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유윤빈 Yoo, Yoonbin

홍익대학교 미술학 박사
홍익대학교 동양화 석사
홍익대학교 동양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5 유윤빈 개인전 송하보월松下步月 - 갤러리 H 창작지원 선정 작가전 (갤러리 H, 서울)
2014 유윤빈 개인전 - 솔바람_松韻 (한전아트센터 갤러리, 서울)
2012 유윤빈 개인전 - 탑을 스치는 바람 (공아트스페이스, 서울)
2011 유윤빈 개인전 - 탑塔의 인상印象 (서울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후원, 갤러리 라메르, 서울)

[단체전]
2014 음풍농월: 사군자, 풍류에 물들다 (이천시립 월전미술관, 이천)
2013 Hommage à Whanki Ⅰ_김환기를 기리다 (환기미술관, 서울)
2012 후소회 청년작가 초대전 (서울문화재단 후원, 후소회, 갤러리 라메르, 서울)
2011 여름생색 (가송재단 후원, 마이아트옥션, 공아트스페이스, 서울)
2010 여백전_友情 (동경 한국문화원, 갤러리 미, 도쿄 외 60여회)

[작품소장]
(재)가송재단(서울), 환기미술관(서울), 갤러리H 외 다수

[강의경력]
강남대학교
Pacific Northwest College of Art(포틀랜드) 여름 특강 "동양화의 철학적 배경과 실기"
충북대학교 교육대학원
고려대학교
인천대학교
목원대학교
홍익대학교 및 동 대학원

인터뷰

[작가의 말]

저는 늘 깨어있는 마음으로 변화를 추구하고 무엇보다도 즐겁게 작품 세계를 만들어 왔습니다. 그리고 세상과 소통하는 작품을 구현하고자, 그림과 미술 교육 활동을 끊임없이 병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창의적 아이디어의 원천으로서 우리의 전통 양식과 역사, 인문학에 주목하고 있는데요, 전통이란 단순히 옛 것이 아니라, 빼어난 것이 살아 남아 오늘 날 까지 이어지고 있는 유용한 가치이며 오히려 미래를 지배할 수 있는 열쇠라는 신념 아래, 확실한 뿌리가 있으면서도 자신만의 이야기가 가득한 작품을 만들어내고자 합니다. 무엇보다도 지금은 현란한 이미지가 범람하여 눈이 피곤한 시대입니다. 그 속에서 한 그루 느티나무 아래 그늘, 쉼터와도 같이 여유와 마음 치유의 공간을 선사하는 작가로 기억되고 싶습니다. 그래서 지필묵, 수묵화로 보여줄 수 있는 모든 재미있는 요소들을 실험 중입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일찍이 놀이로서 그림 그리기를 즐겼기에, 유치원 때부터 꿈은 막연히 "화가" 였습니다. 한때 글을 쓰는 작가의 꿈도 꾸었던 시기도 있었지만, 예고에 진학하고 수묵화의 매력에 빠져 동양화를 전공하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그림 그리는 작가의 길로 들어섰습니다. 지금 생각에 글 쓰는 작가나 그림 그리는 작가나 예술적 아이디어의 원천과 모양은 같아 보입니다. 그렇다고 작가가 되느냐 마느냐 고민의 시간이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저는 홍익대학교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 박사 과정을 거치면서 동양화, 또는 한국화의 매력과 가능성에 대한 질문과 답을 꾸준히 발전시켜 왔습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약 3년 동안 홍익대학교 박물관의 학예연구실에서 근무하는 경험을 가졌습니다. 이곳에서는 구석기 시대 유물부터, 청자, 백자, 조선시대 회화, 근 현대 조각, 회화에 이르기까지 양질의 소장품들을 관리하고, 부속 기관인 현대미술관의 특별전을 기획하는 업무를 주로 수행하였습니다. 이 기간 동안 고전과 고서화, 우리 문화재의 매력에 심취하기도 하여, 학예사의 길을 생각해 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작가의 감성과 몸짓으로 이루어 내는 감각적인 작품 활동이 나의 본 모습을 찾아가는 가장 솔직한 방법이라고 생각하였기 때문에, 최종적으로는 그림의 길로 들어서게 되었습니다.


