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메인 작품보기 작가보기 큐레이터추천 전시정보 서비스소개
로그인
회원가입
이혜성 Lee, Hyeseong

성균관대학교 서양화 석사
성균관대학교 서양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7 Lost Paradise (갤러리 이마주, 서울)
2016 Eternallife (신한 갤러리 광화문, 서울)
2014 The line of paradise (빛뜰 갤러리)
2013 The line of paradise (더케이 갤러리)

[단체전]
2017 단원미술제 선정작가 해외전 (시즈오카시청 시민갤러리, 시즈오카, 일본)
유니온 아트페어 (인사 1길, 서울)
이랜드문화재단 뉴센세이션2 (이랜드스페이스, 서울)
끝난 전시 다시보기:A/S (서교예술실험센터, 서울)
2016 단원미술제 선정작가전 (단원미술관, 안산)
유니온 아트페어 (블루스퀘어 네모, 서울)
브리즈 아트페어, 에이컴퍼니기획 (블루스퀘어 네모, 서울)
Connecting the Dot (갤러리이즈, 서울)
To Do the Truth in art (갤러리이즈, 서울)
2015 청춘 일상을 탐하다 (자인제노갤러리, 서울)
나는 무명작가다 (아르코미술관, 서울)
2014 단원미술제 (단원미술관, 안산)
꿈과 마주치다전 (갤러리 일호)
신진작가 초대전 (줌갤러리, 서울)
bara전 (인사아트센터, 서울)
한화 - 제 1회 캠퍼스텐 아트페스티벌 (63빌딩, 서울)
광화문 국제 아트페스티벌GIAF (세종문화회관, 서울)
ASYAAF 아시아프 (문화역서울 284, 서울)
2013 여성 작가 날개 달기 공모전 (서울여성플라자)
ASYAAF아시아프 (문화역서울 284, 서울)
2012 Miami Artfair (Miami)
2011 신진작가 초대전 (송스갤러리)
감성작가회전 (세종문화회관 광화랑)

[작품소장]
세움 아트 스페이스, 스페이스오뉴월, 미술과 비평(프로이즈) 및 다수 기업

[수록/협찬]
2014 SBS 드라마 - 괜찮아 사랑이야

[수상/선정]
2016 아트인컬쳐 드래곤아이즈 오늘의 젊은작가 선정
신한은행 영아티스트 선정작가 (광화문 신한갤러리)
젊은나래 청년아티스트 공모 최우수상
단원미술제 선정작가 (단원미술관, 안산)
2015 미술과 비평 전국 미술대학, 대학원 공모 특선 (창원 성산 아트홀)
서울메트로 전국미술대전 우수상 (서울 메트로미술관)
현대&서울대 ART-UNION 선정작가
이랜드 제 1회 전국미술대학, 대학원생 공모 선정작가
대한민국 현대미술대전 우수상 (서울시립 경희궁미술관, 서울)
2014 단원미술제 입선 (안산 단원미술관, 안산)
서울메트로미술대전 특선수상 (서울 메트로미술관)
서울미술대상전 특선 (서울시립 경희궁미술관, 서울)
대한민국 기독교미술대전 우수상 (밀알미술관)
대한민국 현대미술대전 특별상 (서울시립 경희궁미술관, 서울)

인터뷰

[작가의 말]

Eternal life, The line of paradise 두 시리즈 작업을 통해 생성과 소멸, 살아있음과 죽음에 대해 이야기하는 작가입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예중, 예고, 미대, 대학원을 진학하는 과정 속에서, 페인팅작가라는 꿈이 점차 구체적으로 확립되었습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시간의 유한함, 바니타스, 메멘토모리, 생명력, 영원성 등의 주제어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현재 제 작업은 드라이플라워 한 다발을 화면 중심에 위치시켜 드로잉 하듯이 그린 <Eternallife> 또는 마른 풀, 꽃, 낙엽 등이 쌓이고 많아지면서 화면을 가득 채운 <Eternality> 두가지 형태로 볼 수 있습니다, 재료는 캔버스에 유화이지만 전통적인 유화기법처럼 두텁게 쌓아 올리는 것이 아니라, 스케치를 하지 않고 붓으로 드로잉 하듯이 바로 그려 나가기 때문에 빠른 시간 안에 (물감이 마르기 전에) 몰입하여 완성하곤 합니다. 그 이유는 시든 꽃이나 메마른 건초더미들을 사실적으로 건조하게 재현하는 것이 아니라, 생기가 없는 것에 생기가 있어 보이게, 죽은 것에 생명력을 불어넣고 싶은 의도에서 제 나름의 주관적이고 독특한 방식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모든 작품들이 중요하지만 전시의 타이틀이 되었던 대표작들이 좀 더 애착이 갑니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저는 주로 일상 속에서 영감을 얻곤 합니다. Eternallife시리즈도 첫 개인전부터 지금까지 지인들로부터 받거나 제가 직접 모았던 각종 꽃다발, 난, 화환, 낙엽 등을 모아 시간의 변화에 따라 시들어가는 과정을 관찰하고, 탐색하면서 작업이 시작되었습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작품을 제작하는 과정 속에서 시각적으로 쾌감을 느끼거나 희열을 느끼는 경험들은 제가 끊임없이 그림을 그리게 만드는 원동력이 됩니다. 이러한 경험들을 훨씬 더 많이 느끼면서 끊임없이 작업을 이어 나가고 싶습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메마른 시대와 상황 속에서 살아가는 현대인들이 제 작품을 통해 조금이나마 생기를 얻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여행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여행을 좋아하다 보니, 배낭여행으로 세계 구석구석 다녀보고 싶습니다.


