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남지은 Nam, Ji-Eun

홍익대학교 회화 석사 수료
홍익대학교 회화 학사

이력

[단체전]
2016 Emerging canvas 4 (인도박물관, 서울)
Cutting edge 100 (가나아트센터, 서울)
2015 찾아가는 미술관 춘천전 (춘천 애니매이션 박물관 갤러리튠즈, 춘천)
찾아가는 미술관 화천전 (화천갤러리, 화천)
ASYAAF 2015 (문화역서울284, 서울)
2014 Human fiction (AP갤러리, 서울)
2013 법원에서 만나는 미술 (서울중앙지방법원, 서울)
2012 Orbita;예술의 궤도 (갤러리 팔레 드 서울, 서울)
KKN- THREESOME 3인전 (갤러리 마크, 서울)
GPS 13th ‘돋다’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서울)
뉴욕 미래작가 전시회 (신한 갤러리, 뉴욕)
알파 청년작가 공모전 (서울미술관, 서울)
신진작가 발굴전시 <이미지와 기억> (홍익대학교 홍문관, 서울)
홍익 국제 교류전 (홍익대학교 혜화 아트센터, 서울)
2011 ASYAAF2011 (H.O.M.A, 서울)
어영부영 (갤러리 팔레 드 서울, 서울)

[수상/선정]
2012 알파 청년작가 공모전-우수상

인터뷰

[작가의 말]

저는 심리적 상황의 풍경을 작품으로 표현하는 남지은 입니다.
대상의 경계를 나누고 허무는 상황을 상상하는 데에서 작품 제작의 영감을 얻습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어릴 적부터 마냥 화가가 되고 싶다는 꿈을 꾸었습니다. 하지만 한살한살 먹으면서 '무엇을 하면서 사는 것이 행복할까' 라는 질문의 답을 찾으려 했고 답을 찾는 것은 점점 어려웠습니다. 하지만 '죽기 전에 무엇을 하고있으면 행복할까' 라는 질문의 답은 찾았는데 그것은 그림을 그리는 나의 모습이었습니다. 그래서 그림을 그리는 사람이 되어야겠다고 결심했습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사람의 마음속에 존재하는 안정감과 일탈, 편안함과 충동 같이 동시에 존재하는 욕망의 상황을 풍경으로 표현합니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주로 유화로 작업합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캔버스를 마주했을 때 보다 유화지에 작업을 할 때 더 유연하게 생각하고 표현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유화지에 작업한 간략한 드로잉? 작품들에 애착이 갑니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창 밖을 바라보다가 문득 창틀에 집중하게 되었을 때나 녹색 식물과 마주한 실내 풍경이나 사진을 보았을 때 영감을 얻습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제가 바라보는 풍경이 더욱 다양할 수 있도록 많은 시각적 체험을 하면서 앞으로의 작품을 발전시키고 싶습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저의 작품을 봤을 때 '마음이 편안해 진다' 고 말해주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 말이 그림을 '잘 그린다' 라는 말 보다 기분이 좋았습니다. 눈이 즐겁고 마음은 편안한 그림을 그리는 작가로 기억되면 정말 좋겠습니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혼자 영화를 보거나 혼자 카페에서 밖을 구경하거나 산책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거창한 목표보다도.. 제가 고양이를 좋아하는데 여건이 안되어 못하고 있습니다. 나중에 가족이 생기면 고양이를 여러 마리 키우며 살고 싶습니다.


작품

남지은 작가의 작품이 19 점 있습니다.

언론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