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구나영 Gu, NaYoung

홍익대학교 동양화 석사
홍익대학교 동양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7 Black Portrait (메이크갤러리, 서울)
Walking in the Forest of My Mind (갤러리정_신사점, 서울)
2016 Flowing Woods (갤러리이마주, 서울)
SILENT FOREST (ART SPACE J_CUBE1, 성남)
CHACONNE (혜화아트센터, 서울)
2015 SPECTRUM (정갤러리, 서울)
Song of Life (갤러리1898, 서울)
PORTRAIT (갤러리H, 서울)
2014 GU NAYOUNG (한성자동차 오토갤러리_서초점, 서울)
Mid Dream Landscape (스페이스 선+, 서울)
The Forest of Existence (1 Gallery, 서울)
MINDSCAPE (유중갤러리, 서울)
2013 DENSE FOREST (이랜드스페이스, 서울)
2012 LUCID DREAM (노암갤러리, 서울)
TIMBUKTU (미술공간현, 서울)

[단체전]
2017 KIAF : 한국국제아트페어 2017 (코엑스, 서울)
AHAF : 아시아 호텔아트페어 2017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서울)
BAMA : 부산국제화랑아트페어 2017 (BEXCO, 부산)
23.5 (스페이스 선+, 서울)
2016 어포더블 아트페어 싱가폴 2016 Autumn Edition (F1 Pit 빌딩, 싱가폴)
ARTIST 100 Post-it Auction (Station24, 서울)
히든아티스트 페스티벌 (DDP, 서울)
안산국제아트페어 (안산문화예술의전당, 안산)
부산국제화랑아트페어 (BEXCO, 부산)
선_線 Line (스페이스 선+, 서울)
2016 HAPPY NEW YEAR (갤러리 2U, 서울)
2015 겸재 내일의 작가 (겸재정선미술관, 서울)
사유하는 손 (정갤러리, 서울)
Enter My World (NEFS, 서울)
대구 아트페어 (EXCO, 대구)
어포더블 아트페어 서울 2015 Autumn Edition (DDP, 서울)
시간이 멈춘 자리 (그림손 갤러리, 서울)
정문규미술관 선정작가전 (갤러리 미술세계, 서울)
감각의 전이 (정문규 미술관, 안산)
어포더블 아트페어 싱가폴 2015 Spring Edition (F1 Pit 빌딩, 싱가폴)
Collection Show (갤러리가비, 서울)
2014 서울아트쇼 - MADE IN KOREA (COEX, 서울)
만장 (수원미술전시관, 수원)
아트쇼 부산 2014 (BEXCO, 부산)
포스코미술관 신진작가 공모전 - The Great Artist (포스코미술관, 서울)
Rhythm + Hues (유중갤러리, 서울)
달항아리와 몽중경(夢中景) (갤러리가비, 서울)
(그 외 전시 다수)

[작품소장]
안산시청, 이랜드문화재단, 서울북부지방법원, 유중문화재단, 개인소장 다수

[수상/선정]
2015 갤러리H 신진작가
2014 정문규 미술관 <신예작가 발굴지원 프로그램> 선정작가
제 5회 <겸재 내일의 작가> 내일의 작가상
스페이스 선+ 신진작가
2013 유중아트센터 신진작가
이랜드문화재단 3기 공모작가

인터뷰

[작가의 말]

