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이나경 Lee, Na Gyeong

홍익대학교 동양화 석사
단국대학교 동양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4 이나경 네 번째 초대전 (Cafe The story of Alice, 광명)
2013 이나경 세 번째 초대전 (갤러리이레, 파주)
2012 이나경 두 번째 초대전 (AP 갤러리, 서울)
2011 이나경 첫 번째 초대전 (프라임갤러리, 고양)

[단체전]
2012 한중미술작품교류 전 (연길시 박물관, 중국)
부산국제아트페어 BIAF 10th (BEXCO, 부산)
間, 경계를 바라보다 전 (그림손, 서울)
2011 Young Artist Exhibition (Gallery Jireh, 파주)
ASYAAF 2011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서울)
Global Korea Young Artist Art fair (프라임갤러리, 고양)

[작품소장]
개인소장 외

인터뷰

[작가의 말]

그림 그리는 이나경입니다.

미술을 좋아하면서도 학창 시절에는 입시 미술에 대한 흥미가 없어서인지 미대에 진학하고 싶은 생각이 없었어요. 그런데 광고를 공부하다가 Client의 의뢰에 의한 작업이 아닌, 내 작품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미술을 시작하겠다고 결정했을 때 “그렇게 해.”라고 단번에 응원해 준 가족들에게 늘 감사한 마음입니다.

Q. 추구하시는 작품 스타일이 궁금합니다.
저는 물리적 공간과 심리적 공간을 Overlap하여 '심리적 풍경'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한지와 비단에 각각의 공간을 표현하고 두 화면을 중첩하여 익숙하지만 낯선 풍경을 만들어 냅니다. 이 심리적 풍경은 자신의 모습을 확인하는 거울이 되기도 합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저는 제가 선택하는 것들에 관심이 많아요. 제가 바라보는 시선, 풍경, 찾는 장소, 사는 물건 등 '내가 어떤 것들을 보고, 듣고, 만지며 살아가고 있는가?'를 자각하려고 노력하지요. 그것들이 저를 만들고, 그것을 인식함으로써 자신을 잘 알게 되어 현재를 즐길 수도, 미래를 희망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제 작품들도 주로 제가 보는 풍경과 상상하는 것들로, 눈과 마음의 시선을 표현한 것입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애착이 가는 작품은 거의 모든 작품이 그러하고요, 그중에 특별한 작품은 <差延>이라는 작품입니다. '대상-시선-표현-감상'의 행위가 계속되면서 그 간극에서 새로움이 끊임없이 생성된다는 의미를 갖는 작품입니다. 하지만 이 작품이 저에게 특별한 이유는 그 의미보다는 작품 속 장면이 소중하기 때문입니다. 언니와 단 둘이 제주도에 여행 갔을 때 방문한 갤러리에서 포착한 그 순간이 저에게 영감을 주었고, 바로 작업으로 이어졌습니다. 여행의 기억이 아름답게 추억될수록 작품이 더 특별해지는 것 같습니다.


Q. 작업에 대한 영감은 어디에서 얻는지 궁금합니다.
일상과 여행의 반복을 통해서 얻고 있습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제 삶을 솔직하게 들여다보고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저의 이야기지만 현재를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이 함께 공감하면서도 신선하게 느낄 수 있도록 작업하고 싶어요. 또 하나의 이야기와 스타일에 얽매이지 않고 과감하고 다양하게 작업의 범위를 넓힐 계획이에요. 나중에 다시 그것들을 되짚어 보며 제 선택들을 살펴보는 것 또한 저의 작업이 되겠지요.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자신의 현재 이야기를 담담하고 재치 있게 풀어 나가는 작가로 기억되면 좋겠네요.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커피 마시는 시간, 산책, 요리, 영화를 좋아해요.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현재 진행형이기도 한 제 목표는 자연과 사람, 문화가 함께하는 공간을 만드는 것입니다. 그래서 가족, 친구, 대중들과 만나서 이야기 나눌 수 있는 공간이면서 미술뿐만 아니라 음악, 영화, 문학 등 다양한 문화와 삶의 이야기가 있는 공간을 만들고 있어요. 그곳에서 일상과 여행 중간 쯤의 나날을 즐기면서 살고 싶네요.


작품

이나경 작가의 작품이 21 점 있습니다.

언론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