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메인 작품보기 작가보기 큐레이터추천 전시정보 서비스소개
로그인
회원가입
이채영 Lee, Chae Young

덕성여자대학교 동양화 석사
덕성여자대학교 동양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5 The moment (포스코 미술관, 서울)
2014 Between the scenery (복합문화공간 에무, 서울)
2011 공허한 심연 (갤러리 도올, 서울)
2009 서울의 밤 (신한갤러리, 서울)

[단체전]
2015 청년예술100 5주년 특별전 (전국농업전람관, 북경, 중국​)
심안으로 본 타자 (갤러리 룩스, 서울)
일상이 별안간 다가올 때 (갤러리 화이트블럭, 파주)
2014 그리며그리다 (경기대학교 호연갤러리, 수원)
THE GREAT ARTIST (포스코미술관, 서울)
걷기, 리듬의 발견 (AK갤러리, 수원)
Position (경민현대미술관, 의정부)
Gallery Jireh Young Artist (갤러리 이레, 파주)
oh! city (영은 미술관, 경기도 광주)
안견회화정신전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서울)
2013 10개의 집 (신한갤러리, 서울)
hidden stage (갤러리 그림손, 서울)
2012 see sew (경기대학교 호연갤러리, 수원)
2011 The new faces (옆집 갤러리, 서울)
2010 창립 10주년 파이낸셜뉴스 미술공모전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서울)
시간을 잃어버린 마을 (신한갤러리, 서울)
한국화 판타지 - 한국화의 감각적 재해석 (서울시립미술관 남서울분 관, 서울)
궁, 그림으로 걷다 (미음갤러리, 서울)

[작품소장]
에트로, 미술은행 외

[수상/선정]
2015 제 4회 에트로 미술대상 금상 수상
종근당 예술지상 2015 작가 선정
서울문화재단 예술창작지원사업 지원금 선정
2014 포스코미술관 The Great Artist 최종작가선정
서울문화재단 유망예술 지원사업 (시각예술) 지원금 선정
2013 복합문화공간 에무 신진작가 선정
2011 갤러리 도올 신진작가 선정
2010 창립 10주년 파이낸셜 뉴스 미술공모전 입선
2009 신한갤러리 Shinhan Young Artist Festa 작가 선정

인터뷰

[작가의 말]

안녕하세요. 작가 이채영입니다. 반갑습니다.

미술을 시작하게 된 계기라는 것이 딱히 없어요. 그냥 어릴 때부터 항상 그림을 그려왔어요. 아주 어렸을 때 대부분 그림 많이 그리잖아요. 그때부터 항상 함께했던 것 같아요. 어디를 가는 종이와 연필을 꼭 챙겨가서 혼자 그림을 그리곤 했어요. 그렇게 그리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 지금까지 쭉 이어져 온 것 같아요.

Q. 추구하시는 작품 스타일이 궁금합니다.
저는 대부분의 작업을 먹이라는 소재를 가지고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먹이 갖고 있는 특성을 이용해서 그림을 그리고 있는데요. 먹은 단일한 색을 갖고 있잖아요. 그 속에서 무수히 많은 색감을 표현 할 수 있는 것에 매력을 느꼈어요. 또 흑백이 가지고 있는 감성적인 부분이 그림을 한 층 더 집중할 수 있게 해주는 것 같아요. 제 그림은 대부분 풍경을 이루는데 시간이 제목인 것들이 많죠. 특정 시간에만 느낄 수 있는 감성들을 포착해서 그것을 표현하여 감상자들에게 감성을 불러일으키고 싶어요.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공유하는 삶? 사실 각자 모두 다른 삶을 살고 있긴 하지만 무언가를 바라보고 느끼는 것은 비슷하다고 생각이 들어요. 모두가 잠든 새벽 고요하고 적막한 분위기 속에서 느낄 수 있는 기분. 이렇게 말을 하면 그 기분이 어떤지 대부분 자세히 설명하지 않아도 알잖아요. 그런 것들이에요. 익숙한 풍경 속에서 느껴지는 새로움, 내가 알고 있는 감성들을 그림을 통해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거죠. 대부분 제가 바라보는 도시의 풍경을 그림으로 나타내지만 사람들이 그림을 통해 공감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도시는 비정하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고 아주 고독하기도 하고 낮에 번성거리는 밤에 절멸의 풍경으로 돌아가는 모습 등 다양한 모습이 숨겨져 있어요. 그런 도시의 모습을 그림으로 표현하여 감상자들에게 다가가고 싶어요.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많아서 우열을 가리긴 힘들긴 하지만 제가 무엇을 그려야 하는지 고민하고 방황하면서 힘들어 하던 시절이 있었는데요. 작업실을 오고 가며 괴로운 시간을 보내면서 그린 그림이 바로 2008년에 그린 새벽2시라는 작품이에요. 이 작품을 계기로 지금까지 작품을 이어올 수 있었어요. 그래서 좀 서툰 면이 없지 않아 있긴 하지만 초기 작품이 애착이 갑니다.