'구나영'은 한지와 먹을 주재료로하여 다양한 붓의 필치로 특유의 패턴들을 그려내어 '마음의 풍경'과 '감정의 스펙트럼'을 표현하고, 공감과 치유의 에너지가 담겨있는 ‘울림이 있는 작품’을 완성하기위해 노력하는 아티스트입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어릴때부터 유일한 꿈이 '화가'였습니다. 말배우기가 익숙치 않을때부터 그려왔기에, 그림은 저의 가장 친한 친구였고, 자라면서 취미이자 특기가 되었습니다. 유년시기의 유희로써의 그리기는, 학창기에는 배움으로 지금은 제 직업으로 자연스레 이어졌습니다. 작가가 되어야겠다는 결심보다는, 비록 미흡함이 많더라도 작업을 하면서의 성취감과 그 고민마저도 즐기고있기에 삶의 매단계마다 제 천직이라는 것을 확인을 하고 있을 뿐입니다. 저는 그저 좋아하는 일을 찾았고, 지금 그 일을 하고 있음에 감사한 마음으로 살아갑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나무가 숲을 이루는 군집을 그림으로써 함께 더불어 사는 삶의 중요성인 ‘상생(相生)’의 메시지를 작품을 통하여 전달하고, 그리움과 위로 그리고 치유의 공간으로써 마음의 풍경을 그림으로 담아내고 있습니다. 제 작품들은 대부분 대상을 단순히 재현하는 방식이 아닌 대상에 빗대어 '침전된 감정과 마음'을 돌아보고 그려냅니다. 이를 특유의 패턴과 기법으로 구현하고 있는 점을 주목해볼 수 있습니다.또한 우리는 바쁜 현대사회 속에서 생활하면서 보다 자연을 접하고 자연에 대하여 생각해보고 그로부터 치유 받을 필요가 있으며, 작품 안에서 작가의 마음 속 깊이 내재되어있던 자연의 이미지를 담은 작품을 감상하는 것을 통하여 치유의 효과를 기대해 볼 수 있을 것입니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그동안 저는 한지, 먹과 붓을 가지고 섬세하게 평면회화를 만들어왔으며, 이를 바탕으로 입체작품을 만들어내기도 하였습니다. 이는 동양화 재료를 바탕으로 실험적인 표현법을 모색해본 것입니다. 전체적으로 먹을 이용하여 모노톤으로 작업을 해온 것은, 화폭 안에 담아내고자 하는 내용들이 매우 본질적인 이야기들이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최대한 절제된 색감으로, 침묵하고 있는듯하지만 많은 이야기들을 담고 있는 ‘숲’의 이미지를 표현해내는데 적절한 표현기법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저에게 가장 익숙한 재료와 기법을 가지고, 작품이라는 언어로써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작품을 완성하기까지 많은 고민들이 있지만, 마음의 풍경인 저만의 숲을 그리는 동안 마음을 비워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고, 그것은 작업을 지속하는데 큰 원동력이 되어왔습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모든 작품에 애착을 가지고 있지만 특히, < 투명한 숲 > (2008) 이라는 작품과 <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 (2014) 작품에 각별함을 느낍니다. 그림은 머리가 아닌 마음으로 그려야 한다고 생각해왔는데, 제 안의 절실한 마음들을 두 작품에 쏟아냈기 때문입니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자연을 바라보면서도, 음악을 들으면서도, 사람들 속에서 부대끼면서도 여러 감흥들을 느끼고 있지만, 작업을 하기 전 아무것도 그려지지 않은 흰 종이를 물끄러미 바라볼 때 자주 영감을 얻습니다. 마음이 차분해집니다. 그리고 내면의 소리에 귀 기울입니다. 나무가 한그루 한그루 그려지면서 모든 번뇌를 잊고 내가 나무를 심어 숲을 만들어가고 있음에 집중합니다. 마음속의 이미지들을 쏟아내며, 마음이 비워지는 것을 느낍니다. 때로는 거칠게 때로는 섬세하게 그려내며, 그림이 완성되면 카타르시스를 느낍니다. 그리고 작품 속으로 걸어 들어가 한그루 나무가 되고 싶다고 염원합니다. 살아있다는 것으로도, 그리고 최선을 다해 살아가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아름다움이라 생각합니다. 또한 더불어 사는 삶 속에서 개개인의 삶은 더욱이 빛이 난다는 것을 저는 작업이라는 과정을 통해 깨닫습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평면회화를 주작업으로하면서, 수묵기법으로 드로잉을 해온 것을 기반으로하여 앞으로는 더욱 다양한 재료와 기법으로 작품세계를 펼쳐나갈 계획입니다. 기회가 된다면 관람객이 제가 그린 숲 안에 들어와있는 듯한 느낌을 더욱 부각될 수 있도록 보다 스케일이 큰 작품들을 제작해보고싶고, 또한 기존의 나무와 숲이라는 소재에서 다양한 소재로 확장시키고, 조각이나 설치, 영상 등의 기법을 시도하여 작품에 담고자 하는 감정과 의도들을 다채롭게 부각시키는 실험들을 해보고 싶습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작품 속 먹빛 숲으로 그려진 내면의 풍경 안에는 많은 이야기들이 벌어지고 있는 듯합니다. 우연히 발길이 멈추어진 작품 앞에서 시선의 이동을 통해 산책하고, 작품을 조우하는 잠시 동안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갖기를 조심스레 기대해봅니다. 마음의 풍경에서 보는이는 발견하고 싶은 것을 찾고자 할 것입니다. 그래서 작품을 보는 이들에게 그들만의 가장 가깝고도 가장 머나먼 곳을 향한 여정이 될 것입니다. 그 여정가운데 많은 분들과 작품안에서 소통할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그리고 상생(相生)의 메시지와 치유의 에너지가 전해지는 ‘울림이 있는 작품’을 그려내고자 노력하는 아티스트로 기억되고 싶습니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음악감상과 영화관람을 좋아해왔습니다. 영화를 볼때에 타인의 삶의 관점과 가치관의 다양성을 느끼게 됩니다. 영화관에 가는것과 음악을 듣는것은 제가 그저 휴식의 방법이었는데, 최근에는 클래식 음악에서 작업의 영감을 받기도 하였습니다. 그리고 요즘 여행을 자주 다닙니다. 자연이 제겐 늘 최고의 스승이기 때문입니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사는동안 좋은 작업 한 점만 남길 수 있다면 하는 바램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는 그것이 삶이 작품에 그대로 녹아들었을때에 가능하리라고 생각합니다. 하루하루 부족함을 반성하고, 보다 나은 오늘을 살기 위해 각성하고, 주위에 사랑을 나누는 삶으로 거듭나기위해 노력하고 실천하는 것이 개인적인 목표입니다.


작품

구나영 작가의 작품이 8 점 있습니다.

언론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