Q. 현재 작가님께서 주로 표현하고자 하시는 주제는 무엇인가요?
작품의 영감을 얻기 위해 우리 산천 여행과 스케치를 많이 하는 편입니다. 작가로 데뷔했던 초창기에는 불탑의 아름다움에 빠져서 종교적 의미와는 상관없이 그 조형성을 주제로 작업을 많이 했었는데, 지금은 자연 풍경, 특히 소나무의 매력과 계절의 변화에 주목하여, 그 속에 인간사, 세상사, 나의 소소한 생각들을 대입시켜, 바쁘고 지치는 일상에 한 줄기 여유를 선사하는 빈 공간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작품에 설경(雪景)이 자주 등장하는 이유도 그 때문입니다.


Q. 현재 작가님께서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과거에는 한지를 여러 형태로 변형시킨 후, 꼴라쥬하고 그 위에 그림을 그리는 등, 전통 재료를 응용한 실험을 많이 시도했습니다. 이는 소위 동양화, 한국화의 기법적 한계를 극복하고자 노력했던 부분이었습니다. 그러나 지금에 와서는 눈에 띄고 자극적인 실험 기법 보다는 초심으로 돌아가 동양화 본연이 가지고 있는 담담한 매력을 추구하게 되었습니다. 먼 길을 돌아온 것 같지만, 먹과 물, 붓과 종이가 상응하여 이루어 내는 당연하고도 무궁무진한 변화의 세계를 만끽하며 명상하는 자세로 대상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특히 눈 풍경을 표현하기 위해서 동양화 특유의 기법인 "홍운탁월(洪雲托月)"법을 쓰고 있는데요, 이는 "구름을 물들임으로써 달을 나타낸다"는 뜻으로, 그리지 않은 여백 부분이 눈(雪) 표현이 되어 맑은 느낌으로 화면을 꽉 차게 만드는 기법입니다.


Q. 작가님 작품 중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15년 전, 탑의 매력에 빠져서 작품을 하던 시절, 신들린 듯 3일만에 그려내었던 경천사지십층석탑을 주제로 한 작품입니다. 당시 저만의 특이한 기법이었던 요철 한지의 기법적 묘미가 한껏 살아있으면서도 입체감, 양감 등이 성공적으로 잘 표현되어 있습니다. 간혹 학창시절이나 데뷔 초기의 작품을 지금 현재 나의 미감으로 비추어 보면 치기 어린 부분이나 부족한 부분이 발견되고는 하는데요, 이 작품 만큼은 어린 시절 작품인데도 불구하고 지금 보아도 세련되어 보이는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두 번째로는 탑에 눈이 내린 풍경을 묘사한 작품 시리즈를 꼽을 수 있습니다. 이는 현재 주로 표현하고 있는 설경 표현의 출발점이자 기원이라고도 할 수 있어 유독 생각나고 애착이 갑니다.


Q. 주로 어떤 것에서 작업을 위한 영감을 얻으시나요?
첫째로는 가까운 곳이건 먼 곳이건 여행을 통한 생생한 자연 스케치를 하며 영감을 얻는 편입니다. 두 번째로는 우리의 고전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옛 이야기, 우리의 역사와 자연에 얽힌 이야기 등을 작품의 소재로 활용하기도 합니다. 작품 속 스토리텔링은 관객을 끌어들이는 매우 중요한 요소이니까요.


Q. 향후 어떤 방향으로 작업을 진행해 나가고 싶으신가요?
실험 기법에서 전통 기법으로 과감한 변화를 시도했듯이, 다시 모종의 실험 기법을 시도할 날이 올 것입니다. 끊임없이 자신에게 질문을 던지면서 우리 한국화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진지하게 모색하는 작품을 이어가고 싶습니다. 다만 그 과정은 지나치게 전통 기법이나 이상을 강조함으로써 너무 고답적이거나 무겁지 않게, 현대의 미감과 미적 요구를 반영하면서 이루어 내고 싶을 뿐입니다. 그 한가지 방법으로 소재 면에서 풍경과 관련된 인물을 묘사하고 그에 얽힌 이야기를 풀어가는 작업을 구상 중입니다. 기법적으로는 물과 먹의 작용에 더욱 천착하여 발묵(潑墨) 기법의 다양한 모양을 실험 중입니다. 저는 또한 현대인들에게 가장 필요한 힐링과 비움의 미학이 담긴 작업을 발전시켜 나가고자 합니다. 한편으로는 조금은 원대한 희망이겠지만, 한국화의 매력을 세계에 알리는 데에 일익을 담당하고도 싶습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떤 작가로 기억되고 싶으신가요?
현란한 이미지가 범람하여 눈이 피곤한 시대입니다. 그 속에서 한 그루 느티나무 아래 그늘, 쉼터와도 같이 여유와 마음 치유의 공간을 선사하는 작가로 기억되고 싶습니다.


