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메인 작품보기 작가보기 큐레이터추천 전시정보 서비스소개
로그인
회원가입
안소현 Ahn, SoHyun

한국예술종합학교 멀티미디어영상 수료

이력

[개인전]
2017 GS타워 안소현 초대전 (GS타워, 서울)
갤러리 라이프 기획 초대 안소현 개인전 (갤러리라이프, 서울)
New Artist Contest 우수상 안소현 개인전 (인사아트프라자갤러리, 서울)
2016 Light Of The Space (Sibling 갤러리카페, 서울)

[단체전]
2017 인사아트프라자갤러리 신진작가공모 수상작가전 (인사아트프라자갤러리, 서울)
제 1회 신인작가 공모전 (갤러리 라이프, 서울)
2016 앙데팡당 (문화본부 815,서울)
GIAF 광화문 국제 아트 페스티벌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서울)
갤러리 COLUMN 단체전 (대림창고, 서울)
오롯 아트 마켓 (서진 아트스페이스, 서울)

[작품소장]
GS EPS
개인소장 외

[수상/선정]
GIAF 광화문 국제 아트 페스티벌_ 아시아 현대미술 청년작가 선정
인사아트프라자 갤러리 신인작가공모 우수상

인터뷰

[작가의 말]

살다보면 말로 정의할 수 없는 어떤 감정과 느낌의 영역이 있는데 그것을 전달하고 싶은 목적에서 작업은 시작된다.
그림은 나를 가장 자유롭게 표현 할 수 있고 감성적 자극의 소통이 되는 수단이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어릴때부터 그림 그리는 것이 제일 재미있었고 즐거운 놀이였다. 그리고 싶은 그림도 너무 많아 항상 작가의 꿈을 꾸었다. 어떤 계기가 있다기보단 살아오는 과정에 늘 함께했던 나의 일부같은 자연스러운 존재이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최근에 작업한 시리즈는 우연히 발견된 작고 사소한 풍경들에게 받은 느낌이 좋아서 작업하게 되었다. 번화한 길거리를 천천히 걷다보면 가끔 구석진 곳에서 시선을 사로잡는 장소를 발견하게 될 때가 있다. 가던 걸음을 멈추고 한참을 보게 되는데, 우연적으로 그 공간에 닿인 햇빛과 그 빛을 받아 따듯하게 색을 발하는 옷과 건물의 풍경이 연출되지 않은 자연스러운 분위기라 한 없이 눈길이 가게 한다. 짧은 순간 동안 보고 있지만 무한한 시간속에 들어가 있던 것처럼 많은 것을 전달받는 기분.공간 속 안에 있는 어떤 가게의 옷이나 밖에 놓여진 화분과 나무들, 카페 테라스의 테이블과 의자 등등 모든 것들이 아무런 말과 어떠한 소리도 내지 않고 적막한 상태로 놓여져 있지만 많은 이야기가 담긴 채 누군가를 한참 기다리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그 길고 긴 기다림의 시간이 머무른 것 같은 공간에서 느꼈던 따듯하고도 편안했던 감정을 작품을 통해 전달하고자 한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사실적이면서도 어딘가는 비현실적이기도 한 두 관계가 어울려 보이기 위해 실제 풍경을 있는 그대로의 사실적인 묘사를 하면서도 어느 부분에서는 공간적으로 제한되지 않은 상상의 영역을 표현하고자 비워두거나 단순한 색으로 가득 채워 표현한다. 색의 조화에 특히 많은 중점을 두어 원하는 분위기를 조화롭게 이끌어 내고자 한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기다림> : 이번 시리즈의 발단이 되었던 곳이고 많은 영감을 얻어 공들인 작품이다.<초대> : 엄마가 가장 좋아하실 분위기라 꼭 보여드리고 싶은데 그럴 수 없어서 너무 아쉬운 특별한 작품이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아주 사소한 일상에서부터 얻는데 큰 맥락에는 '우연한 색이 참 조화롭다' 라고 느낌이 들면 영감을 얻는 것 같다.작업실 책상에서 아무렇게나 놓여진 노트와 가위의 색이 우연히도 잘 어울려 보이면 기분이 좋아지고 감성에 자극이 된다.우유에 담긴 씨리얼과 플라스틱 스푼의 색이 예쁠때에도 그림을 그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한다.문득 길을 걷다가 낡은 버스 표지판이 이뻐 보일때에도 시선을 고정하게 되고, 더 조화로운 색의 사물이나 건물, 자연의 풍경들을 찾아보게 만든다.막연하지만 그냥 우연히 마음에 드는 색의 형태들을 볼 때에 이런 저런 상상과 작업의 구상을 떠오르게 한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더 넓고 풍부한 무한의 영역이 안정감 있게 표현되어 균형이 잘 잡힌 작업을 하려고 한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어떻게' 라고 내가 정의한 모습으로 기억되기 보단 대중들 각자의 주관대로 판단하여 다양한 해석으로 기억에 남는 것이 더 좋을 것 같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등산. 개봉 영화 보기. 피아노 연주. 강아지와 산책.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세계일주.


작품

안소현 작가의 작품이 23 점 있습니다.

언론보도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