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24시간 혜택! 그림렌탈 80% 할인받기 >

신규고객 첫 렌탈 33,000원

박상희

박상희 Park, Sanghee

홍익대학교 서양화 석사
홍익대학교 서양화 학사

47점의 작품
47점의 작품
개인전
2019 ‘SO.S-프로젝트 박상희 개인전_앞구르기’ (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다방, 서울)
‘라이트 온(Light On)’ (계양 아트스트리트, 인천)
2018 코리안 라이트 KOREAN LIGHT (아트스페이스 플라스크, 서울)
2017 The city scape (스칼라티움 강남, 서울)
2009 야경산책 (나무갤러리, 인천)
단체전
2020 wind window women (아트모라, USA)
2019 강남 아트프라이즈 (대림 디움, 서울)
2018 단원미술제 선정작가 선정 (단원미술관, 경기도)
2017 캐비넷 아트 페어 (송도 트라이볼, 인천)
2016 Art Road 77 아트페어 2016 (헤이리, 경기도)
2015 이랜드 뉴센세이션 (예술의 전당, 서울)
2014 ‘갤러리토스트 3주년 특별기획 - 아트바겐’展 (갤러리토스트)
2013 퍼블릭아트 선정작가전 (블루스퀘어 네모, 서울)
2012 홍익 국제미술제 동문중진작가전 Art Fair (HOMA, 서울)
평화의 바다 화해의 바다 전 (인천아트플랫폼, 인천)
<플라스틱 데이즈 plastic days> (포항시립미술관, 경상북도)
2011 생활의 발견 전 (부평아트센타, 인천)
KIAF Korean Art Show (82 MERCER, 뉴욕)
(홍콩 아트센타, 홍콩)
2010 Still Mind, 박상희 류정민 2인전 (DNA 갤러리, 서울)
2009 일상과의 대화전 (아트 팩토리, 파주)
2008 상상 속의 눈속임전 (카이스 갤러리, 서울)
난지 스튜디오 전시개관기념전 (난지스튜디오미술관, 서울)
부산 비엔날레 특별전 - 미술은 지금이다전 (부산문화회관, 부산)
2005 서울 청년미술제 포트폴리오 2005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7회 중앙미술대전 선정작가전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서울)
2001 고양 현대 미술제 (고양시 꽃 박람회 전시관, 고양)
2000 동아 미술제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작품소장
2016 하버파크 호텔 (인천문화재단)
2012 요코하마 놀이공원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2004 아르코미술관 (바이 더 웨이)
개인소장 외
수상/선정
2009 SeMA 신진작가지원 작가 선정 (서울시립미술관)
2008 인천문화재단 다년지원 작가 선정 (인천문화재단)
2007 Hello, Chelsea 2007 Final 작가 선정 11인 (PS35 gallery, 뉴욕, 미국)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2기 작가선정 (서울시립미술관)
2005 제 27회 중앙미술대전 선정 작가전 (예술의 전당, 서울)
1999 서울 현대 미술제 특선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1998 동아미술제 특선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레지던시
2016 OCI미술관 창작스튜디오 (OCI미술관 창작스튜디오, 인천)
2010 버몬트 스튜디오 레지던시 (Vermont Studio Center, 미국)
2009 인천 아트플랫폼 파일럿 프로그램 레지던시 (인천문화재단)
2008 난지 미술창작 스튜디오 2기 (서울시립미술관)

