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메인 작품보기 큐레이터추천 전시정보 서비스소개
로그인
회원가입
김용철 Kim, Yong Cheol

중앙대학교 서양화 석사
추계예술대학교 서양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4 기후변화 홍보관 개관 초대전 (원주시 기후변화홍보관, 원주)
두드림do dream - 꿈을 두드리다 (수원시 어린이미술체험관, 수원)
採集風景 - 서로이어져 비추다 (인사아트센터, 서울)
2006 개인전 (갤러리 환,서울)
Blossom· child · flower· human - '피어오르다, 아이 꽃· 사람'
2005 "꽃을 그리다" -갤러리 리즈 기획 초대전 (갤러리리즈, 양평)
2002 김용철 展 (갤러리 서종, 경기)
갤러리 (소호 앤 노호갤러리, 하남)
2001 김용철 개인展 (관훈미술관, 서호갤러리, 서울)
1998 개인전 (다다갤러리, 서울)
1997 개인전 (관훈미술관, 서울)
1996 개인전 (나무화랑, 서울)

[단체전]
2014 어느 날 문득 (갤러리 곽, 양평)
커뮤니티 아트전2 (갤러리 아신, 양평)
갤러리소밥 5주년 기념전 (갤러리소밥, 양평)
양평의 미술가들 (양평군립미술관, 양평)
트라이앵글 프로젝트 (갤러리 구와우, 태백)
2013 양평환경 미술제 (양평군립미술관, 양평)
공공 미술프로젝트 - 시장에서 길을 묻다
양평의 미술가들 - 양평미술협회 정기전 (양평군립미술관, 양평)
커뮤니티 아트전 (갤러리 아신, 양평)
2012 광화문 국제 아트페스티벌 - 우리는 지금 광화문으로 간다 (세종문화회관, 서울)
양평의 미술가들-양평미술협회 정기전 (양평군립미술관, 양평)
C21현대미술공간개관전 (추계예술대학교C21, 서울)
'Family 가족'전 (양평군립미술관, 양평)
Change-Exchange 한-독 문화 교류전 (양평군립미술관, 양평)
후에 국제 아트페스티벌 (베트남 후에궁)
새로운 세상과 만나는 - 융합(convergence)展 (양평군립미술관, 양평)
2011 SOAF 서울 오픈 아트페어 (COEX, 서울)
Ritz Carlton Hotel artfair
양평의 사계 (친환경 농업 박물관, 양평)
양평미술가협회정기전 (친환경 농업 박물관, 양평)
쌍쌍파티전 (갤러리 소밥, 양평)
달리는 作家들전 (이이갤러리)
제 4회 양평환경미술제 -인간,환경,그리고 역사가 만나다 (양평군립미술관, 양평)
2010 환경아트페어 (양평코바코연수원)
대구 아트페어 (대구컨벤션센터COEX)
양평미술가협회정기전 (친환경 농업 박물관, 양평)
1+1 4인의 작가전 (리즈갤러리, 양평)
대한 민국 미술축전 (일산 킨텍스, 고양)
제 3회 양평환경미술제 (갤러리 와, 마나스아트센터, 양평)
2009 양평의 미술가들 (양평 맑은 물 미술관, 양평)
eco of eco 환경미술제 (마나스 갤러리, 양평)
Neo-Inscription (Artspace H , 서울)
2008 프레 양평 환경 미술제 (갤러리 서종, 양평)
Dream project (갤러리고도, 서울)
2007 ARTEXPO (미국 뉴욕)
2006 Art SYDNEY 06 (CHUNG JARK GALLERY)
북한강가의 작가들 (북한강 갤러리, 양평)
오월 愛 (갤러리다)
마음 풍경전 (갤러리 리즈, 양평)
2005 비전 - 현대 미술의 다양성 (정동 경향 갤러리, 서울)
2004 우리 동네 그리기展 (갤러리 서종 - 양평, 인더 갤러리)
2003 태백, 석탄, 풍경 展 (태백 석탄 박물관, 태백)
철암역, 철암 사람들展 (철암역 갤러리, 태백)
2002 들꽃 미술제 (갤러리 서종, 양평)
2001 서종 오색전 (양평 맑은물물관, 양평)
북한강 미술제 (갤러리 서종, 양평)
"물" 展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00 까마귀 전 (관훈미술관, 공평아트센터, 서울)
"우리 한 번 만납시다" (유경 갤러리, 거제)
1999 까마귀 전 (관훈미술관, 서울)
대광고 예능관 건립 기념전 (대광고 예능관, 서울)
추계개교25주년 기념전 (인터넷전)
삶 展 (종로갤러리, 서울)
1998 까마귀 전 (관훈미술관, 서울)
1997 까마귀 전 (관훈미술관, 서울)
1996 환경과 예술전 (롯데월드화랑, 서울)
까마귀 전 (관훈미술관, 서울)
1995-1996 제작그룹 전 (관훈미술관, 서울)
1994-1995 이어전 (관훈 미술관, 서울)
1993 그룹전 (소나무갤러리,서울)
중앙미술대전 (호암아트홀, 서울)
푸른새전 (삼정아트스페이스, 서울)