작품

이혜성 작가의 작품이 39 점 있습니다.

Eternallife2

캔버스에 유채
117x73cm

Eternallife13

캔버스에 유채
117x73cm

Eternallife10

캔버스에 유채
27x82cm

Eternallife8

캔버스에 유채
45x53cm

Eternality15

캔버스에 유채
130x162cm

Eternality13

캔버스에 유채
97x162cm

Eternality12

캔버스에 유채
97x162cm

Eternality14

캔버스에 유채
130x162cm

Paradiselost3

캔버스에 유채
112x162cm

Paradiselost2-1

캔버스에 유채
97x162cm

Eternallife9

캔버스에 유채
22x55cm

Eternality11

캔버스에 유채
91x117cm

Eternality6

캔버스에 유채
45x160cm

Eternallity7

캔버스에 유채
73x50cm

Eternallife7-2

캔버스에 유채
60x91cm

Eternallife7-1

캔버스에 유채
60x91cm

Eternallife6

캔버스에 유채
162x97cm

Eternallife4

캔버스에 유채
162x97cm

Eternality2-3

캔버스에 유채
73x117cm

Eternality2-2

캔버스에 유채
73x117cm

Eternality2-1

캔버스에 유채
73x117cm

Eternality1-3

캔버스에 유채
112x162cm

Eternality1-2

캔버스에 유채
112x162cm

Eternality1-1

캔버스에 유채
112x162cm

Eternal Life 15

캔버스에 유채
117x73cm

Eternality8

캔버스에 유채
73x50cm

Eternality9

캔버스에 유채
50x73cm

Eternal Life 12

캔버스에 유채
50x72cm

Eternal Life 9

캔버스에 유채
33x53cm

미루나무

캔버스에 유채
162x97cm

화환2

캔버스에 유채
162x97cm

The Line of Paradise 4

캔버스에 유채
130x162cm

The Line of Paradise 3

캔버스에 유채
80x100cm

The Line of Paradise 2

캔버스에 유채
130x162cm

The Line of Paradise

캔버스에 유채
130x162cm

Paradiselost

캔버스에 유채
97x162cm

Eternal Life 3

캔버스에 유채
117x73cm

Eternality5

캔버스에 유채
73x117cm

Eternality4

캔버스에 유채
73x117cm

언론보도

[투데이갤러리]이혜성의 ‘Lost Paradise1’
"이혜성 작가는 살아있는 것도 죽어버린 것도 아닌 풀이나 꽃송이들을 탐구한다. 작가는 변해가는 식물들을 사실적으로 재현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이를 통해 우리의 삶 속에 ‘생성’과 ‘소멸’이라는 상반되는 과정이 혼재돼 있음을 보여준다. 나아가 그의 그림들은 생명의 유한성 너머에 있는 ‘희망’을 상기시킨다. 서영희 미술평론가(홍익대학교 교수)는 그의 작품에 관해 “구상도 추상도 아닌 대형 화면 앞에서 관객의 영혼과 몸은 작가가 표출해내는 선과 색들로 휘감긴다. 그리고 그림 속 자연 생태계의 일부가 되어 그것의 소멸 및 생명 회복의 사이클을 따라 두 눈과 가슴을 움직이게 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이혜성의 바니타스회화
이혜성의 예술은 삶이란 무엇이며 현재는 어떠한지, 과연 우리는 소비사회에서 안전하다고 말할 수 있는가 하는 문제의식에서부터 출발한다. 물론 이러한 문제는 어제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이혜성에게는 이것이 작품을 관통하는 주요 화두가 된다.
서성록의 미술이야기
Eternallife
‘Eternallife’라는 타이틀 아래, 소멸에 대한 역설적인(또는 반어적인)비약과 같은 이중적인 코드를 한 화면에 담아 짧은‘선’들로 화면 가득히 그려내는 작업을 이어나간다.
ART-UNI-ON
35세 이하 새내기 작가들 등용문, '신한 영아티스트 페스타' 이혜성 展
광화문 사거리에 위치한 신한갤러리 광화문이 17일부터 4월 21일까지 이혜성(25, 성균관대 미술학과) 작가의 개인전 '영원한 생명'(Eternal life)을 진행한다.
스포츠서울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