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김윤희 Kim, Yoon-Hee

홍익대학교 동양화 박사
덕성여자대학교 동양화 석사
덕성여자대학교 동양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6 율동하는 공간 (갤러리토스트, 서울)
2014 사라진 숲 (갤러리 푸에스토)
기묘한 설레임 (갤러리지오, 인천)
2010 잊혀진 공간의 회복 (이랜드갤러리, 서울)
2008 1회 개인전 (관훈갤러리, 서울)

[단체전]
2016 아트바겐2 (갤러리토스트)
스칼라티움 아트스페이스 뉴욕레지던시 보고전 (스칼라티움, 서울)
부평작가열전 고향의봄 (부평아트센터, 인천)
2015 부평영아티스트 선정작가전 (부평아트센터, 인천)
2014 제 6회 안견회화정신전 (세종문화회관, 서울)
반딧불이마을전 (갤러리지오, 인천)
Position (경민현대미술관, 의정부)
2013 삼탄아트마인 레지던시 보고전 (삼탄아트마인, 정선)
2012 기아자동차&비컨갤러리 기획 "눈을 감으면" (기아자동차 여의도지점, 서울)
2011 가나아트와 함께하는 마노핀 신진작가 공모 기획전 (마노핀 g-cafe 반포점/서래점, 서울)
유쾌한 한국화, 즐거운조각 (부평아트센터, 인천)
미술공간現 기획전 Hi!Block! (미술공간現, 서울)
장흥아트파크 2011 3rd기획전 花水木 (장흥아트파크, 서울)
작은 것의 미학 1F展 (갤러리 아트유저, 서울)
서울옥션 13회 CUTTING EDGE (서울옥션, 서울)
전북도립미술관 기획전 도심속 일상 (전북도청 기획전시실, 전주)
The Languages of Landscapes (ING은행 서울지점, 서울)
2010 마포아트센터 기획展 (마포아트센터, 서울)
팀프리뷰 시사회전 (팀프리뷰, 서울)
9th Funny Sculpture & Funny Painting (세줄갤러리, 서울)
한국화 판타지전 (서울시립미술관 남서울분관, 서울)
가나아트와 함께하는 마노핀 신진작가 공모 기획전 (마노핀 g-cafe 반포점, 서울)
궁, 그림과 거닐다 (미음갤러리, 서울)
행복+더하기 (비컨갤러리, 서울)
김윤희, 조인호 2인전 (갤러리 꽃, 서울)
2008 Velvet 기획 Hart Festival 피어오르다 (현대백화점 천호점, 서울)
월간 미술세계 선정 대한민국 우수신진작가전 (조선일보미술관, 서울)
관훈갤러리기획 건축전 아키타임(archetype) (관훈갤러리, 서울)
2007 꽃 향기전 (갤러리 꽃, 서울)
신진작가발언전 (인사아트프라자, 서울)
신산수풍경전 (관훈갤러리, 서울)
우진문화재단 제 27회 청년작가초대전 신산수풍경 (전주 우진문화공간, 전주)
제 3회 부산롯데아트페어 (부산롯데백화점본점, 가양갤러리,부산)
관훈기획초대 김윤희· 박윤숙 2인전 (관훈갤러리, 서울)

[작품소장]
이랜드 문화재단, ING은행, MIPIHAUS_applied art

[수록/협찬]
미스터피자 2012년 아트캘린더

[수상/선정]
2014 인천문화재단 문화예술지원사업(Ⅱ) 선정
2010 이랜드문화재단 1기 공모작가 선정
마노핀 g-café 신진작가 공모전 대상

[레지던시]
2015 ARPNY 뉴욕레지던시
2013-2014 삼탄아트마인
2010-2011 가나 장흥아뜰리에

[기타]
아트워크 : PAUL&ALICE 2015 S/S 컬렉션

인터뷰

[작가의 말]

현재 31살의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작가이다.
미술의 여러 매체중 그림,회화 라고 불리는 장르를 선택해서 계속 작업중이다.
주로 표현하는것들은 잊혀진 공간이나 스쳐 지나가버리는 풍경의 모습을 단순하고 아기자기한 색채로 그리고 있다.

계기가 있었다기보다 좋아서 시작했고, 한번도 의심하지 않고 미술을 하는것에 즐거움을 느끼며 하고있다. 일단은 재미가 있어야 하고 그래야 두려움이 없는거니까.

Q. 추구하시는 작품 스타일이 궁금합니다.
나는 풍경을 그린다. 요즘은 주로 숲이나 그 안에 존재하는 사람들의 거주공간을 단순화된 이미지로 표현한다. 나는 사실적인 풍경은 흥미가 없다. 내 그림을 통해 새로운 공간을 인식하고 즐거움을 느끼길 바란다. 그래서 요즘은 더욱 단순화된 이미지로 풍경을 표현하고, 쉽게 잊혀졌던 공간 혹은 사람들의 마음을 되살리기 위해 주로 작업하고 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주제는 늘 같았다. 사람들이 보는 풍경들, 그 속에서 놓쳤던 첫감정이나 설레임 그리고 새로운 세계로 들어왔다는 느낌을 표현한다. 중요한것은 그것을 얼마나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표현하고 있냐는 것이다. 지금은 좋은 작업을 하려고 하기 보다 이것저것 손이가는대로 다양하게 해보려고 하고 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늘 지금 그리고 있는게 제일좋다.