Q. 작업에 대한 영감은 어디에서 얻는지 궁금합니다.
사실 작가가 되고 싶다. 라는 마음을 무언가 나만의 그림을 만들어 내야 한다라는 강박관념에 사로 잡혀서 그림을 그리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어요. 그때는 정말 방황하면서 닥치는 대로 그리고, 여러 가지 시도도 해보면서 괴로워하고 했던 것 같아요. 그러다가 항상 제가 작업을 마치고 새벽 2~3시에에 들어가곤 했는데 어느 날 그 모습이 너무도 새롭게 다가오더군요. 항상 드나드는 그 길이 고요하고 적막한 분위기 안에서 한줄기 가로등에 의지 하며 걷고 있는데 기분이 참 묘하더군요.아침에 정신 없이 뛰어 다니던 그 길이 새벽의 모습은 이렇게 다르구나 라는 것을 느끼면서 자연스럽게 작업이 진행된 것 같아요.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사실 11월에 3번째 개인전을 앞두고 있어요. 신한갤러리, 도올갤러리 이후 오랜만에 개인전을 앞두고 있는데요. 그 전에는 밤이 주는 도시의 모습을 보여주었어요. 그렇지만 이번 전시는 밤이라는 시간에 국한을 두지 않았어요. 한 낮에 바라보는 풍경 등 좀 더 시간이나 도시의 모습의 범위를 넓혀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공감할 수 있는 작가가 되고 싶어요. 제 그림을 보면서 각자의 감성을 불러 일으켰으면 좋겠어요.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사실 영화랑 뮤지컬을 좋아해요. 요즘엔 바빠서 영화관을 잘 못 가는데 소수 영화관 있잖아요. 광화문의 씨네큐브 같은 영화관에서 혼자 영화 보는 것을 즐겨요. 조용하고, 사람도 꽉 차지 않아서 기분도 좋고 집중도 잘 되죠. 한 때는 정말 닥치는 대로 영화를 찾아보고 다녔었는데 요즘은 그러지 못하고 있네요. 그리고 뮤지컬을 보고 나면 활력소가 된다고 할까요. 배우들의 열정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아요. 배우들이 즐기고 열정적으로 무대를 채우는 모습을 보면서 저 또한 자극이 되어서 더 열심히 그림 그려야겠다 라는 마음을 먹게 되는 것 같아요.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사람답게 사는 거요. 사실 어렸을 때부터 지금까지 쉬운 일이 하나도 없었고, 어려움이 많았어요. 그래서 더 정신 없이 앞만 보며 달려 가곤 했어요. 남들처럼 사람답게 살고 싶어서요. 그래서 앞으로 그림으로도 많이 알려지고 주변사람들 처럼 그냥 평범하게 살고 싶어요.


작품

이채영 작가의 작품이 32 점 있습니다.

언론보도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