작가의 말

도시의 불 켜진 야경 안에 드러나는 욕망과 끊임없이 노동하는 현대 사회의 불면의 밤을 그림 속에 녹여 내고 있는 작가 박상희는 도시의 풍경을 촉각적으로 보여지게 만드는 시트지라는 도시 부산물로 오랫동안 작업해왔다. 작가는 회화의 원근과 평면성을 화면에 그리면서 동시에 디지털 사회의 파편화된 조각처럼 기하학적 무늬와 오려내기로 또 다른 회화의 깊이를 다루고 있다. 그녀의 화면에서 주요하게 작용하는 인공의 빛은 도시인의 삶을 어루만지면서 도시인들의 진솔한 내면의 모습을 극적으로 보여준다. 표현에 있어서는 회화의 고전적인 재현의 방식을 사용하고 있지만 시트지가 오려지고 다시 재조합되면서 풍경의 다양한 해석의 가능성을 열어놓으며 색다른 회화의 접근을 경험하게 한다.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와 동대학원 석사과정을 졸업 / 개인전은 <SO.S-박상희> 프로젝트 사루비아다방 서울(2019), <Korean Light> 아트스페이스 플라스크 서울(2018), <The city scape> 스칼라티움 강남 서울(2017), <빛으로 읽는 서울 풍경> 하늘광장 갤러리 서울(2015), <도시 여행 Travelling in the city> 선광미술관 인천(2015), <SeMA 신진작가지원전> 카이스갤러리 서울(2009), <간판은 아트다> 인사미술공간 서울(2004), <우리 시대의 얼굴>, 덕원미술관 서울(1998) 등 총 21회의 개인전과, <OCI 2019 별별 동행전>, 군산, 광양, 포항문화예술회관(2019), <2018 서울 모던아트 쇼> 예술의전당 서울(2018), <Cre8tive Report> OCI미술관 서울(2017), <인천 산보> 인천아트플랫폼 인천(2015), <서울, 도시탐색> 서울시립미술관 서울(2011) 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그 밖에도 난지 미술창작 스튜디오 2기(2007-2008), 인천아트플랫폼(2008, 2012), 버몬트 스튜디오 레지던시 Vermont Studio Center, 미국(2010), OCI미술관 미술창작 스튜디오(2016) 입주 작가로 활동했다.
http://sanghee-park.com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도시의 빛이죠. 도시는 낮과 달리 밤에 스스로 호흡하는 것 같아요. 그 호흡, 살아 있다는 증거가 빛인 거 같고, 도시의 빛을 통해, 사람으로 말하자면 뛰는 심장을 표현하고 싶었어요. 특히 한국은 밤에도 엔진을 가동해야 하는 다이내믹하고 열심히 사는 도시죠. 한국의 밤, 또는 각 도시의 심장 소리를 간판의 불빛이나 인공 조명의 빛들을 강조해서 표현하고 싶어요. 거기다 더 추구하고자 한다면 제 붓질(STROKE)을 강조하려고요. 그 붓질을 통해 관객에게 회화적인 감동도 주고 싶어요.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저는 캔버스 위에 이미지를 표현하고 그것을 시트지를 오려 내는 작업을 하는데요, 제가 원하는 작업은 눈으로 보는 환영 이미지를 칼로 오려진 재료, 즉 물성으로 지우려는 작업을 해요. 다시 말해 원근감으로 다져진 환영의 이미지-풍경이 조각적으로 오려져 사람들로 하여금 지금 보는 이미지와 재료의 존재감을 동시에 느끼게 하려고 합니다. 풍경을 보면서 어떤 이상향을 상상하지만 재료가 현실감을 불러 일으킨다는 거죠. 사실 지금 이 그림의 물성, 보는 이의 존재감을 그림을 보면서 자각시킨다고 할까요?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상동(2007)>이라는 작품인데, 부천의 상동에 있는 상가 빌딩을 그린 작품이에요. 온통 간판으로 뒤덮인 건물의 야경을 그리니 온갖 도시의 욕망들이 간판에 적혀 있는 거예요. 뷔페, 사우나, 맥주집, 종교서점, 정신과, 부동산 등등 우리의 얼굴을 드러내는... 도시의 거울인 거 같더라구요. 도시는 우리의 욕망을 풀어주면서 또 새로운 욕망을 불러일으키는 살아 있는 생명체같다고나 할까요? 그 건물의 야경을 그리면서 재미있기도 했고 작업의 성향이 도드라진 계기가 된 거 같아요.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특별한 건 없어요. 근데 전 거의 매일 신문을 봐요. 바빠서 잘 안 볼 때도 있지만 집에 있으면 신문을 보는 게 제 즐거움 중 하나인데요, 다양한 생각과 다양한 정보들이 많아서 작업에 직접적인 영향을 준다기보다는 생각을 정리하고 이런 기획이나 전시 방향 잡는 데 도움이 많이 돼요. 특히 요즘 한국이나 세계가 관심 가져야 하는 것들이 어떤 것이 있는지 살피는 데 도움이 되더라구요. 참고로 전 다른 작가들이나 전시를 많이 못 가봐서 아쉬워요. 요즘은 다른 작가들의 전시를 다녀야겠단 생각이 들어요. 작품의 열정이나 트렌드 등을 좀 살펴봐야겠더라구요.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아까 잠깐 언급했는데 요즘 들어 붓질(STROKE)에 관심이 많이 가고 텃치에서 그림의 힘을 느끼게 돼요. 그동안 너무 작품의 주제나 내용 자체에만 고민했는데 사실 회화가 가지고 있는 힘은 그 붓질의 매력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래서 앞으로 2~3년은 붓질이 강한 표현력이 강조된 작품을 하고 싶어요. 시트지를 사용하는 작업도 하면서 동시에 페인팅 그 자체가 강조된 그림을 해보려구요.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트렌드에 순응하지 않는 작가? ㅎㅎㅎ 그냥 소신 있는 작가로 남고 싶어요. 작품이 대중에게 너무 친절한 태도를 보이는 것도 좀 작가로서 매력이 없는 것 같고... 내 소신대로 밀고 나가는 작업의 힘이 큰 거 같아요. 그게 결과적으로 세련돼 보이지 않더라도요. 근데 문제는 그 세련되지 못한 힘이 전달이 되기도 전에 관심을 갖기가 힘들다는 게 문제죠. 회화적인 미적 감동이 있으면서도 진실된 작가의 태도가 갖춰진 작가로 기억되고 싶어요.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아이들이 있으니 주말엔 어딜 꼭 가야 돼요.ㅎ 취미라기보다는 여행을 좋아해요. 국내는 물론이고 되도록이면 아이들과 해외로 여행하고 싶은데 그게 잘 안 되네요. 취미라는 게 나만 좋아선 안 되고 가족이 모두 공유해야 하는 게 있어야 해서 여행을 하면서 아이들과 남편과 대화하고 소통하려고 노력해요. 제가 늘 바쁘고 꼼꼼한 성격이 아니라서 가족들의 감정 상태에 대한 배려를 못하는 것 같아요. 여행을 통해 좀 더 이해하고 잘해 주려고 노력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