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초인 Im, Choin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미술공예, 전통회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5 치포리 갤러리, 서울
2013 2회 개인전 - 해방촌 (The K Gallery, 서울)
2011 1회 개인전 (The Cut Gallery, 서울)

[단체전]
2014 Sun gallery, 미국 LA
2013 Art Tourism Fair in Malaysia (말레이시아)
Pyeong Hwa Gallery, 서울
Substation Gallery, 싱가포르
2012 Somssi 대안공간, 서울
2010 Seoul Selection Space, 서울
2009 Tap Gallery, 시드니
2008 Grau Gallery, 서울

[작품소장]
서울동부지방법원, 개인소장 외

[수록/협찬]
Vergil America 잡지 기재

[기타]
2012 양로원 벽화 및 신입사원 아트 수업 (한화)
2011 강원도 초등학교 아트 수업 (두산 중공업)

인터뷰

[작가의 말]

안녕하세요.임초인입니다.

현재 불화기법으로 천배접하여 판넬을 만들고 서양화 재료를 이용하여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주로 나무, 풀, 동물 등을 작가의 상상력과 결합하여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어떤 특별한 계기..라기보다 자연스럽게 그리게 된 것 같아요. 어릴적 언니따라 벽지에 그림을 그리면서, 초등학교 때 그림일기에 집착하면서 부터요. 저는 어릴적부터 소심하고 말도 잘 못하는 그런 아이였어요. 솔직히 말하면 학교 생활에서도 별로 흥미를 느끼지 못했죠 그림일기가 저의 유일한 낙이었어요. 어느 날 3층 사는 남자애가 저의 그림일기에 한줄 긋고 도망을 갔는데 세상이 꺼져라 펑펑 울었던 기억이 아직도 나요. 하하

Q. 추구하시는 작품 스타일이 궁금합니다.
한 겨울의 뜨거운 차처럼 가슴을 녹아내리게 만드는 작품을 그리고 싶습니다. 자꾸 자꾸 보게 되는 그림을 그리고 싶습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저는 스쳐 지나가기 쉬운 아름다움에 대해 그리고자 해요. 길을 가다 보면 지나치기 쉬운 수많은 것들이 있어요.역력한 상황속에서도 꽃을 피우는 길가의 장미, 버스 정류장 앞 가로수길 나무, 아스팔트 사이에 나 있는 잡초들. 혹은 길거리 고양이, 전깃줄 위에 수많은 참새들… 다 우리가 스치기 쉬운 아름다움이죠.사실 그것들을 보면 강인한 생명력을 느낄 수 있어요. 버스 정류장 나무들도 하루종일 매연을 맡으면서도 죽지 않고 자리를 지키고 있죠. 정말 그 생명력에 경이로움을느끼고. 그 강인함에 놀랍고 아름답다 느낍니다. 내가 현재 살고 있는 있는 서울이란 곳은 약 1040만명이 살고 있는 곳이에요. 고층 빌딩들이 다닥다닥 붙어있고 아직도 수많은 아파트들이 공사중이죠. 그 속에서 살아온 내가 마치 아스팔트 사이에 비집고 나온 잡초처럼 느껴져요.사실.. 이 도시를 지탱하고 있는 것은 오늘도 군말없이 맡은 일을 묵묵히 하고 있는 잡초같은 존재들이지 않을 까 생각합니다. 바쁜 도시인들의 시선을 잡기 위해, 매일 새롭고 자극적인 것들로 넘쳐나는 화려한 도시에서 , 스쳐 지나치기 쉬운 존재들에 대해 ..그러나 아름다운 것들에 대해 그리고자 합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집으로 가는 길' 이란 제목으로 도둑 고양이를 그린 그림이 저에게는 아주 특별합니다. 그 골목은 실제 저의 집으로 가는 길로 집으로 가는 길에 마주친 도독 고양이를 그린 그림입니다. 그림을 그리고자 시간 대비 수입이 좋았던 유치원 강사일을 했어요. 그 때 항상 무거운 짐을 들고 집으로 가기 위해 높은 언덕 길을 올라야 했지요. 그림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고.. 고스란히 그 때의 고달픔이 담겨지게 되더라고요. 그림 속 길은 하늘과 연결되어 걸어도 걸어도 끝이 안보여요. 뭐랄까..인생의 고달픔이랄까요. 저에게는 시간이 지날수록 자꾸 보게 되는 그런 작품이에요.


