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메인 작품보기 작가보기 큐레이터추천 전시정보 서비스소개
로그인
회원가입
정인태 Jung, Intae

국민대학교 회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7 퇴적하는 기억 (성북동작은갤러리, 서울)

[단체전]
2016 미술의 힘 그치유의 능력 (동덕아트갤러리, 서울)
2015 비평 페스티벌 (동덕아트갤러리,아트선재센터, 서울)
2014 우수졸업작품전 (동덕아트갤러리, 서울)
신촌 야외전시 - 시작 작은 (신촌 연세로)
2013 국민대 회화과 개인전 프로젝트 - 절망의 서곡 (국민아트갤러리, 서울)
미술대학 연합 전시 - 니가 감히 (서울시민청갤러리, 서울)
국민대 회화과 졸업전시, 직시 - Leitmotif: Despair (국민아트갤러리, 서울)
2012 설치전 - 아담의 비극 (국민아트갤러리, 서울)
미술대학 연합 전시 - 선 (서울시립미술관 경희궁분관)

[작품소장]
개인소장 외

인터뷰

[작가의 말]

안녕하세요. 저는 타자와의 관계 속에서 오는 절망에 대해 작업하고 있는 정인태라고 합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어릴 때부터 화가가 되고 싶었지만 정말 해야겠다고 마음 먹게 된 계기는 제가 본래 성격이 고집이 세고, 선입관이 강한데 작업을 할 때 겸손해지고, 공부하게 되고, 그러면서도 즐겁게 몇 시간이고 계속 한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이었습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관계에서 오는 절망에 낙담하지 말고 타자를 이해하고자 노력해 나가자는 것입니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제 작업은 겉보기에는 추상적이지만 사실은 편광현미경으로 본 돌의 내부를 표현한 것들입니다. 평범하게 보이는 돌에도 각각 다른 기록들이 있었고, 현미경으로 들여다본 모습이 아름다워 보였는데 이것을 표현하기 위해 추상 기법을 사용하였습니다. 인물들의 경우는 사진 같다기 보다는 만화에 가까운데요, 개인적으로 사진보다는 만화로 표현하는 것이 보는 관객에게 감정이입이 쉬울 것 같았기 때문입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13년도에 했던 '다가오는 절망' 이란 작품입니다. 100호 4개를 이어 붙인 작업인데 크기 때문에 특별하기보다는, 그 시기에 여러 가지 힘든 일들이 있었는데 그때 느꼈던 절망을 표현한 작업이라 가장 애착이 가면서 쉽게 꺼내보지 못하는 작업이기도 합니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어떤 것에든 영감을 받지만 주로 지난 일들을 떠올릴 때, 일기장을 다시 본다거나 사진첩을 뒤져볼 때 생각이 정리되고 작업으로 옮기게 됩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앞으로도 절망이란 주제가 비중이 크든 작든 제 작업에서 빼놓을 순 없을 것 같습니다. 좀 더 다양한 절망에 대해 공부하며, 작업에 다뤄보고 싶습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작업은 절망을 다루지만 늘 희망을 잃지 않으려 노력했던 작가로 기억해주셨으면 합니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만화책 보는 것과 그리는 것, 일상에 필요한 물건들을 직접 만들어보는 것, 캘리그라피 쓰는 것, 연극 공연 보는 것, 책 읽기 등등 이 있습니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여러 분야에 도전해보고 싶습니다. 글도 잘 쓰고 싶고, 만화, 인테리어, 가구 디자인, 그래픽 디자인, 등등 지금은 발만 슬쩍 내밀고 있는데 앞으로 더 실력을 키워서 제 삶과 작업, 주변 사람들의 삶까지 풍성하게 만들고 싶습니다.


작품

정인태 작가의 작품이 10 점 있습니다.

언론보도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