

상상씨앗

캔버스에 유채
162x130cm (100호)

상상씨앗

캔버스에 유채
117x91cm (50호)

상상씨앗

캔버스에 유채
91x73cm (30호)

상상씨앗

캔버스에 유채
73x61cm (20호)

언론보도

삼화페인트, 가구와 예술과 만난‘ 컬러 플러스 프로젝트’ 진행
삼화페인트(000390)공업 컬러디자인센터는 컬러로 스타일링한 인테리어 공간을 제안하는 ‘컬러 플러스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컬러 플러스 프로젝트는 ‘생활을 예술로’를 표방해 삼화페인트의 공간컬러 스타일링과 퍼니매스의 가구, 키스갤러리 전시작품을 한 공간에서 보여주는 개념으로 컬러와 가구, 예술작품 배치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한다고 삼화페인트는 설명했다. 컬러 플러스 프로젝트 첫 번째는 ‘나무 끝, 작은 의자 위에서’의 제목으로 나무 의자를 주로 작업해온 민율 작가와 함께 하며 삼화페인트는 작가의 작품에 어울리는 세 가지 공간을 프리미엄 페인트 더클래시를 활용해 스타일링했다. 우선 더스티 민트(Dusty Mint)로 꾸민 공간은 인공미 없는 간결하고 명상적 분위기로 스칸디나비안 스타일 다이닝 테이블, 콘솔 등과 조화를 이루며 내면의 휴식을 제공한다. 다크 인디고(Dark Indigo) 컬러 공간은 자신만의 창의적 공간을 원하는 트렌트 세터들이 좋아할 만한 개성 있는 스타일로 꾸몄다. 와인(Wine) 컬러는 감각적이고 개성 강한 스타일을 선호하는 이들을 위한 공간으로 빈티지 가구와의 자연스러운 조화가 특징이다. 향란 센터장은 “바쁜 현대인에게 휴식과 여유를 선사하는 민 작가의 작품이 이번 프로젝트의 자연친화적인 스타일링 주제와 조화를 이룬다”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삼화페인트, 자연친화적 '컬러스타일링' 프로젝트
삼화페인트공업은 컬러디자인센터를 통해 스타일링한 인테리어 공간을 제안하는 '컬러 플러스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생활을 예술로'를 표방해 공간컬러 스타일링과 퍼니매스의 가구, 키스갤러리 전시작품을 한 공간에서 보여주는 개념이다. 컬러와 가구, 예술작품 배치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한다. 프로젝트 첫 번째는 '나무 끝, 작은 의자 위에서'라는 제목으로 진행한다. '나무의자' 회화 등으로 유명한 민율 작가와 함께 작품에 어울리는 세가지 공간을 프리미엄 페인트 '더클래시'를 활용해 스타일링했다. 김향란 컬러디자인센터장은 ""바쁜 현대인에게 휴식과 여유를 선사하는 민율 작가의 작품이 이번 프로젝트의 자연친화적인 스타일링 주제와 조화를 이룬다""며 ""컬러 플러스 프로젝트는 연중 진행하고 회화, 설치, 미디어 아트 등 다양한 아티스트와의 콜라보레이션으로 연출한 컬러 스타일링 공간을 통해 소비자와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