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이예림 Lee, Yerim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 석사
홍익대학교 회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3 공모선정 개인전 (아트트리스갤러리)
신진작가 공모선정 개인전 (갤러리 팔레 드, 서울)
유중아트센터 신진작가 선정 Wall project (유중 아트센터, 서울)
Drawing & City (아뜰리에 터닝, 서울)
2012 도심발견:NY展 (대안공간 충정각, 서울)
이예림 원맨쇼 (드로잉11, 서울)
작가공모 선정 개인전 (8street 갤러리)

[단체전]
2014 Yi Gallery 상설전 (Yi Gallery, 상하이, 중국)
2013 Affordable art fair Hong Kong (Hong Kong convention center, 홍콩)
Affordable art fair Singapore (싱가포르)
작가공모선정 - NEW THINKING, NEW ART2 展 (리서울 갤러리)
써포먼트닷컴 기획전 'The District-S' 展 (한전아트센터 1전시실, 서울)
선선한 하루 전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미술관, 서울)
2012 작가공모선정 - RISING STARS展 (갤러리씬-효천아트센터)
아트아시아 (COEX, 서울)
타임캡슐展 (드로잉11, 서울)
입춘대길展 (드로잉11, 서울)
작가공모선정 - 자기고백展 (봄갤러리, 서울)
작가공모선정 - 새로운도약展 (청작화랑, 서울)
작가공모선정 - 제 1기 갤러리 써포먼트 작가공모 선정 그룹展 (갤러리써포먼트)
작가공모선정 - The City展 (갤러리엘르)
작가공모선정 - 신진작가발굴展 (줌갤러리)
2011 Christmas & wish展 (드로잉11, 서울)
2006 디자인 여분 에너지展 (노암갤러리, 서울)

[작품소장]
서울동부지방법원, 개인소장 외

인터뷰

[작가의 말]

안녕하세요, 작가 이예림입니다.
저는 대학교에서 회화를 전공하고, 대학원에 가서는 시각디자인을 전공했고, 졸업 후 바로 회사에 입사해서 디자이너로 몇 년 간 일했습니다.

예술중학교, 예술고등학교를 거쳐 대학까지 회화로 전공을 했기 때문에 언제나 그림을 그리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고, 그냥 밥 먹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그림을 그렸던 것 같아요. 이상하게도 그렇게 오래 그림을 그리면서도 화가가 되겠다는 꿈을 꾼 적은 없는 것 같아요. 그림은 제게 꿈이 아니라 그냥 제 삶이었거든요. 제게 있어서 그림은, 그것을 향해 달려가는 것이 아닌 언제가 제 곁에 두고 함께 가는 그런 존재였던 것 같아요. 그런데 그렇게 10년이 넘는 시간을 함께 했던 그림이 불과 몇 년 간의 회사생활을 하면서 제 곁에서 없어져 가는 것을 느꼈습니다. 그리고 그림을 그리며 살겠다는 꿈을 다시 꾸게 되었습니다. 회사를 그만두고 작가로 살아가면서 쉽지만은 않지만 이렇게 계속해서 그림을 그리고 또 전시를 하며 많은 사람들과 교감할 수 있음에 감사하며 작업하고 있습니다.

Q. 추구하시는 작품 스타일이 궁금합니다.
많은 작가들이 그러하듯 저 역시 평소에 늘 무지노트를 들고 다니며 끄적이며 낙서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주로 주변에 보이는 것들에 대한 생각을 적고 드로잉을 하는데 서울이라는 거대한 도시에서 자라면서 자연스럽게 주변의 건물들을 자주 그리게 되었습니다. 작업을 할 때 건물이 가진 외관의 딱딱한 느낌을 좀 더 유기적이고 생동감 있는 느낌으로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또한많이 고민했던 부분은 견고하면서도 자유로운 선의 느낌을 어떻게 만들어낼까 부분이었습니다. 그래서 물감을 쏘는 방식으로 그림을 그리게 되었는데 이렇게 함으로써 그림 안에서 제가 컨트롤하지 못하는 우연의 흔적이 생기면서 좀 더 재미있는 효과가 생겨난 것 같습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몇 년 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뉴욕으로 몇 달간 여행을 다녀왔는데 그 때 많은 영감을 얻었습니다. 뉴욕에 몇 달간 머물며 하루도 빼놓지 않고 미술관을 갔고, 뉴욕의 미술관들은 경쟁하듯 굉장한 작품들을 보여주었지만 오히려 내게 영감을 준 것은 뉴욕의 오래된 빌딩숲이었습니다. 사람들은 도시를 만들었고 필요에 의해 건물을 올렸지만 정작 사람들이 밀물처럼 밀려왔다가 썰물처럼 빠져나가는 도시를 지키는 것은 언제나 그 자리에서 사람들을 내려다보는 건물이라는 느낌을 받았거든요. 햇살이 가득 비치는 아름다운 도서관, 백 년도 더 되어 보이는 낡은 건물, 저녁 노을이 질 무렵의 아련한 도시의 얼굴은 매일 나에게 다른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도시는 마치 거대한 미술관 같았고 저는 본격적으로 그런 도시를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건물은 사람들의 필요에 의해 만들어진 기능적인 산물이고 건물을 통해 정서적인 교감을나누는 일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생각했었어요. 하지만 저는 미술이 좋은 것은 우리에게 완전 새로운 것을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늘상 보아오던 것, 별 생각 없이 지나쳤던 현상들에 대해 새로운 시각을 보여줄 수 있다는 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작업을 하면서 선으로 건물을 표현하지만 딱딱한 느낌이 아닌 건물 안에서 일상을 보내는 사람들의 복잡한 내면을 투영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곤 합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개인적으로 가장 애착이 가는 작품은 가장 초창기에 그린 <10Av, NY> 이라는 펜으로 그린 드로잉이에요. 지금 하고 있는 작업의 처음 시작점이 되어준 작품이거든요. 다시 그림을 그리겠다며 회사를 그만두었지만 바로는 무엇을 그려야 할지도 몰랐던 때에 그저 매일 매일 돌아다니고 거리를 걷다가 어느 날 아주 거대한 건물을 마주쳤어요. 진짜 장벽처럼 거대한 건물이었는데 눈부신 햇살에 얼굴을 찌푸리며 바라본 그 건물이 굉장히 초현실적으로 느껴졌어요. 언제 지어졌는지도 모르겠고 유명한 건물도 아니었는데 그 안을 거쳐간 수많은 사람의 이야기를 담고 있을 것만 같았고 그리고 제가 작가로서 삶을 시작하는데 있어서 넘어야 할 거대한 장벽 같기도 했거든요. 그래도 그 때가 "아! 그림을 다시 그려야겠다." 라고 생각한 순간이었어요.


