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메인 작품보기 큐레이터추천 전시정보 서비스소개
로그인
회원가입
김보아 Kim, Boa

서울대학교 조소 석사
서울대학교 조소 학사

이력

[개인전]
2013 Behind the Haze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청주)
2011 Between A n B (갤러리 무이, 서울)

[단체전]
2014 Stay in Memory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청주)
Swab! Barcelona (Fira Barcelona, Barcelona, Spain)
2013 조각 : 광복에서 오늘까지 (천안 독립기념관, 천안)
접근방식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청주)
유기농 드로잉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청주)
Image Installation (예술의전당, 서울)
2012 Distancing (금호미술관, 서울)
2011 Sublimation (스페이스캔, 서울)
오래된 집 재생 프로젝트 (오래된 집, 캔파운데이션, 서울)
빌라다르와 예술가들 (토포하우스, 서울)

[작품소장]
캔 파운데이션, 분당 서울대병원

[레지던시]
2013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청주)
2012 금호창작스튜디오 (금호미술관, 이천)

인터뷰

[작가의 말]

안녕하세요 김보아입니다.

어릴 때부터 그림 그리거나 찰흙으로 만드는 일을 매우 좋아했습니다. 소질이 있다는 칭찬을 들었던 편이고, 중학교 때 담임선생님의 권유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Q. 추구하시는 작품 스타일이 궁금합니다.
현실을 지시하면서도 아름다운 작품을 하고자 합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제 작업은 주화 속 인물의 주변에 어떠한 장면을 설정함으로써 여러 이념, 경제, 문화와 관련한 현재의 화두를 드러내는 일입니다. 주화가 가진 화폐로서의 의미와 (화폐로서)비교적 낮은 가치와, 그 속에 새겨진 인물의 역사성과 상징성 등을 적절히 드러낼 때 나타나는 모순적인 이야기에 관심이 있습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A Closet Full of Clothes Nothing to Wear> (2012)입니다. 주화 작업 시리즈의 가장 첫 번째 작업입니다. 땅에 떨어진 주화를 보고 장난처럼 시작한 작업이었는데 설치 위주였던 이전 작업들과 비교하여 관람자들과 교감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았습니다. 당시의 고민 ? 어떤 작업을 해야 할까, 어떤 작가가 되어야 할까- 에 대한 나름의 방향을 찾게 된 작품입니다.


Q. 작업에 대한 영감은 어디에서 얻는지 궁금합니다.
영화, 드라마, 소설, 음악 등에서 접한 상황을 떠올리면서 작품을 구체화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사정상 지난 2~3년간은 소품 작업 위주로 진행해 왔는데 스케일을 많이 키워보고 싶습니다. 공간을 전부 활용하는 과감한 설치도 시도해보고 싶습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현실을 직시하는(?) 작가로 기억되면 좋겠습니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집 꾸미고… 필요한 가구나 소품을 직접 만드는 일을 좋아하는데, 시간적인 여건이 많지는 않습니다. 가끔 시간이 날 때는 잠을 조금 더 자는 편입니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제 여러 가지 역할 사이에서 균형을 잘 잡고 꾸준히 병행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보다 나은 사회(?)를 위해 뭔가를 하고 싶다는 소망도 있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천해야 할지는 아직 모르겠습니다.세속적인 소망으로는 30대에 특정 지역에 복층 단독주택을 마련하는 일!


작품

김보아 작가의 작품이 2 점 있습니다.

언론보도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