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김미강 Kim, Mi Kang

추계예술대학교 동양화 석사
계원예술대학교 그래픽디자인 학사

이력

[개인전]
2013 경계에 선 풍경 (성북예술창작센터 갤러리 맺음, 서울)

[단체전]
2013 드로잉, 생각의 시작-프레드로잉비엔날레 공모전 (아트팩토리, 파주)
2012 아시아프 (문화역서울284, 서울)
추계예대 석사수료전 <불안과 불완전> (추계예대 현대미술공간 c21, 서울)
일시적 합의 (추계예대 현대미술공간 c21, 서울)
2011 아시아프 (홍익대학교 홍문관, 서울)
추계예대 대학원 미술학과 기획전 (갤러리이즈, 서울)

[작품소장]
개인소장 외

[수상/선정]
2013 예술인 창작디딤돌 1차 시범사업 지원대상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인터뷰

[작가의 말]

그림을 그리는 생활인 김미강이라고 합니다.
세잔의 그림에 심취되었다가 그림을 그리고싶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Q. 추구하시는 작품 스타일이 궁금합니다.
저는 주로 풍경을 그립니다. 굉장히 흔한 풍경인데 낯설게 보여질때가 있는그런 순간과 장면들을 그리고 있습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익숙하면서도 낯선, 양갈래를 오고가는 감정과 시선입니다. 저의 감정이 개입된 풍경으로, 그것은 마음의 풍경일수도 있고 나자신과 세상의 경계선에 대한 이야기일수도 있습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하나하나 다 애착을 갖고있는 편인데 개인전타이틀로 썼던 '경계에 선 풍경' 작업들을 좋아합니다. 제가 늘 오가던 길의 풍경을 주로 그렸는데 매일매일 무심히 지나치던 풍경이 새로운 감정을 가진 그림으로 바뀌는 과정이 흥미로웠습니다. 실제로 보면 객관적으로 그다지 특색도 없고 관심을 가질 요소들이 없는 풍경들이 대부분입니다.


Q. 작업에 대한 영감은 어디에서 얻는지 궁금합니다.
주로 무심하게 별생각이 없을 때 주변의 풍경들을 바라보다가 그리고 싶은 장면들을 발견할때가 많이 있습니다. 가끔은 제 감성에 맞는 음악을 듣거나 소설이나 시를 읽으면서 영감을 얻을때도 있습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지금까지 해온 '경계에 선 풍경'의 연장선에 서서 풍경회화작업을 계속 더 발전시켜보려고하고 냉정한 작업과 감정적인 작업 사이를 오고가는 표현을 해보고싶습니다. 표현에 있어서도 더 효과적인 표현을 연구하고싶습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특별히 그런 것은 없고 대중들이 제 작업을 멈춰서서 바라볼 때각자 이런저런 생각과 다양한 감정을 느껴볼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한가한 시간보내기, 가족과 시간보내기, 좋아하는 작가나 가수 찾아서 읽고 듣기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건강하고 성실한 생활인 되기.


작품

김미강 작가의 작품이 11 점 있습니다.

언론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