Q. 작업에 대한 영감은 어디에서 얻는지 궁금합니다.
돌아다니는 것을 좋아하는데 지하철보다는 버스를 주로 이용합니다. 버스 차창 밖을 멍하니 바라보면서 작업에 대해 가장 많이 생각하는 때 같아요. 제 상상 속에서는 회색건물이 노랗게 칠해지기도 하고, 다닥다닥 붙은 낡은 건물들은 함께 나이 들어가는 친구들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사실은 현재 제가 가장 많이 하고 있는 고민이에요. 지금은 건물이라는 제한된 소재로 작업을 하고 있지만 좀 더 범위를 넓히고 싶어요. 도시에서 태어나 도시에서 사는 저를 비롯한 현대인들에게 도시는 때론 자연보다 편안한존재인 것 같아요. 보통 도시를 차가운 그 어떤 것으로 치부해버리는 경향이 많은데 저는 도시가 정말 재미있고 아름답다고 느낄 때가 많거든요. 지금은 건물의 초상화를 그리는 거라면 앞으로는 그 초상들을 이용해서 다양한 장면을 그려내고 싶습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그림을 정말 사랑하는 작가, 미술이 사람들에게 전해주는 특별한 느낌을 알 수 있게 해준 작가.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돌아다니는 걸 좋아해요. 특별한 약속이 없어도 웬만하면 밖으로 나와서 열심히 돌아다니곤 합니다. 산책도 좋아해서 집 변을 매일 산책하지만 때로는 집에서 멀리 떨어진 곳까지 괜히 다녀오곤 합니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나이가 들어도 항상 꿈을 가진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또 하나는 현재 저는 중국 상하이에 거주하면서 작업하고 있기 때문에 중국어를 좀 더 잘하는 것이 현재의 개인적인 목표이기도 합니다.


작품

이예림 작가의 작품이 64 점 있습니다.

My Little Shanghai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61x73cm

도심발견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가변크기 3점

My Little Shanghai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18x18cm 4점

My Little Shanghai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91x73cm 3점

My Little Shanghai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112x145cm

My Little Shanghai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100x170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45x27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45x27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125x125cm

계동골목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73x91cm

청파동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73x73cm

청파동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73x73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61x73cm

계동골목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70x70cm

Discovery of City HK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91x73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38x38cm

파고다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100x65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61x73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30x72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30x72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76x70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76x70cm

Corner House in HK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117x91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91x117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130x130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55x64cm (가변크기 3점)

My little Shanghai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59x59cm (가변크기 3점)

My little Shanghai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22x22cm 4점

Landmarks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70x30cm

Landmarks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70x30cm

Landmarks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70x30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53x53cm

My little Shanghai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61x61cm

My little Shanghai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100x100cm

My little Shanghai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61x61cm

My little Shanghai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100x100cm

My little Shanghai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100x100cm

My little Shanghai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100x100cm

My little Shanghai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100x100cm

My little Shanghai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100x100cm

My little Shanghai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97x162cm

도심발견NY

종이에 펜, 잉크
40x34cm

ESB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100x45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53x53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80x117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162x336cm

계동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130x194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130x194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162x130cm

명륜동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112x162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97x162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130x162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73x61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73x61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73x61cm

사간동:앞과뒤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61x61cm

혜화동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61x73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30x72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53x53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53x53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53x53cm

원서동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38x46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38x46cm

도심발견NY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혼합재료
38x46cm

언론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