Q. 작업에 대한 영감은 어디에서 얻는지 궁금합니다.
풍경작업을 하는 작가들이 그렇겠지만, 작업실에 있을때가 아닌 야외에서 실제 풍경을 맞닥뜨렸을 때 제일 큰 모티브가 생긴다. 전시를 통해 영감을 얻을때는 굉장히 모던한 현대 설치작품이나 반대로 고미술작품들을 보았을 때 영감을 받는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한동한 작은 그림을 많이 그렸었다. 원래도 100호 이상의 큰 작업을 그리 선호하지 않는 편이였다. 하지만 올해는 큰 작업위주로 작업을 해볼까 한다. 확대된 이미지로서의 풍경작업을 통해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어 내려는 이유에서이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아직은 기억되기에는 젊고 어린 것 같다. 기억되기보다는 늘 쉽게 그림을 통해 만날 수 있는 작가가 되고 싶다. 그래야 나도 즐겁게 작업해 나 갈수 있는 동기부여가 될 것 같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특별히 취미랄게 없다. 그림을 그리지 않으면 가깝게 지내는 후배들과 모여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이 다이다. 맛좋은 음식을 먹어야 살아가는게 즐겁고, 마음 편한 사람들을 만나야 웃을일이 생긴다. 그림을 그리는 작업은 굉장히 힘이 들고 지치는 일이다. 하지만 완성된 작품을 보았을 때 그 지친 과정들을 다 잊는듯 하다. 사람을 만나는 것도 그와 비슷하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작가이긴 하지만 현대 미술계의 여러 흐름을 읽을 수 있는 안목이 생기길 바란다. 그것은 작가의 눈이 아니라 어쩌면 비평적인 객관적인 눈이 였음 한다. 그래서 내 작업의 위치나 방향을 정확히 읽어 내는 것이 평생의 목표이다.


작품

김윤희 작가의 작품이 27 점 있습니다.

언론보도

새 옷을 입은 소설(1) 윤고은, 『밤의 여행자들』
"젊은 소설가와 젊은 회화 작가의 작품이 만나는 책! 지하철, 카페, 도서관, 공원… … 어디에서든 두 시간이면 한 권을 거뜬히 읽는 분량! 요즘대세, 가 되었지만 예전부터 꾸준히 나오고 있던 바로 그 소설 시리즈. 여러분, 혹시 어떤 시리즈인지 감이 오시나요? 네, 맞아요.(… …흐흐) 한국문학의 미래를 이끌어갈 젊은 작가들이 선보이는 500매 안팎의 경장편 소설, '오늘의 젊은 작가' 시리즈 입니다. 이 시리즈는 가뿐한 분량이지만 묵직한 여운을 남기고, 발랄한 표지로 눈을 사로잡은 뒤 다채로운 내용으로 잊지못할 존재감을 남깁니다.(독자 여러분의 마음속에 젊은 작가들 이름을 저!장!) 그런데 이 시리즈의 표지도 어느 순간 한층 업그레이드한 지점이 있다는 것, 알고 계셨나요? 초기의 컨셉은 바로 젊은 회화 작가가 소설을 위해 '새로'그려 준'패턴화'된 그림을 사용하는 것이었답니다. 표지에 대해 고민할 때, 이 초기의 표지들은 예쁘고 사랑스러운 색감과 문양이지만, 다소 소설과 멀리 떨어져 있는듯한 느낌, 내용의 의미를 표지에 드러내기가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표지에 너무 소설의 내용이나 상징을 보란 듯이 드러내는 것도 좀... ... 하는 생각도 들었고요. 그래서 탄생한 것입니다. 작품과 작품의 만남. 각자 단독의 작품으로서 고유한 의미와 상징을 지닌 두 작품을 이어 묘하게 아름다운 케미를 이끌어 내는 방식을 채택하게 된 것이지요. 그런데 여러분... ... 바뀐 콘셉트로 출간되기 이전의 패턴 표지를 입고 나왔던 책들이, 이제 옷을 갈아입는다는 소식입니다! 사실 그것을 알려 드리고 싶어 구구절절 설명해 봤어요. 첫번째로 소개해드릴 변신! 환복! 옷을 갈아입은 소설은 윤고은 작가의 '밤의 여행자들'입니다. 기존의 표지와 새로운 표지를 비교해 보시면 어떤가요? 새로운 표지 그림은 김윤희 작가의 작품 '율동하는 풍경' 인데요. 깃털같고, 불 타고 난 재 같고, 낙엽같은 이나무의 형상과 정렬되었지만 어딘지 돌출되어 보이는 따의 모습은 기묘한 윤고은 월드를 형상화한 것처럼 잘 어울립니다."
민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