Q. 작업 외에 즐겨 하시는 취미 활동은 어떤 것이 있으신가요?
미술 외에도 문학적 영감이나, 음악, 춤 등이 다양하게 작품 속에 스며들어 융합적인 시너지 작용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입장입니다. 그래서 저는 여러 타 분야의 예술과 학문에도 관심을 가지고 시야를 넓히고자 하는 자세를 늘 유지해 왔습니다. 제가 인문학, 사회학, 역사 등등 다방면을 기웃거리고, 무엇보다도10년이 넘게 라틴 댄스에 심취했던 것도 그러한 이유 때문이었는데요, 그 과정에서 춤의 몸짓과 흐름이 동양화 필선의 운용과 매우 닮아 있다는 즐거운 깨달음을 얻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또 다른 영역의 재미난 취미 활동을 찾고자 연구 중입니다. 아마 음악 분야가 될 것 같습니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한편, 저는 미술 작업과 병행하여 미술 교육에도 큰 관심이 있습니다. 저의 프로필에서도 알 수 있듯이 꽤 긴 시간 동안, 대학 교육에도 관여해 왔습니다. 얼마 전 첫아이를 가지게 되면서 더더욱 교육에의 관심이 많아 졌는데요.. 저는 작가와 교육자, 이 두 가지 직업이 따로 가는 것이 아니라 상호보완적인 역할을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디까지나 저는 좋은 작가가 되는 것이 최종 목표이지만, 학생들과의 교육적 교류가 저의 작품과 학생들의 작품 모두에 좋은 영향을 끼치리라 믿습니다. 그래서 현재 더욱 탄탄하고 개성 있는 커리큘럼을 통한 교육과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자, 문화예술교육사 자격 과정을 수강하고 있습니다. 좋은 예술가라는 바탕 아래, 좋은 교육자이자 좋은 엄마가 되어, 소위 세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아보고자 하는 꿈을 꾸고 있습니다.


작품

유윤빈 작가의 작품이 45 점 있습니다.

다보탑

한지에 수묵담채
160x127cm

원각사지십층석탑

한지에 수묵담채
173x69cm

경천사지십층석탑

한지에 수묵담채
185x98cm

탑의 인상_탑매도

한지에 수묵담채
60x60cm

탑의 인상

한지에 수묵담채, 동박
73x60cm

탑매도(塔梅圖)

한지에 수묵담채, 동박
73x60cm

탑의 인상(연작)4/4

한지에 수묵담채
210x76cm

탑의 인상(연작)3/4

한지에 수묵담채
210x76cm

탑의 인상(연작)2/4

한지에 수묵담채
210x76cm

탑의 인상(연작)1/4

한지에 수묵담채
210x76cm

다보탑

한지에 수묵담채
162x130cm

탑매도(塔梅圖)

한지에 수묵담채
103x147cm

탑매도(塔梅圖)

한지에 수묵담채
94x147cm

여명(黎明) / First Light

한지에 수묵담채
147x104cm

탑의 사계(塔의 四季):: 매화(梅花), 연꽃(蓮), 국화(菊花), 복수초(福壽草) / The Four Seasons of Pagodas

한지에 수묵담채
44x44cm

연꽃(蓮) / Lotus Flower

한지에 수묵담채
91x116cm

국화(菊花) / Chrysanthemum

한지에 수묵담채
60x73cm

설매(雪梅) / Plum Blossom in the snow

한지에 수묵담채
116x91cm

설매(雪梅) / Plum Blossom in the snow

한지에 수묵담채
91x116cm

설송(雪松) / Pine tree in the snow

한지에 수묵담채
116x91cm

설송(雪松) / Pine tree in the snow

한지에 수묵담채
91x116cm

설송(雪松) / Pine tree in the snow

한지에 수묵담채
58x52cm

상허(尙虛) · 근원(近園) · 수화(樹話), 달을 그리다 / SangHeo, KeonWon and Whanki are drawing the moon