Q. 작업에 대한 영감은 어디에서 얻는지 궁금합니다.
주로 산책을 하면서 영감을 얻습니다. 시간이 날 때면 남산공원을 돌아 다녀요. 나무들을 보면서 그림의 라인을 생각하고 색깔도 탐색하죠. 운 좋을 때는 그림 그리고 싶은 좋은 장면을 목격하죠. 꽃발 내리는 하늘, 가을 낙엽, 스르르 내리는 눈. 그리고 적막함 등 등을낄 수 있어요. 한국의 봄, 여름, 가을, 겨울. . 4계절의 아름다움이 고스란히 담겨있죠.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앞으로도 계속 이 작업을 할 것 같고요. 작품 성향은 좀더 추상적으로 심플해질 듯 하네요, 마치 꿈속의 한 장면처럼요 .현재 동양화 기법으로 천 배접하여 염색한 뒤 서양화 재료로 그림을 그리고 있는데요. 앞으로는 재료의 연구를 더 해보고 싶습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글쎄요..대중이 알아서 판단하겠죠? 어쨌든 매력적인 그림을 그린 작가로 남으면 좋겠네요.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음,,영화, 책 등을 시간날 때마다 즐겨 보고요. 또, 시간이 멈추어 버린 듯 멍 때리는 시간도 즐기고요. 아, 전각을 좋아해요. 돌에 이름을 새기는데 전문가처럼 잘은 못했도 하고나면 뿌듯하죠. 맨질거리는 이쁜 전각돌을 보면 정말 탐이 나요.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작게는 악기를 하나 연주하고 싶고요.크게는 후에 공간을 만들고 싶습니다. 무슨 공간이냐하면.. 아트 관련 책을 편하게 볼 수 있는 휴식처 같은 곳이요. 단단한 느낌으로 공간을 만들어서 사람들이 쉬고 갈 수 있게끔 했으면 해요. 정원도 딸려 있으면 좋겠어요. 후에 가능하다면 미술재단도 만들어 장기적인 투자로 재능있는 이가 그림을 포기하지 않고 이어갈 수 있도록 뒷받침해주고 싶습니다.


작품

임초인 작가의 작품이 99 점 있습니다.

최신등록순   I   제작연도순

달빛이 머문 날

장지에 채색
53x66cm (15호)

안개속으로

장지에 채색
72x60cm (20호)

물결

장지에 채색
73x73cm (30호)

섬 2

장지에 채색
60x60cm (20호)

섬 1

장지에 채색
73x73cm (30호)

친구

장지에 채색
32x41cm (6호)

푸른 숲

장지에 채색
32x41cm (6호)

장지에 채색
24x34cm (4호)

풀잎 사이로. 02

장지에 채색
52x44cm (10호)

풀잎 사이로. 01

장지에 채색
40x30cm (6호)

머물다. 04

장지에 채색
23x32cm (4호)

머물다. 03

천에 채색
48x25cm (변형 6호)

머물다. 02

천에 채색
23x31cm (4호)

머물다. 01

천에 채색
23x31cm (4호)

나들이

장지에 채색
91x73cm (30호)

잠시 쉬다

장지에 채색
112x162cm (100호)

겨울의 소리 2

장지에 채색
130x162cm (100호)

겨울의 소리 1

장지에 채색
130x162cm (100호)

아직 겨울

장지에 채색
60x84cm (25호)

새벽

장지에 채색
50x50cm (12호)

숲속에서 놀다

장지에 채색
50x50cm (12호)

소나무 숲

장지에 채색
73x120cm (50호)

해돋이

장지에 채색
40x30cm (6호)

까치와 세개의 감

장지에 채색
40x30cm (6호)

소나무

장지에 채색
30x40cm (6호)

비가 오는 날

천에 채색
30x40cm (6호)

구름낀 날

천에 채색
30x40cm (6호)

선인장과 물고기

천에 채색
25x25cm (4호)

