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메인 작품보기 작가보기 큐레이터추천 전시정보 서비스소개
로그인
회원가입
김현정 Kim, Hyunjung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 석사
덕성여자대학교 서양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5 파도 (갤러리 버튼, 서울)
2014 There is no there there (갤러리 잔다리, 서울)
2013 달 없는 밤 (메이크샵 아트스페이스, 파주)
2012 열망 (갤러리현대 윈도우 갤러리, 서울)
2009 Always Somewhere (갤러리 175, 서울)
윈도우전 (갤러리현대 윈도우 갤러리, 서울)
2007 Blush-arts & Its future V (대안공간 아트포럼 리, 부천)

[단체전]
2015 일상그리기 4인4색 (이화익 갤러리, 서울)
Reflection (갤러리 잔다리, 서울)
2013 The Inner Landscape (갤러리 로얄, 서울)
Drawn to Drawing (갤러리 175 - 서울, 갤러리 카제 - 오사카, 갤러리 나카이 - 교토)
활자에 잠긴 시 (이음책방 갤러리, 서울)
Who draws (갤러리 버튼, 서울)
경계의 회화 (금호미술관, 서울)
2012 Casimir Effect (갤러리 b'One, 서울)
Makeshop top10 (메이크샵 아트스페이스, 파주)
See saw (경기대학교 호연갤러리, 수원)
Unfinished Journey (카이스 갤러리, 서울)
2011 AC교류 (성균갤러리, 서울)
Beyond Issue (조선 갤러리, 서울)
우리들의 풍경 (갤러리 이목, 서울)
ANYWHERE (미르 갤러리, 포항)
2010 Rare Flash (한전아트프라자, 서울)
Do Window (갤러리 현대 강남, 서울)
The Orbit of Painting 열사흗날 밤-회화 일별 (한국예술종합학교 신관갤러리, 서울)
Alternating current: A-B (Faculty Fine Art Gallery, 베오그라드, 세르비아)

[수상/선정]
2014 서울문화재단 예술창작지원 선정
2008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예진흥기금 신진예술가 선정

[레지던시]
2013-2014 몽인 아트 스페이스 4기 입주작가
2012-2013 메이크샵 아트 스페이스 2기 입주작가
2011-2012 Studio 683 1기 입주작가

인터뷰

[작가의 말]

제가 그리는 장면은 익숙하고 평범한 보통의 풍경입니다. 저는 우리가 경험하는 현실을 어떻게 실제로 받아들이는가 대한 고민에서 출발하여 풍경의 감각을 집요하게 파고드는 작업으로 진행해왔습니다. 우리가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풍경의 결을 만들고 대상이 존재하는 방식을 상상하는 과정에서 평범한 장면은 독특한 분위기를 갖게 됩니다. 그것은 무엇으로 규정되지 않는 감정적인 상태로 개인적인 기억과 상호작용하며 새로운 감각들로 경험하게 됩니다. 그 과정에서 다시 삶을 인식하는 수 많은 가능성을 보게됩니다. 저에게 그림을 그리는 것은 세계를 순수하고 섬세하게 복합적으로 관찰하는 태도입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미술은 제가 어떤것에도 얽메이지 않고 삶과 인간에 대해 생각할 수 있도록 매개체의 역할을 합니다. 어느날 아무 목적없이 집앞의 나무를 그리는데 볼 때마다 전혀 새롭게 느껴졌습니다. 이 사소한 경험이 저에게는 삶을 인식하는 가능성을 열어주는 커다란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후로 작가가 되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제 그림은 대부분 풍경이지만 그것은 넓은 의미에서 삶을 이루는 환경으로서의 풍경입니다. 풍경의 대상이 중요한것이 아니라 그것을 다르게 경험하는 순간과 그것을 재현하는 과정에서 만들어지는 감각들을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저는 경험에 대한 기억의 감각과 그 대상의 물질감을 화면에 표현하기위해 노력합니다. 대상이 어떻게 존재하며 어떻게 보이는지 이해하려는 방식으로 과정이 드러나도록 여러 얇은 겹으로 그립니다. 그것은 보이는 대로의 색을 칠하는것이 아니라 상상적 질감을 표현하는 것입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2009년에 그린 ‘기다림은 기억보다 눈부시다’라는 작품에 개인적으로 애착을 갖고있습니다. 감정이입되는 풍경으로서 표현에 깊이를 실험해 본 작업으로 완성까지7개월이상의 시간이 걸렸습니다. 그 이후의 작업에도 많은 영향을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익숙하거나 새로운 장소를 관찰하는것을 좋아하고 사진으로 기록하는 습관이 있습니다. 기억된 장면도 그림으로 그려지도록 선택되는데는 시간이 걸리는 편입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회화가 이미지 이상으로 작용하는 지점에 관심이 있습니다. 점점더 물성에 대해 중요하게 생각하게 되고 그것을 다루는 몸적인 행위에 대해 고민하게 됩니다. 계속해서 다른 실험들이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그것에 대해서는 어떠한 바람이 없습니다. 내가 살고 작업해 온 대로 평가되어진다면 좋겠습니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주로 책을 읽고 영화를 보고 음악을 듣습니다. 산책을 자주 하려고 노력하고 가끔 시를 쓰거나 기타연습을 합니다. 다 제 마음을 보기위한것 같습니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별개라고 생각되진 않는것같습니다. 평생 삶에서 자연스럽게 나오는 작업을 하고싶고, 매순간이 진실하고 또 자유롭길 바랍니다.


작품

김현정 작가의 작품이 8 점 있습니다.

언론보도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