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희 Yoo, Jihee

홍익대학교 회화 석사
홍익대학교 회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6 Recollected Memory (키스갤러리, 서울)
사색의 풍경 (휴맥스 아트룸, 분당)
2015 Lost in Thought (모아레 갤러리, 서울)

[단체전]
2016 ARTBUSAN (Fnart space, 벡스코, 부산)
신진작가 기획전 (훈갤러리, 서울)
Cutting Edge_100 (서울옥션 가나아트스페이스, 서울)
2015 두 도시의 숨결 (아카갤러리, 서울)
RAW REGARD-신진작가전 (최정아 갤러리, 서울)
ART BUSAN (BEXCO, 부산)
Mind Glass 3인전 (최정아 갤러리, 서울)
Color on Canvas (미메시스 아트뮤지움, 파주)
제 3회 브리즈 아트페어 (서울혁신파크, 서울)
계절의 시간 (을지로 아뜨리애, 서울)
2014 색, 너를 위로하다 (스타제이드, 부산)
ASYAAF 아시아프 (문화역서울284, 서울)
홍익대학교 일반대학원 석사학위청구전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서울)
2013 법원에서 만나는 미술 (서울중앙지방법원, 서울)
MOHO 유지희 한아름 2인전 (팔레 드 서울, 서울)
야무지개 전 (알파갤러리, 서울)
Orbita전: 예술의 궤도 (팔레 드 서울,서울)
제 13회 홍익대학교 일반대학원 회화과 GPS전 '돋다' (홍익대학교 홍문관, 서울)
2012 므네무시네의 정원 (홍익대학교 홍문관, 서울)
"기억과 이미지" 신진작가 발굴 초대개인전 (홍익대학교 홍문관, 서울)
2011 제 62회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졸업전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서울)
어영부영 전 (팔레 드서울, 서울)
최고위과정 경매실습전 (홍익대학교 홍문관, 서울)
2010 홍익대학교 미대연합전시 파전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서울)
2009 제 4회 파인아트전-비전 (국립의료원, 서울)

[작품소장]
개인소장 외

[수상/선정]
2015 제 3회 브리즈프라이즈 수상

인터뷰

[작가의 말]

안녕하세요. 풍경과 사색의 연결고리를 탐색하는 작품을 그리는 유지희 입니다.

디자인을 전공하신 어머니와 그림 그리기를 즐겨 하시던 아버지 덕분에 어려서부터 미술을 친숙하게 접하였습니다. 워낙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고 미국과 유럽에서 외국생활을 하면서 유명한 미술관과 작품들을 접하면서 미술에 대한 관심을 키워나갔습니다. 진로 또한 자연스럽게 화가로서의 미래를 그리며 성장하였습니다.

Q. 추구하시는 작품 스타일이 궁금합니다.
저는 공간 속에 시적 풍경을 만들어내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도시풍경에서의 추상적 재해석으로 진행하거나 자연의 기억을 끌어와 연상하는 작업으로 추상과 반복, 풍경의 방식을 통해 표현합니다. 최근에는 다른 장소와 시간을 사색하도록 하는 풍경의 틈새와 같은 장면을 포착하며 일상의 공간에서 지금 이 곳이 아닌 다른 시간과 공간을 사색하는 장면을 재구성하는 작업으로 발전하고 있습니다.기억과 풍경의 관계를 보여주고 싶습니다. 공간에서 과거 기억을 연상하는 연결고리를 공간과 자연물의 이미지의 반영을 통해서 그려내고자 합니다. 공간의 틈, 생각을 자극하는 순간들을 보여주고 싶고 저의 작품을 보고 관람자 또한 자신의 기억을 연상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제가 마주쳤던 공간의 재해석을 통해 생각의 흐름, 생각의 풍경을 보여주고 싶습니다.풍경 속에서 추상성을 찾아 이곳이 아닌 다른 곳을 향하는 생각의 방향을 시각화하고 추상에서 외부세계와의 연결고리를 포착합니다. 일상적인 실재 풍경 속에서 사유로 가는 궤적, 즉 공간에서 시작되어 투영되거나 겹쳐지는 자연물의 묘사를 통해 추상적 표현으로 진행되며 결론적으로 사색으로 향하는 중간지점을 나타내고자 합니다. 일상 풍경과 사색의 연관성을 탐색하며 지금 이곳에 온전히 존재하지 못하는 현대인의 불안한 심리를 물, 식물 등의 자연물을 통해 치유하고 넓은 공감을 이루고자 합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밤 풍경'이라는 제목의 작품입니다. 새벽에 가볍게 그려본 것이었는데, 항상 여행하며 느꼈던 뭐라 설명하기 어려운 묘한 느낌의 밤 공기와 공항의 분위기가 잘 담겨있어서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작품입니다.


Q. 작업에 대한 영감은 어디에서 얻는지 궁금합니다.
저는 과거에 방문했던 공간들을 주로 소재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일상이거나 비일상의 장소에서 제가 찾는 사색의 공간을 포착하여 다른 소재와 결합하거나 재구성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지나치게 감상적이거나 이성적으로 접근하지 않고 저만의 균형을 잡고 의미 있는 작품세계를 만들어나가고 싶습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표현하기 어려운 내적 감정을 그림으로 대신 나타내주는 공감의 영역에 속하는 작가가 되고 싶습니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여행도 좋아하고 물과 관련된 레포츠도 모두 좋아합니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다양한 분야의 좋은 사람들과 많이 만나고 아직 못 가본 새로운 곳을 여행하며 자연과 가까이서 살며 작품활동에 매진하고 싶습니다.


작품

유지희 작가의 작품이 15 점 있습니다.

언론보도

사회적 기업이 여는 '브리즈 아트페어' 내달 3~6일 개최
미술을 처음 접하는 사람들도 쉽게 작품을 감상하고 구입할 수 있게 하자는 취지에서 열리는 '브리즈 아트페어'가 9월3~6일 은평구에 있는 서울혁신파크 5동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원숙한 가을과 어울리는 풍경 그림
문득, 가을이었다. 시간이 흐르고, 계절이 바뀌어간다. 이것만큼은 참 틀림이 없다. 이 무심함에 상처 입는 날도 있겠지만 꾸준히 흘러가는 시간은 사실 많은 경우 좋은 약이다. 시절은 어느덧 10월, 우아한 원숙의 계절 입구에서 지금 이 순간과 가장 잘 어울리는 풍경을 만났다.
까사리빙
다른 곳을 향하는, 사색의 풍경
현대적인 공간 속에 자연의 이미지를 더해 새로운 사색의 풍경을 만들어내는 젊은 작가가 있다. 도시를 좋아하지만 도시에서의 삶이 버거울 때마다 도심 속 공원으로 발걸음을 옮겨 위안과 여유를 되찾는다는 유지희(29) 작가다.
주택저널
두 작가의 같은 듯 다른 풍경.. 기억의 조각들을 끼워맞추다
파이낸셜뉴스 미술문화 자회사 에프앤아트가 펼치는 신진작가 프로젝트 '컴업(Come Up)'전이 서울 용산구 효창동 에프앤아트 스페이스에서 열리고 있다. '컴업'전은 미술대학이나 대학원을 졸업하고 세상에 이제 막 나온 참신하고 열정적인 작가를 발굴하기 위해 에프앤아트가 지난 2012년부터 진행해온 프로그램으로, 이번 전시에는 건국대 미술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한 양혜령 작가와 홍익대 회화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한 유지희 작가의 2인전으로 꾸며진다.
파이낸셜뉴스
문의