산세베리아

천에 채색
50x35cm (10호)

책거리 no9

천에 채색
18x24cm (1호)

책거리 no8

천에 채색
26x20cm (2호)

책거리 no7

천에 채색
29x18cm (3호)

책거리 no6

천에 채색
33x23cm (4호)

책거리 no5

천에 채색
24x25cm (4호)

책거리 no4

천에 채색
19x23cm (1호)

책거리 no3

천에 채색
34x25cm (4호)

책거리 no2

천에 채색
72x160cm (변형 60호)

책거리 no1

천에 채색
72x160cm (변형 60호)

호수

천에 수채
30x40cm (6호)

별이 빛나는 밤

천에 수채
60x84cm (25호)

갈매기와 파란바다

장지에 채색
40x30cm (6호)

산천

장지에 채색
40x30cm (6호)

부활 1

장지에 채색
40x30cm (6호)

죽음의 무도 1

장지에 채색
40x30cm (6호)

바닷가

장지에 채색
30x40cm (6호)

섬 4

장지에 채색
40x30cm (6호)

섬 3

장지에 채색
30x40cm (6호)

섬 2

장지에 채색
30x40cm (6호)

섬 1

장지에 채색
30x40cm (6호)

파랑새

장지에 채색
30x36cm (5호)

까치3

장지에 채색
30x40cm (6호)

까치 3

장지에 채색
40x30cm (6호)

까치 2

장지에 채색
30x40cm (6호)

까치 1

장지에 채색
30x40cm (6호)

참새의 구애

장지에 채색
30x40cm (6호)

소나무 숲

장지에 채색
30x40cm (6호)

그림자

장지에 채색
30x40cm (6호)

바람부는 날

장지에 채색
30x40cm (6호)

장지에 채색
30x40cm (6호)

세그루 나무

장지에 채색
30x40cm (6호)

장지에 채색
30x40cm (6호)

장지에 채색
30x40cm (6호)

공작새

천에 아크릴채색
77x54cm (25호)

새벽에 일어나다

천에 아크릴채색
72x104cm (40호)

용산기지

천에 수채
90x110cm (50호)

알로카시아 2

천에 수채
99x85cm (40호)

겨울

천에 수채
52x76cm (20호)

달빛 아래

천에 수채
60x60cm (20호)

점프! 멧돼지

천에 수채
40x30cm (6호)

비상

천에 수채
40x30cm (6호)

긴장

천에 수채
40x30cm (6호)

눈발 내리는 날

천에 수채
40x30cm (6호)

Late lunch

천에 수채
40x30cm (6호)

도마뱀 2

천에 수채
30x40cm (6호)

여우의 목마름

천에 수채
40x30cm (6호)

똬리튼 뱀

천에 수채
40x30cm (6호)

Busy mom

천에 수채
40x30cm (6호)

Deer

천에 수채
40x30cm (6호)

물 한모금

천에 수채
75x143cm (변형 60호)

남산가지

천에 수채
60x72cm (20호)

전깃줄 위에 참새

천에 수채
30x40cm (6호)

가을 가지

천에 수채
30x40cm (6호)

참새 떼

천에 수채
30x40cm (6호)

우거진 소나무

천에 수채
40x30cm (6호)

겨울살이

천에 수채
40x30cm (6호)

도둑 고양이

천에 수채
30x40cm (6호)

집으로 가는 길

천에 수채
74x53cm (20호)

녹사평역

천에 수채
72x56cm (20호)

골목

캔버스에 유채
117x91cm (50호)

용산기지 담벼락

천에 수채
55x78cm (25호)

휴식

천에 수채
129x99cm (60호)

나홀로 까치

천에 수채
45x53cm (10호)

남산 다람쥐

천에 수채
45x62cm (12호)

노을질 무렵

천에 수채
103x145cm (80호)

새벽의 남산 호숫가

천에 수채
55x75cm (20호)

소나무 숲

천에 수채
33x47cm (8호)

남산 타워

천에 수채
92x110cm (50호)

한신 옹기 장독대

천에 수채
55x78cm (25호)

해 저물녘 용산기지

천에 수채
55x78cm (25호)

언론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