[작품소장]
국립 현대 미술관 미술은행, 양평 군립 미술관

[레지던시]
2014 이란 노마딕 국제교류레지던시

[기타]
전수리 하수종말처리장 벽화프로젝트 등
환경미술제 설치 조형물 - 사용된 꿈 '바람을 타는 양탄자' 제작설치
양평 전통시장 벽화
양평 전통시장 내 라온 광장 벽화
양평 아신역 갤러리 '달리는 선물기차' 제작
국립 교통재활병원 입체조형물 제작

인터뷰

[작가의 말]

만 48세의 양평에서 작업하는 작가입니다 다양한 시리즈의 작업을 계속해왔습니다. 우연히 고등학교 미술반 활동을 하면서 표현의 길을 보게되었습니다. 계속 작업만을 하고싶었죠

Q. 추구하시는 작품 스타일이 궁금합니다.
서로 이어져 비추는 채집풍경의 평면작업과 사용된 장난감들로 만드는 사용된 꿈 시리즈의 입체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개인인 나와 사회 ,자연과의 관계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모든것이 서로 이어져 비추고 있죠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북한강가에서 작업을 이십여년하다보니 서로 이어진 북한강 시리즈 작업이 애착이 가죠


Q. 작업에 대한 영감은 어디에서 얻는지 궁금합니다.
거의 날마다 자연속에서 스케치를 하는데 그 과정이 작업을 하는 밑바탕이 됩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우리가 어떤 관계속에서 살아가는지를 여러 작업을 통해 보이고 또한 사유하고자 합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이어져 비추는 모든관계속에 또한 서로를 비추고 있는 한 작가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특별한 것이 없고 강가를 산책하고 걷는 일을 취미처럼 즐거이 하고 있습니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자신 스스로를 잘 돌보는 것이 살면서 중요한 일이라는걸 투병생활을 하며 절감했습니다. 육체와 정신이 균형잡힌 삶을 살아가고 싶습니다.


작품

김용철 작가의 작품이 30 점 있습니다.

채집풍경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31x49cm

채집풍경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91x116cm

채집풍경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73x61cm

채집풍경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73x61cm

채집풍경-북한강에서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50x105cm

채집풍경-북한강에서2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50x105cm

채집풍경-북한강에서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120x120cm

채집풍경-북한강에서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120x120cm

채집풍경-때론 그러하게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120x120cm

채집풍경-다시피어오르다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116x91cm

채집풍경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130x130cm

채집풍경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116x91cm

채집풍경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116x91cm

채집풍경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91x73cm

채집풍경 2012-01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150x150cm

채집풍경-이어져 출렁이다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41x32cm

채집풍경-서로 이어져 비추다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50x104cm

채집풍경-서로 이어져 비추다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116x91cm

채집풍경-서로 이어져 비추다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91x116cm

채집풍경-이어져있다. 마을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41x32cm

채집풍경-선을 긋다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150x150cm

채집풍경-서로 이어져 비추다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130x162cm

채집풍경- 녹색광경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150x150cm

채집풍경-이어져 비추다북한강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91x65cm

채집풍경-이어져 출렁이다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91x65cm

채집풍경-이어져 출렁이다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91x65cm

채집풍경-북한강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150x150cm

채집풍경-빛나는 순간들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182x232cm

채집풍경-꽃피는북한강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65x182cm

채집풍경-서로 이어져 비추다-북한강 운길산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182x696cm

언론보도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