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정보 더보기
김유림 Kim, Yurim

국민대학교 미술학 석사
제주대학교 서양화 학사

BlueHole. no-17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53x33cm (10호), 2016
작품코드: A179-041

렌탈요금: 39,000 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700,000 원

* 운송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큐레이터 노트

파랑은 전통적으로 생명과 죽음, 치유와 상실이라는 모순적인 의미를 동시에 내포하는 색이다. 파란색으로 자아의 정체성을 표현하는 제주 태생의 김유림 작가는 바다를 보며 외로움과 고독을 느끼는 동시에 치유를 받았던 유년기의 기억을 작품에 반영한다. 파란 숲, 파란 바다, 파란 도시는 삶과 죽음이 연쇄적으로 발생하는 자연의 모습과 같다. 감상자는 파랗게 재해석된 풍경들을 보며 그 신비롭고 환상적인 분위기에 몰입하고 동시에 작가의 존재를 인지하게 된다. 작가의 감정을 느끼며 감각의 자극을 받은 감상자는 이로써 자신의 유년기 기억이나 현실의 공간을 자신만의 감정으로 재해석하게 되고, 능동적으로 작품에 참여하는 주체가 된다.

추천 이유

김유림 작가는 제주에서 보낸 어린 시절의 경험과 기억을 바탕으로 숲이나 도시 등의 풍경을 재해석해 표현합니다. 파란색을 활용하여 환상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작품들은 단색으로 표현되었지만, 농도의 차이로 깊이감과 공간감이 느껴집니다. 더욱이, 차가운 계열의 색임에도 불구하고 풍부한 감성과 따뜻한 느낌이 드는 것은 작가의 실제적인 감정이 반영되어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자신이 경험한 대상들을 독특한 감성과 표현 방식으로 평면에 기록해 감정을 공유하고자 하는 김유림 작가는 감상자를 적극적으로 작품 안으로 끌어들입니다. 유년기의 추억이 있는 장소나 여행에서 가졌던 감정들을 자기만의 방식대로 재해석해 본다면 어떤 모습으로 표현할지 생각해 보며 작품을 감상하면 더욱 흥미로울 것입니다

추천 작품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