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메인 작품보기 큐레이터추천 전시정보 서비스소개
로그인
회원가입
서금앵 Seo, Keum Aeng

숙명여자대학교 조형예술 석사
숙명여자대학교 회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1 3회 개인전 - 갤러리 기획전 (갤러리도올)
2010 2회 개인전 - 신진작가공모전 (토포하우스, 서울)
2008 1회 개인전 'Rooms' (이형아트센터, 서울)

[단체전]
2014 ASYAAF 아시아 대학생·청년작가 미술제 (문화역서울 284, 서울)
2011 ASYAAF 아시아 대학생·청년작가 미술제 (홍익대학교, 서울)
2010 ARCK U.S. Tour Exhibit -Ⅱ (Tacoma, Washington, U.S.A.)
'Breathing House Project' I. Drawing - 갤러리기획전 (키미아트, 서울)
夏夏夏 - 숙명여대 서양화 동문전 (인사아트센터, 서울)
ASYAAF 아시아 대학생·청년작가 미술제 (성신여자대학교, 서울)
2009 Seoul Auction 4호 경매 Preview (신세계 갤러리, 서울, 부산)
마음이 움직이다, 숙명여대 서양화 동문전 (인사아트센터, 서울)
ARCK U.S. Tour Exhibit - I (gallery HOMELAND, Portland, U.S.A)
ASYAAF 아시아 대학생·청년작가 미술제 (옛 기무사, 서울)
옥션별&하나은행 Gold Club 공동기획전 (도곡타워 하나은행 PB센터, 서울)
Behind SPACE - 갤러리기획전 (이엠아트 갤러리, 서울)
2008 Intro 회화전 (세종문화회관 별관, 서울)
아트로드 페스티벌 부스전 (센트럴시티, 서울)
현상과 환상전, 갤러리기획전 (AKA SEOUL gallery)
ASYAAF 아시아 대학생·청년작가 미술제 (옛 서울역사, 서울)
EVERYDAY LIFE - 갤러리기획전 (갤러리 샘, 부산)
2007 제 18, 19회 컨테이너&재원전 (청파 갤러리)
studio_UNIT OPEN STUDIO (gallery HUT, KT art hall, 서울)
KPAM pet 매니아전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서울)

[작품소장]
개인소장 외

[수상/선정]
2009 ART CONNECTION KOREA 제1회 신진작가 최우수
2008 대한민국현대미술대전 입선 (홍대 디자인센터)
2007 숙명여자대학교 최우수 졸업 작품상 (청파 갤러리)
대한민국회화대전 서양화 특선 (서울시립미술관 분관)
2005 세계평화미술대전 서양화 입선 (안산 단원 미술관)

인터뷰

[작가의 말]

대학과 대학원에서 미술을 공부하고 작업을 하고 있는 두 아이의 엄마이자 작가.
어릴 때 어머니와 함께 그림을 그리면서 자연스럽게 그리는 것을 즐기게 되었다.

Q. 추구하시는 작품 스타일이 궁금합니다.
선으로 드러낸 형태와 면으로 그린 형태가 중첩되어 하나의 형태를 완성시킨다. 완전한 형태를 드러내기에 부족한 두 요소가 서로 조금 어긋나게 자리잡음으로서 화면의 깊이감과 회화적 느낌을 준다. 형태를 스케치할 때 물체의 위치를 수정하면서 그전의 형태가 어렴풋이 남아 화면 위에 여러 개의 형태가 중첩되는 경험을 한 적이 있다. 비록 우연이었지만 그것으로 인해 공간 속 물체가 부유하는 듯한 느낌을 얻을 수 있었다. 현실의 공간에서 조금 벗어나 사유하는 공간으로 이미지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일상공간'을 가장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표현하여 그곳에 몸 담았던 주체의 내면을 그대로 전하는 것이다. 나의 조그만 방을 보여주는 것이 나를 드러내는 것이기에 지난 날의 추억들 속에서 나를 있게 한 공간 속 쉼들과 소소한 모습들을 담아내고 싶었다. 더 나아가 보는 사람이 각각의 방 안에서 주체가 되어 관객으로 하여금 몽상의 입구가 될 수 있게 한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Room#1첫 개인전 메인 작품 중 하나로 안락함과 쉼의 공간 표현이 잘 드러난 것 같다.


Q. 작업에 대한 영감은 어디에서 얻는지 궁금합니다.
여러가지 소소한 경험들이 합쳐져 작업으로 연결되지만 공간을 그리는 사람으로 어딘가에 몸 담았을 때 편안함과 창의성을 느꼈다면 그 공간을 재해석해서 표현하게 된다. 그 외에 직접 가지 않았던 곳도 그리는데 그것도 언젠가 느꼈던 감정이 드러날 수 있게 재조합해서 해석한 공간이다. 삶 속에서 상시적으로 느끼는 경험의 이미지를 현실적인 요소와 상징적인 요소를 담아 표현하는 것이다. 일상적 공간들을 인식하고 여기에 의미를 부여하여 개인적인 공간에서 느껴지는 심리를 작업에 투영하였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아직 새로운 계획은 없다.현재로는 지금 하고 있는 방식으로 다양한 공간들을 담아내고 싶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내 모습보다는 그림으로 대중들이 많이 알아주겠지만, 그림을 보고 작가를 보았을 때 일치가 되는 사람이고 싶다. 나이를 먹어도 때때로 다독여주는 따스함이 그리울 때가 있지 않는가. 아이를 품어주고 다독여주는 엄마처럼 내 모습도 작품도 따스함과 위로를 전달하고 일상을 나눌 수 있는 작가가 되고 싶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특별한 취미는 없다. 매일 즐기는 것이 있다면 혼자 차를 마시며 이런 저런 생각을 하는 것을 좋아한다. 그러면서 종이에 무언가를 끄적이거나 써내려가는 시간이 충전의 시간인 것 같다. 그러다 보면 머리 속의 복잡한 생각들이나 할 일들이 정리가 되어진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한 가정의 아내, 엄마가 된지 오래되지 않았다. 그래서 작품 활동 외 노력하고 싶은 점이 있다면 내 아이에게 좋은 부모가 되는 것이다. 엄마는 가족과 아이의 정서적인 삶의 중심 축이다. 이런 엄마의 영향력을 이해함으로써 내 자신을 더 잘 이해하고 좋은 엄마의 여러가지 역할을 '의식적으로' 배우고 싶다. 좋은 엄마의 에너지와 연결시켜 스스로 자신을 돕는 방법을 배우고 자신을 이해하고 더 나아가 다른 이도 품는데 도움되는 방법을 몸에 익혀가고 싶다.


작품

서금앵 작가의 작품이 15 점 있습니다.

언론보도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