한지에 수묵담채
53x30cm

상허(尙虛) · 근원(近園) · 수화(樹話), 달을 그리다 / SangHeo, KeonWon and Whanki are drawing the moon

한지에 수묵담채
50x34cm

월송(月松) / Pine tree and the Moon

한지에 수묵담채
145x212cm

송림(松林) / Pine tree forests

한지에 수묵담채
145x214cm

삼송(三松) / Three Pine trees

한지에 수묵담채
213x145cm

형제송(兄弟松) / Pine trees look like Brothers

한지에 수묵담채
213x145cm

설송(雪松) / Pine tree in the snow

한지에 수묵담채
61x47cm

설송(雪松) / Pine tree in the snow

한지에 수묵담채
21x98cm

와룡송(臥龍松) / Pine tree looks like a Dragon

한지에 수묵담채
23x106cm

와룡송(臥龍松) / Pine tree looks like a Dragon

한지에 수묵담채
23x101cm

한양송(漢陽松) / Winter night in Seoul Fortress

한지에 수묵담채
46x31cm

설송(雪松) / Pine tree in the snow

한지에 수묵담채
61x46cm

능호관 이인상(凌壺觀 李麟祥)-능호취설(凌壺醉雪) / Yi Insang

한지에 수묵담채
45x30cm

단원 김홍도(檀園 金弘道)-설리화송(雪裏畵松) / Danwon drawing a pine tree in the falling snow

한지에 수묵담채
31x46cm

설송(雪松) / Pine tree in the snow

한지에 수묵담채
55x39cm

월송(月松) / Pine tree and the Moon

한지에 수묵담채
30x45cm

월송(月松) / Pine tree and the Moon

한지에 수묵담채
45x30cm

월송(月松) / Pine tree and the Moon

한지에 수묵담채
53x33cm

단원 김홍도(檀園 金弘道)-설리화송(雪裏畵松) / Danwon drawing a pine tree in the falling snow

한지에 수묵담채
45x36cm

설송(雪松)과 황새(白鸛 / Pine tree and stork in the snow

한지에 수묵담채
45x36cm

설송(雪松) / Pine tree in the snow

한지에 수묵담채
49x35cm

월송(月松) / Pine tree and the Moon

한지에 수묵담채
34x23cm

월송(月松) / Pine tree and the Moon

한지에 수묵담채
73x214cm

언론보도

[문화가 산책] 11월 전시회 ‘풍성’
인천 G타워 갤러리에서는 한국화 작가 유윤빈의 기획전‘더 타워’가 열리고 있습니다.
남인천방송
<문화소식> 고산금 '오마주 투 유'展
소격동 갤러리 선 컨템포러리는 오는 25일까지 책이나 신문의 글자를 인조 진주로 대체하는 작업을 이어온 고산금의 개인전 '오마주 투 유(Homage to You)'를 연다.
연합뉴스
塔의 印象
탑은 과거나 소멸이 아니라 또 다른 생성이며, 영원한 생명력을 지닌 유기체이다.
뮤:움 라키비움
살아있는 탑 - 유윤빈 개인전 ‘탑의 인상’
탑의 조형미를 서정적으로 표현한 작가 유윤빈의 개인전이 9 일까지 인사동 갤러리 라메르 에서 열린다.
한국경제
한지 위에 살아 숨 쉬는 탑..유윤빈 개인전
탑의 조형미를 서정적으로 표현해온 한국화 작가 유윤빈의 개인전 '탑의 인상 The Impression of the Pagoda'이 3일부터 인사동 갤러리 라메르에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원각사지 십층석탑의 인상(印象)>
화가 유윤빈은 탑을 모티브로 작업을 하는 작가이다. 그것도 일반적인 석탑이 아니라 서울 탑골공원에 위치한 화려하고 장엄한 멋이 두드러지는 국보 2호 원각사지 십층석탑이다.
연합뉴스
‘탑의 작가’ 塔을 무너뜨리다…‘탑의 인상’展 갖는 청년작가 유윤빈씨
청년작가 유윤빈(27)은 탑의 매력에 사로 잡힌 한국화가다. 그가 추구하는 심미적인 탑은 철망과 한지의 만남으로 형상화된다. 꼴라쥬 기법을 이용하여 전통적 한국미를 바탕으로 실험정신을 담아 낸다.
파이낸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