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 컬러로 물든 여름 식탁

작가  |  최승윤

블루는 여름철 인테리어에서 빠질 수 없는 포인트 컬러입니다. 블루 컬러의 자유롭고 역동적인 표현기법이 매력적인 추상작품으로 공간을 쿨하게 바꿔보세요. 특히 색채가 주는 본연의 힘이 느껴지는 추상화는 거실이나 다이닝 룸처럼 넓은 공간에서 그 진가를 발휘합니다. 또한 단색화는 인테리어를 연출할 때 가장 쉽고 명확하게 원하는 스타일을 조합하고 표현할 수 있습니다. 유리처럼 투명하고 맑은 색감, 선의 자유로운 변주에서 생명력이 느껴지는 최승윤 작가의 작품은 투명한 유리, 차가운 스틸 소재와도 조화롭게 어울려 여름철 쿨 인테리어를 완성해줍니다.

큰 작품은 최승윤, 상승낙하-2015-6, 91x73cm, 월 대여료 9만9000원. 그 왼쪽 소품 작품은 최승윤, 정지의 시작-2016-30, 20x20cm, 구매가 20만원. 블루, 그레이 다이닝의자와 피쳐, 컵은 헤이. 트레이는 노만코펜하겐. 오마지오 화병은 케흘러.

작가 최승윤

상승낙하-2015-6

캔버스에 유채, 91x73cm (30호), 2015


렌탈요금: 99,000 원 /월 (VAT 포함)

구매가격: 1,800,000 원

작가 최승윤

정지의 시작-2016-30

캔버스에 유채, 20x20cm (3호), 2016


렌탈요금: 렌탈불가

구매가격: 200,000 원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